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과 두뇌를 자극하는 스릴러 유령 작가

대필 작가에게는 이름이 없다. 어차피 자신이 쓰는 책의 주인공 뒤에 숨어 있어야 하는 그는 그저 ‘고스트(이완 맥그리거)’라고 불린다. 고스트는 미국 CIA와의 연루설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전 영국 수상 애덤 랭(피어스 브로스넌)의 자서전 작업을 맡는다.

고스트 이전에 자서전을 집필하던 작가 맥아라가 책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자살했다는 소식이 찜찜했지만, 엄청난 보수 앞에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막상 일을 시작하고 난 뒤 고스트는 맥아라의 죽음이 자살이나 사고가 아니었음을 직감한다.

그는 맥아라가 남긴 단서들을 하나하나 추적하던 끝에 결국 애덤 랭의 배후에 숨겨진 거대한 음모를 발견한다.
평범한 사람이 어느 날 기이한 사건에 빠져든다. 그는 자신이 오해받았거나 혹은 타인의 실수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하고 “나는 당신들이 생각하는 ××가 아니다”라고 주장하지만 어느 순간 자신이 결국 ××가 되어 있음을 깨닫는다.

이런 플롯은 사실상 스릴러의 거장 알프레드 히치콕의 트레이드마크다. 실제로 감독 로만 폴란스키와 원작자 로버트 해리스가 ‘유령 작가’를 만들 당시 가장 염두에 둔 점이 바로 ‘히치콕 스타일’이었다.

‘유령 작가’가 최근 스릴러 경향과 완전히 다르게 고전적이라고 느껴진다면 바로 이 때문이다. 여기서는 낭자한 핏자국, 잔인한 살인, 혹은 관객을 압도하는 욕의 향연 같은 건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폭풍이 휘몰아치는 외딴 섬에 갇힌 고스트가 어느 순간 국제 정치의 거대한 음모 한복판에 자신이 내던져져 있다는 사실을 맞닥뜨릴 때 느끼는 숨 막히는 긴장과 생존 본능, 공포의 심리가 세밀하게 묘사될 뿐이다.

그리고 그런 감정에 관객을 완벽하게 동화시킬 수 있느냐의 여부가 영화의 성공을 결정짓는 관건이며 동시에 감독의 연출력을 보여주는 지표다.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이 작품으로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한 로만 폴란스키는 더할 나위 없이 정확하고 매끄러운 연출력을 보여준다. ‘유령 작가’는 눈을 자극하기보다 심장과 두뇌를 자극하는 스릴러다.


방자전

감독 김대우 출연 김주혁, 조여정, 류승범
몸종 방자(김주혁)는 몽룡(류승범)을 따라간 청풍각에서 기생의 딸 춘향(조여정)을 보고 한눈에 반해버린다.

춘향 역시 방자의 남자다움과 자상함에 마음이 흔들리지만 신분 상승의 꿈을 접을 수 없어 괴로워한다.

‘정사’와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의 각본을 썼고 ‘음란서생’을 연출했던 김대우 감독이 다시 한 번 과감한 상상을 시작했다.

‘춘향전’의 진짜 주인공은 몽룡이 아닌 방자라는 전제에서 ‘춘향전’을 전면 해체한 에로틱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 2

감독 마이클 패트릭 킹 출연 사라 제시카 파커, 크리스 노스
원작 미드를 본 팬들을 위한 질문. 마침내 꿈에 그리던 빅과의 달콤한 결혼식에 성공한 캐리는 그다음 행복하게 잘 살았을까?

‘섹스 앤 더 시티 2’는 모두가 궁금해할 결혼식 그 이후를 보여준다. 캐리(사라 제시카 파커)가 오랜 연인이던 빅(크리스 노스)과 결혼한 지 2년이 흘렀다.

캐리는 예상과 너무 다른 결혼 생활에 지쳐 있고, 함께 나이 들어가는 친구들 역시 제각각의 개인사로 인한 고민 앞에 전전긍긍한다.


A-특공대

감독 조 카나한 출연 리암 니슨, 브래들리 쿠퍼, 샬토 코플리, 퀸튼 램페이지 잭슨
비상한 두뇌 회전을 자랑하는 리더 한니발(리암 니슨), 작업의 달인이자 화려한 언변의 소유자 멋쟁이(브래들리 쿠퍼), 짐승 같은 파이터 B.A.(퀸튼 램페이지 잭슨), 4차원 정신세계와 기막힌 발명가 기질을 지닌 머독(샬토 코플리).

80년대 미드 ‘A 특공대’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캐릭터들의 이름만 들어도 옛 친구를 만난 듯 반가울 것이다. 최고의 마초맨 해결사 집단 A-특공대가 돌아왔다.

김용언 씨네21기자 eun@cine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