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올해 수도권 아파트 1채당 10억원, 서울은 25억원에 분양해

    올해 들어 수도권 아파트가 1채당 평균 10억원 넘는 가격에 분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초구 ‘메이플자이’, ‘포제스 한강’ 등 강남권 및 한강변 고급단지 공급이 이어진 서울에선 아파트 분양가가 1채당 26억원에 육박했다.18일 직방에 따르면 2024년 1월부터 2월까지 공급된 전국 분양 단지를 분석한 결과 3.3㎡ 당 공급가격이 2418만원으로 전년 2034만원 대비 약 19% 상승했다. 호당 분양가로 계산하면 지난해 6억2980만원에서 올해 8억4418만원으로 2억원 이상 올랐다.특히 수도권에선 분양가가 3.3㎡당 2964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5% 오르며 1채당 10억5376만원을 기록했다.특히 서울 분양단지는 3.3㎡ 당 6855만원, 1채 당 25억9961만원에 시장에 나왔다. 1월 광진구 ‘포제스 한강’이 3.3㎡ 당 1억3770만원, 신반포4지구를 재건축한 ‘메이플자이’가 3.3㎡ 당 6831만원에 나온 영향이 컸다.같은 기간 지방 아파트는 3.3㎡당 1938만원으로 18% 올랐고 1채당 6억5999만원에 공급됐다. 지방에선 부산과 대구의 상승폭이 컸다.올해 부산 평균 분양가는 3.3㎡ 당 3222만원으로 전년 2046만원 대비 58%가 올랐다. 부산에선 총 5개 단지가 공급됐는데 이중 광안대교 조망이 가능한 단지가 고가에 나오며 전반적인 분양가를 끌어올렸다. 대구에선 1개 단지를 선보였는데 해당 단지가 3.3㎡ 당 2204만원으로 지난해 평균 1480만원보다 49%가량 높은 가격에 공급됐다.이에 대해 직방 빅데이터랩실은 “분양가가 오르는 이유는 원자재 가격 및 인건비 상승이 지배적이지만 올해 1~2월의 경우 도심 인프라나, 강이나 바다 조망 등 특정 수요자들을 타깃으로 한 고급 주거단지들이 분양하며 평균 분양가 수준을 끌어올린 영향

    2024.03.18 11:17:36

    올해 수도권 아파트 1채당 10억원, 서울은 25억원에 분양해
  • 특별공급이 아닌 특별공급[권대중의 경제 돋보기]

    아파트 특별공급은 사업 주체가 일반공급에 앞서 사회적, 정책적 배려가 필요한 계층에게 아파트를 별도의 비율로 ‘특별히 공급하는’ 제도를 말한다. 1세대 1주택을 기준으로 신혼부부, 다자녀 가구, 노부모 부양가족, 장애인 가구 등을 대상으로 하며 관계 기관의 장이 정하는 우선순위 기준에 따라 공급된다. 최근에는 생애최초주택구입자와 신혼부부특별공급을 비롯해 신생아특별공급 등 종류가 너무도 다양하고 많아서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그중 어디에 속하는지 이해하지 못할 정도다. 게다가 정부가 행정중심복합도시인 세종시와 지방의 혁신도시 이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아파트를 특별공급한 적도 있다.문제는 특별공급의 종류별 자격조건 역시 모두 다르다는 점이다. 그 항목은 분양받을 주택의 최고 가격을 비롯해 수분양자의 소득 기준과 자산규모, 무주택기간이나 자녀 수, 임신 여부 등 특별공급 종류마다 다양하고 복잡하다. 다양한 계층에 주택을 공급하려다 보니 조건도 다양할 수밖에 없다.그러나 시간이 경과하면서 청약자에 대한 자격요건은 그대로인데, 아파트 공급가격이 상승해 특별공급 자체가 ‘그림의 떡’이 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특별공급 대상, 특히 서민들은 분양을 받더라도 중도금과 잔금을 납부할 수 없기 때문이다. 무주택 서민들의 가슴은 허전하다. 누구를 위한 특별공급인가? 돈 많은 사람들을 위한 특별공급이라면 처음부터 서민 주거안정을 내세우지 말아야 했다.최근 ‘로또 청약’이라고 불리며 주목받았던 서울 서초구 잠원동 ‘메이플자이’ 특별공급에 1만 명이 넘게 몰렸고 460대 1이라는 엄청난 청약 경쟁률을 기록

    2024.03.11 06:00:05

    특별공급이 아닌 특별공급[권대중의 경제 돋보기]
  • 분양가 ‘평당 1억’, 초고가 아파트 ‘포제스 한강’ 최고 경쟁률 25대 1

    한강변 초고가 아파트 ‘포제스 한강’이 일반공급 모집에서 평균 6.1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26일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포제스 한강 1순위 청약에서 106가구 모집에 총 646건 신청이 접수됐다.전용면적 84㎡ 타입은 20가구 모집에 507건 신청이 모이며 25.4대 1로 1순위 마감됐으나, 일부 타입은 미달됐다. 펜트하우스인 전용면적 244㎡A 타입과 244㎡B 타입에는 각각 5명 신청이 접수됐다. 이들 타입 분양가는 각각 150억원, 160억원에 달한다.포제스 한강은 3.3㎡(평) 당 평균 공급가격 1억1500만원에 분양승인을 받아 화제가 됐다. 분양승인을 받은 일반 아파트로서는 최고 분양가를 기록했기 때문이다.타입별로 보면 총 128가구 중 전용 84㎡가 32억~44억원대, 전용 115㎡ 52억∼63억원대에 분양가가 책정됐다.해당 단지는 한강 전면인 서울 광진구 광장동 188-2번지 옛 한강호텔 부지에 조성돼 전 가구에서 한강 조망이 가능하다. 전면 커튼월, 최대 약 2.72m의 높은 천장고와 최대 17m 길이의 거실 창 등 한강 조망을 극대화하고 고급화한 설계가 돋보인다.한강 2순위 접수는 이날 진행되며 오는 2월 1일 당첨자 발표 후 같은 달 15~17일 3일간 정당계약을 실시한다.민보름 기자 brmin@hankyung.com 

    2024.01.26 10:40:42

    분양가 ‘평당 1억’, 초고가 아파트 ‘포제스 한강’ 최고 경쟁률 25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