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쌍커풀 수술 다시 해줘” 서울대병원서 흉기 난동 벌인 30대女 입건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쌍커풀 재수술을 원하던 30대 여성이 흉기 난동을 벌여 경찰에 붙잡혔다. 혜화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병원에서 30대 여성 A씨가 쌍커풀 수술을 다시 해달라며 난동을 벌인 협의로 체포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죽여버리겠다. 너도 죽어봐라”며 고함을 치며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난동을 부리던 A씨를 말리는 과정에서 병원 보안요원의 손이 다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조사를 통해 구속영장 신청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08.24 08:39:51

    “쌍커풀 수술 다시 해줘” 서울대병원서 흉기 난동 벌인 30대女 입건
  • [Start-up People] 스카이랩스, 구본권 서울대 순환기내과 교수 CSO로 영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스카이랩스가 국내 심장 연구의 권위자인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구본권 교수를 최고과학책임자(CSO)로 선임했다. 스카이랩스는 이번 영입을 통해 향후 신제품 개발과 출시, FDA 승인 등 자사의 파이프라인 구축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서 학술적 보강을 할 예정이다. 구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학과와 석박사과정을 거쳐 서울대학교 순환기내과 교수로 재직 중인 심장질환 전문가로 지금까지 500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 주요 학술지에 게재했다. 최근에는 전세계 의학저널 중 권위를 자랑하는 NEJM(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심장관상동맥질환 연구논문을 발표한 바 있다. 구 교수가 속한 한중 다기관 연구팀은 관상동맥조영술로 판단이 어려운 중등도 협착의 환자에서 관상동맥 내 압력을 측정하는 혈류측정법과 혈관 내 영상검사인 혈관 내 초음파검사의 효과를 비교해 두 검사 모두 관상동맥 질환이 있는 환자들의 치료 방침을 결정하는데 유용함을 증명했다. NEJM에 게재된 이 연구결과는 전세계 임상 의사, 연구자에게 표준 가이드라인으로 인정받고 있다. 구 교수는 “스카이랩스가 추구하는 생체데이터를 바탕으로 질병들을 조기에 진단하고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회사로서의 사업 비전에 깊은 공감대가 이뤄져 합류하게 되었다”며 “심장혈관질환 임상연구 전문가로서의 경험과 노하우를 접목시켜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에서 스카이랩스의 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 성장을 도모하여 국민 건강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병환 스카이랩스 대표는 “구본권 교수의 심장질환 진단, 치료 및 임상연구에 대한 폭

    2022.11.29 16:35:37

    [Start-up People] 스카이랩스, 구본권 서울대 순환기내과 교수 CSO로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