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유한킴벌리, '우푸푸 효과'로 몽골지역 매출 40% 껑충

기사입력 2020.09.16 오전 11:06

몽골 토진나르스 지역 유한킴벌리의 숲 속에 둘러 쌓여 있는 전망대의 모습 및  몽골 유한킴벌리 숲을 활용한 광고

몽골 토진나르스 지역 유한킴벌리의 숲 속에 둘러 쌓여 있는 전망대의 모습 및 몽골 유한킴벌리 숲을 활용한 광고

[한경 머니=공인호 기자] 유한킴벌리가 지난 1984년부터 진행해 온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이 '몽골을 푸르게' 캠페인으로 진화하며  몽골 현지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지난 14일 유한킴벌리에 따르면 현재 몽골지역에서 유한킴벌리 주요 제품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협력사인 MSD(Mongolian Star Distribution LLC)의 올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성과는 올 초부터 시행한 '애국마케팅' 효과라는 게 MSD 측 판단이다. 현재 MSD는 유한킴벌리를 '사막화방지 활동의 일환으로 18년 전부터 몽골을 위해 나무심기를 해온 회사'로 소개하고 있는데, 이로 인해 몽골 소비자들이 유한킴벌리의 주요 제품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몽골 지역 내에 조성된 '유한킴벌리 숲'은 유한킴벌리와 시민단체 '동북아산림포럼'이 1990년대 두번의 큰 불로 인해 황폐화된 지역 복구룰 위해 몽골 토진나르스지역에 2003년부터 약 1000만 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어 복원한 인공조림지이다. '끝없는 소나무 숲'이라는 뜻을 가진 토진나르스 지역은 사막화방지를 위한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의 노력으로 현재는 여의도 11배에 달하는 크기의 건강한 숲으로 모습을 바꾸고 있다.


또 '유한킴벌리 숲'에는 10m 높이의 생태타워가 설치돼 사막화 방지와 숲 복원의 아름다운 장관을 느낄 수 있으며, 다시 생명력이 살아나면서 되돌아온 야생 동식물들을 관찰하는 색다른 즐거움도 제공한다. 몽골 현지에서는 새로운 생태관광 코스로도 명성을 얻으면서 학생들과 시민들에게 나무심기와 숲 복원을 모범사례를 배우는 학습의 장소로도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연인의 데이트코스나 신혼부부의 웨딩사진 명소로도 인기를 얻고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몽골 지역 사막화 방지, 한국 황사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1단계로 1천만 그루의 나무를 2003년부터 2014년까지 심어왔으며, 2단계로 2015년부터 올해까지 건강한 숲을 위해 숲가꾸기를 진행하고 있다"며 "몽골에서의 나무심기와 숲가꾸기 경험을 바탕으로 사막화 방지의 경험을 축적하고 있으며, 이 숲이 모델이 되어 사막화 방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9-16 11:06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한경MONEY 페이스북
  • 한경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 한경BUSINESS 네이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