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562호 (2006년 09월 11일)

‘더 고급스럽고 화려하게’

기사입력 2006.09.07 오후 02:53

패션의 완성은 구두와 가방. 패션리더들은 구두와 가방을 부수적인 액세서리로 보지 않는다. 특히 이제는 남성 직장인들도 철따라 바뀌는 유행을 따라잡는 것은 물론 여성적 디테일이 가미된 디자인을 선호하는 추세다. 패션업체들 역시 여성용 제품만큼이나 남성용 제품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추세다.

금강제화, 에스콰이아, LG패션 등 대표 패션업체들의 가을·겨울 잡화 신상품은 ‘고급스러움’과 ‘화려함’이라는 공통점을 띠고 있다. 금강제화 디자인실 강주원 과장은 “가을 슈즈 트렌드는 빅토리아풍의 귀족적 무드와 절제된 미니멀리즘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요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소재와 장식을 활용하면서도 장식이 두드러지지 않고 잘 정돈돼 심플한 구두 라인이 강조된 제품이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또 체크, 펀칭, 탓셀 등의 장식과 트위드, 다양한 특수피를 활용한 제품들도 올 가을 주목해야 할 트렌드다. 특히 디자인이 심플해지면서 스타일을 표현하는 데 있어 소재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다소 낡아 보이면서도 오래된 듯한 느낌의 소재들이 드레시한 디자인과 만나 고급스러우면서도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는 셈이다.

이와 함께 지난 여름부터 이어져 온 미니멀리즘이 가을에 보다 본격적인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강제화 발렌시아가의 경우 깊은 검붉은 색상의 파충류피를 활용한 제품을 선보였다. 장식을 일절 배제하고 볼륨감이 느껴지는 앞코 모양에 힐 부분까지 자연스러운 곡선을 이뤄, 미니멀리즘을 잘 반영했다는 평이다.

에스콰이아는 화려한 아이템이 주축이 된 가을 신상품을 내놓았다. 이번 시즌 디자인의 핵심은 ‘고급스러움과 장엄함을 표현하는 아름다움’. 특히 복고풍의 볼륨감을 잘 살리기 위해 풍부한 주름 장식을 택한 제품을 많이 선보이고 있다.

에스닉 트렌드 또한 지난해에 이어 가장 중요한 테마로 채택됐다. 입체감 있는 꽃무늬 자수와 다양한 비즈 장식을 통해 에스닉 트렌드와 화려함을 잘 조화시키고 있다는 평이다. 또 기하학적인 패턴과 그래픽 요소의 활용, 유머러스하고 재미있는 스타일과 극도로 화려한 형광빛의 원색 사용을 통해 미래에 대한 희망을 표현한 게 에스콰이아의 디자인 테마다.

구두뿐만 아니라 가방에서도 여름과는 다른 트렌드가 감지된다. LG패션측은 “매해 시즌이 바뀔 때마다 사람들의 시선을 가장 먼저 끄는 것은 단연 백(Bag)”이라고 밝히고 “백은 패션의 포인트가 되어 줄 뿐 아니라 매 시즌 트렌드 세터들이 주목해야 할 아이템”이라고 강조했다. 올 가을 가방 디자인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번쩍번쩍 화려하게 빛나는 글램 룩(Glam Look), 눈을 어지럽게 만드는 타탄체크가 들어간 브리티시 룩(British Look), 이제까지 보지 못한 새로운 패턴으로 다시 태어난 변형된 매니시 룩(Mannish Look)이 강세를 띨 전망이다.

따라서 새 가방을 구입하려면 파워풀한 매력을 발산하는 제품으로 선택하는 게 현명하다. 크기가 큰 빅백, 골드나 메탈릭 컬러의 백, 퍼 티리밍이나 위빙으로 장식된 백 등 약간은 과장된 듯한 느낌이 인기를 끌 것이기 때문이다.

LG패션의 제덴(ZEDEN)의 경우 미니멀한 실루엣과 짙은 컬러, 여성스러운 디테일을 믹스해 감각적이고 시크한 디자인의 신제품 가방을 출시했다. 시간에 의해 바랜 느낌이 드는 짙고 깊은 색감이 주를 이룬다. 특히 올 가을 강력한 유행 컬러인 골드(Gold)를 매치시켜 도시적인 느낌을 잃지 않았다.

sjpark@kbizweek.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7 1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