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레이 달리오, “또 다른 경제 충격이 다가오고 있다”

    [이 주의 한마디]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예측했던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어소시에이츠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또 다른 경제 충격이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고 CNBC가 12월 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달리오 CEO는 CNBC 인기 프로그램 ‘메이크 잇’에 출연해 “미국이 무리하게 중국과 무역 전쟁을 벌여 미국의 물가가 급등한 것은 물론 실업자도 속출하고 있다”며 “미국 경제가 미·중 무역 전쟁의 후유증을 크게 겪을 것”이라고 전망했다.그는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예측했고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미국 경제가 수년간 장기간의 재정적 부담을 질 것이라고 예견하기도 했다. 또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시작한 무역 전쟁으로 임금이 삭감되고 기업의 이윤이 낮아졌으며 소비자 물가가 상승했다고 진단했다. 달리오 CEO는 다가올 경제적 충격에 대비하기 위해 개인 투자자들은 자산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자금이 한곳에 모여 있지 않은지 확인하라”며 “개인들이 자신의 재정 리스크를 진단하는 것이 첫째 팁이고 다른 하나는 포트폴리오 다양화”라며 팁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 포트폴리오는 가상 자산과 같은 디지털 자산도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 눈에 보는 글로벌 주간 핫 뉴스AFP통신파우치 “오미크론, 전염성 강하지만 중증도는 약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은 강하지만 중증도는 약하다는 분석이 나왔다.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2021.12.11 06:00:20

    레이 달리오, “또 다른 경제 충격이 다가오고 있다”
  • ‘금융 허브’ 런던과 홍콩이 텅 비어 간다…한국 금융사 선제적 대응 필요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세계인의 관심이 온통 쏠려 있는 사이 유럽연합(EU)에서 첫 탈퇴 회원국이 나왔다. 바로 영국이다. 이유는 분명하다. 회원국이 난민과 테러, 경기 침체 등에 시달리고 있지만 해결책은 고사하고 대응조차 신속하게 못하는 ‘좀비 EU’ 때문이다.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불과 5개월이 지난 현재, 영국 경제가 흔들리고 있다. 영국 재무부는 브렉시트로 자국 경제가 2030년까지 6% 위축될 수 있다고 추정했다. 가구당 연간 4300파운드(약 680만원)의 손실이 날 것이란 예상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영국 국내총생산(GDP)이 잔류했을 때와 비교해 2030년에는 5% 위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시카고 공포’ 재현 위기 처한 런던미국 뉴욕에 이어 제2의 국제 금융 시장의 중심지였던 런던의 위상이 경제보다 더 빠른 속도로 위축되고 있다. 국제 금융 허브였던 시티 오브 런던에 ‘시카고 공포’가 우려될 정도다. 시카고 공포는 도시 발전의 원동력이자 상징이었던 제조업이 쇠락하면서 빈집이 늘어나고 각종 범죄가 급증하면서 시카고가 유령 도시로 변한 현상을 의미한다.런던 대신 주식 시장의 중심은 유럽에서는 프랑스 파리와 베네룩스 3국(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으로 이동되고 있다. 채권 시장은 독일의 프랑크푸르트가 부상하고 있다. 주식과 채권 모두 런던이 중심에서 멀어지면서 뉴욕의 위상과 미국 중앙은행(Fed)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있다.눈여겨봐야 할 것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부상이다. 공식 명칭이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인 프랑크푸르트는 라인강을 가장 쉽게 건널 수 있는 지

    2021.06.16 06:22:06

    ‘금융 허브’ 런던과 홍콩이 텅 비어 간다…한국 금융사 선제적 대응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