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규홍 고유이즘 대표

-상품성이 없어서 버려지는 폐타일에 심미감 가미
-새로운 포지셔닝의 업사이클 가구를 만들고 있어

[한국여성벤처협회 2023년 예비창업패키지 우수기업] 가구 제작 및 공간 컨설팅하는 스타트업 ‘고유이즘’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고유이즘은 가구 제작 및 공간 컨설팅하는 스타트업이다. 10년차 목수인 염규홍 대표가 2023년 5월에 설립했다.

염 대표는 어렸을 때부터 DIY 가구를 취미로 만들었다. 염 대표는 한 번쯤 내가 잘하는 일도 좋지만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남부기술교육원을 통해 목공 기술을 배우게 됐다.

목공 관련된 지방 및 전국 기능대회에서 입상도 했고 기업과 개인을 상대로 목공교육도 여러 차례 하기도 했다. 공기업에서 목공 관련 일도 한 염 대표는 모든 제품을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다. 염 대표는 “목수이다 보니 현장을 경험하게 되는 경우들이 많았고 자연스럽게 건설패기물에 대한 문제 인식에 대해서 직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루에 벼려지는 건설 폐기물의 양이 23만톤이나 됩니다. 전체 폐기물의 절반에 가까운 양이 건설 현장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재사용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찾아낸 것이 타일이었습니다. 폐 타일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가구를 만들어 보고자 창업하게 됐습니다.”
[한국여성벤처협회 2023년 예비창업패키지 우수기업] 가구 제작 및 공간 컨설팅하는 스타트업 ‘고유이즘’
타일은 일부가 파손되거나 오염이 되면 상품성을 잃게 된다. 한 박스에 일부만 오염이 되어도 전체가 버려진다. 버리는 과정에서도 비용도 많이 들고 환경 오염도 일으킨다. 염 대표는 이 부분을 개선하고자 했다.

“타일이 주는 심미감 또한 매력으로 다가왔습니다. 특히 물에 약한 나무와 물에 강한 타일, 둘의 조합이 광장이 매력적이었습니다.”

고유이즘은 상품성이 없어서 버려지는 폐 타일에 심미감이 가미된 새로운 포지셔닝의 업사이클 가구를 만들고 있다.

제품은 이미 소비자군이 형성돼 있다. 염 대표는 “현재 빅 브랜드(공원 컴퍼니, 오늘의 집)와 함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소비자의 니즈와 피드백을 직접 듣기 위해 만져보고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소비자층의 핫스팟인 연남동과 성수에 팝업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주제가 뚜렷한 전시회(코펀가구 전시회, 홈데코 테이블 박람회)에 참여해서 소비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창업 후 염 대표는 “직접 만든 가구에 대해 호감을 느끼는 사람을 만날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가구가 가구의 역할을 넘어서 구매자의 취향과 나를 보여주는 하나의 도구로도 이용됩니다. 요즘 소비자의 눈높이는 굉장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러한 소비자들에게 찬사를 받을 때가 가장 보람을 느끼는 부분입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염 대표는 “신제품 개발에 힘을 쏟을 예정”이라며 “재사용 할 수 있는 다른 소재를 찾아 환경 문제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고유이즘은 아이템을 인정받아 한국여성벤처협회 예비창업패키지 사업에 선정됐다. 예비창업패키지는 참신한 아이디어, 기술을 가지고 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창업자의 성공적인 창업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발된 예비창업자에게는 최대 1억원(평균 4,700만원)의 사업화 자금과 창업 준비와 실행 과정에서 필요한 교육 및 멘토링을 제공한다.

설립일 : 2023년 5월
주요사업 : 가구제작, 공간 컨설팅
성과 : 전시회 참여, 쇼룸운영, 팝업행사, 타 브랜드 팝업 기획제작


jinho23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