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은지원 몽유병 고백 “테이블 밑에서 꺼내 달라고 소리쳐…”


*사진출처 - QTV

*사진출처 - QTV

가수 은지원이 자신의 몽유병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QTV '20세기 미소년'에서 토니안과 데니안이 "자다가 팔이 저리는 것을 느낀다"고 고백하자, 은지원은 "그건 몽유병일 수도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은지원은 "내가 약간 몽유병이 있다"며 "하루는 눈을 떴는데 누가 날 관에다가 묻었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알고 보니 자다가 테이블 밑에 들어간 것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원 몽유병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은지원 몽유병, 걱정된다" "몽유병이라고 하니 무서운데, 테이블 밑에 들어가 있엇다니 웃기다" "은지원, 자기전에 걱정 많이 되겠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3-09-25 1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