스페셜 제 1305호 (2020년 12월 02일)

[프리뷰]이어지는 5대 그룹 회장들의 만남…‘위기의 돌파구’ 되나

기사입력 2020.12.04 오후 01:44

-지난해 6월 ‘승지원 회동’이 터닝 포인트…‘협력 경영’·‘소통 경영’의 시작


 

2019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 참석한 4대 그룹 총수.

2019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에 참석한 4대 그룹 총수.


[한경비즈니스 = 이홍표 기자] 최근 국내 그룹 총수가 한자리에 모이는 일이 잦아지고 있다. 또 총수들 간의 독대도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현안을 논의하는 한편 친목도 도모하고 있다. 총수들이 직접 나서면서 한국 대기업의 주요 사업부문에서도 협력이 공고해지고 있다.



지난 11월 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이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이들이 만난 곳은 SK그룹이 소유한 서울 광장동 워커힐 내 애스톤하우스. 이날 모임은 이들 중 가장 맏형인 최 회장이 주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재계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선 다양한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파악된다. 먼저 참석자들은 부친상을 치른 이 부회장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업적을 기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10월 회장에 취임한 정 회장에 대해서는 축하 인사 등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2월이면 환갑을 맞는 최 회장 등과 관련해서도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내년 초 임기가 끝나는 박용만 회장의 뒤를 이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맡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 대해 한 재계 인사는 “이재용 부회장과 최태원·정의선 회장은 서로 친분이 두터운 사이로, 개별적으로 종종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5월 LG그룹 구본무 회장, 2019년 4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2020년 1월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 지난 10월 삼성 이건희 회장까지…. 한국의 경제 성장을 이끈 재계 거인들이 불과 수년 새 영면에 들었다.



신격호 회장을 비롯한 기업 성장의 발판을 마련한 창업가들은 모두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이어 이건희·정몽구·구본무로 대표되는 오너 2세들 또한 기업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켜 놓은 후 물러났다. 이들이 떠난 자리는 이제 3~4세가 이끌게 됐다. 이재용 부회장, 정의선 회장, 최태원 회장, 구광모 회장, 신동빈 회장이 대표 격이다. 한화·GS·LS·코오롱의 3~4세도 전면에 나서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금의 경영 환경은 만만치 않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전 세계적인 고민거리로 자리 잡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젊은 총수들은 11월 만찬을 포함해 잇단 회동을 이어 가고 있다. 재계 현안을 논의하는 한편 친목을 도모하는 것이다. 즉 위기 극복 해결책으로 총수들끼리의 ‘협력’과 ‘소통’을 선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재계에선 총수들의 회동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계기를 지난해 6월 한국을 찾은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 왕세자와 5대 그룹 총수의 승지원(삼성그룹 영빈관) 회동으로 보고있다. 이날 회동 이후 4대 그룹 혹은 5대 그룹 총수들의 회동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당시 이들은 빈 살만 왕세자와의 만남 직후 이 부회장 자택에서 별도의 회동을 갖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승지원 회동으로 물꼬가 터지면서 재계 총수들이 본격적으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4대 그룹은 대외 활동을 할 때 여러 가지 조율할 것이 많다 보니 공식적으로 모이는 기회가 많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알려진 것 외에 몇 번 더 만났을 것이란 이야기가 있다”며 “총수들이 구체적인 사업 이야기는 하지 않겠지만 서로 협력할 것은 협력하자는 공감대가 있기에 가능한 회동”이라고 분석했다.



승지원 회동은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회장, 최태원 회장, 구광모 회장, 신동빈 회장 등이 빈 살만 왕세자와 만나 1시간 정도 다담(茶談)을 가진 자리다.


[자세한 내용은 12월 7일 발행되는 한경비즈니스 1306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hawlling@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05호(2020.11.30 ~ 2020.12.06)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2-05 0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