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세계관 이해하고 싶다면 아이돌 성장을 들여다봐라 [21세기 경영학의 키워드 ‘팬덤’]

    [커버스토리 : 21세기 경영학의 키워드 ‘팬덤’] K팝이라는 장르를 만들어 내며 팬들을 하나로 묶고 전 세계에 영향을 주는 데는 세계관의 역할이 컸다. 팬들이 만든 파편화된 가상의 스토리를 철저하게 준비해 세련된 세계관 형태로 소개한 것이 바로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엑소(EXO)다. 2011년 데뷔한 엑소는 멤버들이 ‘엑소 플래닛’이란 가상의 행성에서 날아왔고 멤버별로 초능력을 갖고 있다는 독특한 세계관을 팬들에게 소개하며 시작됐다. 엑소 세계관의 성장에 고무된 SM은 이후 SMCU(SM Culture Universe)라는 이름으로 소속 아이돌 그룹들을 위한 세계관을 통합해 관리했다. SM이 시스템 안에서 세계관을 녹여 내려는 시도를 했다면 하이브의 방탄소년단(BTS)은 이를 자연스럽게 성공적으로 전 세계에 정착시켰다. BTS는 불안정한 청춘이 소비하는 공간과 시간들을 ‘BU 세계관(BTS Universe)’ 안에서 담아내 팬들에게 전달했다. 이 밖에 팀 내에 존재하는 세 개의 유닛 그룹을 중심으로 독특한 ‘루나버스’ 세계관을 확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여성 아이돌 그룹 ‘이달의 소녀’부터 ‘지구에 불시착해 사라진 멤버를 찾는 휴머노이드’라는 세계관 안에서 콘텐츠를 만드는 남성 아이돌 그룹 ‘온앤오프’까지 다양한 아이돌이 각자 개성 있는 세계관을 가지고 활동하고 있다. 대중문화 평론가 김작가 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이돌 기획사들이 다양한 세계관들을 통해 어떻게 비즈니스를 확장시키는지, 세계관 형성에서 가장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팬들과 아이돌들은 어떠한 방식으로 소통하는지 살펴봤다. 이승윤 건국대 교수(이하 이승윤) 가요계 쪽의 세계관은 다른 영역들과 비교해 어떻게 정의될

    2023.09.27 06:30:01

    세계관 이해하고 싶다면 아이돌 성장을 들여다봐라 [21세기 경영학의 키워드 ‘팬덤’]
  • “명백한 노예계약”...엑소 멤버 3인, 공정위에 SM 제소

    그룹 엑소의 멤버 첸·백현·시우민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거래상 지위 남용 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이들의 법률대리인인 이재학 법무법인 린 변호사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국민신문고 전자접수를 통해 공정위에 SM을 제소했다”고 밝혔다.이 변호사는 “우리는 공정위가 2007년 10월과 2011년 1월 SM을 상대로 두 차례에 걸쳐 시정명령을 했음에도 이를 무시한 불공정한 계약 행위가 SM에서 버젓이 벌어진 사실을 신고했다”며 “공정위에 SM의 위반 행위를 엄정하게 조사하고 조속한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아울러 SM 소속 연예인 전속계약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현재 엑소 3인이 문제를 제기한 계약은 데뷔 이전에 체결한 전속계약의 계약 기간 기산점을 데뷔일로 정하는 것이다. 또 동종 업계 다른 기획사와 비교해 긴 계약 기간, 해외 진출 등의 사유로 연장된 계약 기간 적용 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특히 이 변호사에 따르면 이 조항들에 대해 공정위가 SM 측에 2007년과 2011년 두 차례 시정명령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SM는 이들을 상대로 문제된 조건을 그대로 적용했다는 주장이다.한편 SM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세 멤버가 요구한 정산 자료 사본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들이 요구한 전속계약 해지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맞대응에 나섰다.SM은 “심사숙고 끝에 3인과 그 대리인이 정산 자료 사본을 내역 점검 이외에 다른 부당한 목적으로 활용하지 않으리라고 확인받는 것을 전제로 사본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3인 외 다른 엑소 멤버에게도 이러한 상황을 설명

    2023.06.05 10:23:08

    “명백한 노예계약”...엑소 멤버 3인, 공정위에 SM 제소
  • 다 오를 때 혼자 부진했는데…'엑소'와의 갈등에 또 다시 악재 맞은 SM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주가가 1일 7% 넘게 하락했다. SM 소속 엑소 멤버 일부가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올해 카카오와 하이브 인수전으로 롤러코스터를 탔던 SM 주가는 K팝 대형 4사(SM, YG, JYP, 하이브)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이 하락했다. 호실적을 낸 K팝 관련주가 일제히 오르는 와중에도 상승세를 타지 못한 SM 주가는 대표 남자 그룹과의 갈등으로 또 한 번 악재를 맞았다. 1일 SM 주가는 전날 종가보다 7900원(7.20%) 내린 10만1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그룹 엑소의 백현(변백현·31), 시우민(김민석·33), 첸(김종대·31)이 이날 SM을 상대로 한 전속계약 해지 의사를 밝혔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이들의 법률 대리인인 이재학 법무법인 린 변호사는 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들 세 멤버가 SM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세 멤버 측은 “SM은 12∼13년의 장기 전속계약 체결도 모자라 아티스트에게 후속 전속계약서에 날인하게 해 각각 최소 17년 또는 18년의 계약 기간을 주장하려 하고 있다”며 “이는 SM의 아티스트에 대한 극히 부당한 횡포”라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SM은 자사와의 계약을 위반하고 이중계약을 맺도록 유인하는 외부 세력이 있다며 이들을 상대로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하겠다며 반발에 나섰다.SM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 접근하여 허위의 정보, 잘못된 법적 평가를 전달하면서 당사와의 전속계약을 무시하고 자신들과 계약을 체결해도 괜찮다는 식으로 비상식적인 제안을 하는 외부 세력이 확인되고 있다”면서 “당사는 불순한 외부 세력의 불법적인 행위에 강경히 대응함으로써 진정으로 아티스

    2023.06.01 23:55:56

    다 오를 때 혼자 부진했는데…'엑소'와의 갈등에 또 다시 악재 맞은 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