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54호 (2018년 01월 10일)

삼성전자, 세계 최대 전송량 '2세대 8GB HBM2 D램' 본격 양산


(사진) '2세대 8GB HBM2 D램'. /삼성전자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전송량의 '2세대 8GB HBM2(고대역폭 메모리) D램' 아쿠아볼트를 본격 양산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2세대 HBM2 D램 제품을 인간의 생존에 필수 불가결한 '물(Aqua)'과 번개처럼 빠르다는 의미인 '볼트(Bolt)'의 합성어 '아쿠아볼트(Aquabolt)'로 브랜드화했다.

아쿠아볼트는 풀 HD 영화(5GB) 61편 분량인 307GB의 데이터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다. 기존 고성능 그래픽 D램(8Gb GDDR5, 8Gbps)의 초당 데이터 전송량인 32GB보다 9.6배 빠르다.

한 시스템에 2.4Gbps 8GB 패키지 4개를 탑재하면 초당 최대 1.2TB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등 기존 1.6Gbps기반 시스템의 0.82TB 대비 성능을 최대 50%까지 향상시킬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양산을 통해 프리미엄 HBM2 D램 시장을 기존 대비 3배 이상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IT 고객사에 아쿠아볼트 공급을 시작한 데 이어 슈퍼컴퓨터 제작 업체, AI 전용 솔루션 개발 업체, 그래픽 업체와의 기술 협력을 강화해 HBM2 D램 시장의 성장을 주도한다는 목표다.

한재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고객사들의 차세대 시스템 출시에 맞춰 안정적 공급 체제를 구축하는 등 프리미엄 D램 시장에서 독보적 사업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11 23:0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LG CNS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