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734호 (2009년 12월 28일)

김우중, ‘마일리지 돌려줘’ 소송

기사입력 2009.12.22 오전 11:05

김우중, ‘마일리지 돌려줘’ 소송
△정치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1월 18일 오전 한 전 총리에 대해 체포 영장을 집행했다.

당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노무현재단 사무실에 머무르고 있던 한 전 총리는 이날 검찰 수사관에 의해 중앙지검 청사로 연행돼 곽영욱(구속 기소)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5만 달러를 받은 혐의에 대해 조사받았다.

‘한명숙 정치공작분쇄 공동대책위원회’의 양정철 대변인은 “검찰에서 노무현재단으로 출발하겠다고 연락이 왔다. 체포 영장을 집행하려고 하면 응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한 전 총리를 상대로 곽 전 사장에게서 돈을 받았는지와 어떤 명목인지, 어디에 사용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총리는 그러나 검찰의 체포 영장 집행에는 순순히 응했으나 검찰 조사에서는 철저하게 묵비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한 전 총리가 지난 12월 11일과 14일 두 차례 소환에 불응하자 16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체포 영장을 전격 청구해 발부받았었다. ‘한명숙 정치공작분쇄 공동대책위원회’는 “검찰 수사는 불법이고 공작이며 절차적 정당성도 찾기 힘들다”고 검찰을 비난했다.

김우중, ‘마일리지 돌려줘’ 소송
△경제인= 삼성은 12월 15일 사장단 인사를 전격 발표하며 이례적으로 이재용 전무의 부사장 승진 사실도 공개했다.

이 부사장이 맡게 된 직책은 최고운영책임자(COO)다. 삼성은 이 부사장이 “내부 사업 간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글로벌 고객 요구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COO는 인사부터 대형 투자까지 챙길 수 있는 자리다. 각 부문의 책임자는 맡은 부문의 실적 등에 연연해야 하지만 COO는 사실상 ‘리베로’처럼 활동하며 경영 전반에 관여할 수 있다. ‘미래의 최고경영자(CEO)’가 맡기에 적합한 자리다. 이 부사장은 최지성 사장과 호흡을 맞추며 경영 전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장단 인사에서 50대 초반의 부사장이 대거 발탁됐다. 삼성전자의 신종균(53) 무선사업부장(사장), 조수인(52) 반도체사업부 메모리담당 사장, 김기남(51) 종합기술원장(사장) 등이 50대 초반이다. 10명의 사장 승진자 가운데 만 55세를 넘는 사람은 한 명뿐이다.

고참 CEO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이상대(62) 삼성물산 대표이사부회장이 삼성엔지니어링 부회장으로, 김징완(63) 삼성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이 대표이사 직함을 뺀 부회장을 맡게 됐다. 삼성전자의 신사업추진팀을 맡았던 임형규 사장은 퇴임했다. 이상완 삼성전자 사장(종합기술원장)과 삼성투신운용 강재영 사장은 삼성 사회공헌위원회 사장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일본 본사 이창렬 사장은 삼성사회봉사단장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우중, ‘마일리지 돌려줘’ 소송
△종합=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독일 항공사인 루프트한자를 상대로 도용당한 항공 마일리지를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한때 유럽 전역을 비즈니스 무대로 삼았던 김 전 회장의 활동적 이미지와 국내 서열 2위 그룹을 이끌 정도로 재력이 컸던 점을 감안하면 다소 의외의 ‘사건’으로 받아들여진다.

김 전 회장은 현역 시절 ‘세계경영’을 외치며 세계 각국을 돌아다닌 경영자였다. 주로 국내 항공사를 이용했지만 유럽 등 해외에서 이동할 때는 현지 항공사를 이용했기에 그간 루프트한자에만 42만 마일이 넘는 항공 마일리지가 쌓였었다.

하지만 최근 마일리지를 검색해 보니 29만9000마일이 사라지고 10만여 마일밖에 남지 않은 것을 발견했다. 사라진 29만9000마일이면 인천~뉴욕을 네 번 왕복할 수 있는 양이다.

김 전 회장은 사건 경위를 루프트한자 한국영업소에 문의했지만 회사 측은 “독일 본사로 직접 연락하라”는 무성의한 답변만 했다. 루프트한자 독일 본사도 “회원 번호와 핀코드만 맞으면 제3자도 마일리지를 사용할 수 있다”며 “마일리지 사용 내역을 통보했을 때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책임을 피했다.

이에 대해 김 전 회장은 “지난해 박모 씨 등이 동의 없이 사용한 항공 마일리지 29만9000마일을 돌려 달라”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송을 냈다.

자료: 다음, 네이버

이진원 기자 zinone@kbizweek.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9-12-22 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