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에너지 효율 성과 낸 SK온, 한국에너지대상 수상

    SK온 서산 배터리 공장이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2021년 한국에너지대상’에서 ‘에너지효율향상’ 단체부문 장관표창을 수상했다.SK온은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2035년까지 ‘제로(0)’로 만들겠다는 비전에 따라 기존 장비들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도입하기 위한 설비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2024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30%를 감축하는 목표를 세웠다.구체적으로 △실시간으로 공장 설비 가동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스마트 시스템 △외부 온도 및 습도 등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반영해 가동량을 조절하는 습도 관리 시스템 등을 도입해 전방위적으로 에너지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은 공장 가동을 위해 24시간 공급되는 전기, 냉수 등 설비에서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비의 가동 상태를 관찰해 자동으로 운전을 제어한다. SK온은 서산공장에 구축한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미국, 헝가리, 중국 등 글로벌 생산거점을 모두 통합해 관리해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이뿐만 아니라 공조기 설비에 사용되던 전력량도 52%나 줄였다. 에너지를 절감하기 위해 외부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연동해 필요한 만큼만 공조기를 가동하는 방식으로 변경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있다. 과거에는 공장내 공조기를 일년 내내 100% 가동했다. 특히 배터리 공정상 습도를 1% 미만으로 관리해야하는 건조실에서 사용하던 히터를 습도가 낮은 겨울철에는 낮추는 방식으로 개선해 겨울철 에너지 사용량을 약 60% 절감했다.김진영 SK온 배터리생산기술

    2021.11.19 07:00:02

    에너지 효율 성과 낸 SK온, 한국에너지대상 수상
  • 10년 뒤 반도체보다 커지는 배터리, 인력난에 발목 잡히나

    [비즈니스 포커스]배터리업계가 향후 전기차 배터리 수요 폭증에 대비하기 위해 국내외 생산 능력을 확대하면서 글로벌 공장 증설 경쟁이 본격화했다.LG에너지솔루션과 SK온에 이어 삼성SDI까지 한국 배터리 3사가 모두 미국 시장에 진출하면서 늘어나는 생산 능력만큼 배터리 핵심 인재 확보가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현재 한국 배터리 업체들은 심각한 구인난을 겪고 있다. 전기차 시장 개화에 따라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전문 인재 영입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한국전지산업협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의 배터리업계 석·박사급 연구·설계 인력은 1013명, 학사급 공정 인력은 1810명이 부족한 상태다.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하며 배터리 산업을 주도하는 K배터리가 심각한 인력 부족 문제에 직면하면서 배터리 경쟁력 저하가 우려된다.  ‘고급 두뇌’ 찾아 미국까지…CEO도 발 벗고 나서한국 배터리 업체 간 인재 쟁탈전과 함께 중국·미국·유럽 등 해외 경쟁 업체들의 한국 인력 빼 가기도 문제다. 해외 경쟁 업체들은 고액 연봉과 파격적인 대우를 제시하며 한국의 배터리 전문 인력을 스카우트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스웨덴의 노스볼트는 2020년 자사 홈페이지에 LG에너지솔루션 등 출신의 한국인 직원이 일하고 있다고 홍보해 배터리 인력·기술 유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삼성SDI는 노스볼트로 이직한 퇴사 직원 3명에 대해 전직 금지 가처분 소송을 내 최근 승소한 것으로 알려졌다.배터리 시장 규모는 2025년 1600억 달러(약 187조6000억원)로 커져 메모리 반도체 시장(1490억 달러)을 뛰어넘을 것으로

    2021.11.02 06:00:11

    10년 뒤 반도체보다 커지는 배터리, 인력난에 발목 잡히나
  • SK온, 포드와 배터리 동맹…LFP 다각화로 신규 시장도 노린다

    [스페셜 리포트] 지동섭 사장은 SK이노베이션에서 분리돼 설립된 새로운 배터리 자회사 SK온의 초대 대표이사에 선임돼 독자 경영에 나섰다.지 사장은 “SK온은 가장 안전하고 오래가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시장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독자적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 사업 전문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지 사장은 1990년 SK이노베이션의 전신인 대한석유공사(유공)에 입사해 SK텔레콤에서 미래경영실장·전략기획부문장 등을 지낸 SK그룹의 대표적인 전략 전문가로 꼽힌다.SK텔레콤에서는 30대에 임원으로 승진할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았다. 2016년 SK루브리컨츠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왔다. 지 사장은 SK루브리컨츠를 이끌면서 2년간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직속으로 배터리 사업의 성장 전략을 모색하는 E모빌리티 그룹의 리더를 겸임했다. 배터리 생산 중심의 사업 구조를 뛰어넘어 배터리 관련 전방위 서비스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밑그림을 그려 왔다.지 사장은 2019년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대표를 맡으면서 배터리 사업을 글로벌 톱 자리에 올려놓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글로벌 배터리 1위 향한 성장 스위치 켰다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소송 합의와 미국 2위 완성차 업체 포드와의 합작법인 ‘블루오벌SK’ 설립에도 관여했다. 지 사장은 강한 업무 추진력과 온화한 성품을 소유한 외유내강형 최고경영자(CEO)로 알려졌다.지난해 12월 LG에너지솔루션이 출범하자 양 사가 배터리 소송을 진행 중인 상태에서도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2021.10.20 06:01:21

    SK온, 포드와 배터리 동맹…LFP 다각화로 신규 시장도 노린다
  • 더 빨리·더 오래가는 '꿈의 배터리'…상용화 승자는

    [비즈니스 포커스]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시제품을 선보인 데 이어 LG에너지솔루션이 상온에서 충전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 기술 개발에 성공하면서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개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전고체 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간 이온을 전달하는 전해질을 액체 대신 고체로 만든 배터리를 말한다. 전고체 배터리는 1회 10분 충전에 800~900km 주행이 가능하다.특히 에너지 밀도가 높고 충전 시간이 짧으며 외부 충격, 배터리 팽창에 의한 화재·폭발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아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를 밀어낼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다.리튬이온 배터리는 현존하는 2차전지 중 성능이 가장 우수하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다만 리튬이온 배터리는 구조적으로 발화·폭발 위험성을 내재하고 있다. 양극활 물질에 산소가 들어 있고 액체 전해질이 고온에서 연료로 작용해 불이 붙는다.이 때문에 갑작스러운 충격이나 압력 변화에 배터리 내부 구조가 변형되면 온도가 상승해 폭발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온도가 낮은 환경에서 사용하면 방전되거나 사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성능이 떨어지는 등 한계를 보이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가 리튬이온 배터리의 대안으로 떠오른 이유다.차세대 배터리는 현재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와 안전성이 높고 빠른 충전과 장수명이 가능해야 하며 가격은 저렴해야 한다. 이에 따라 전고체 배터리도 본격 상용화에 앞서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은 더 필요하다.  도요타·폭스바겐·포드…기술 확보에 사활전고체 배터리는 고체 특성에 따라 액체 전해질에 비해 낮은 전도

    2021.10.13 06:00:01

    더 빨리·더 오래가는 '꿈의 배터리'…상용화 승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