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은행, 국내 유일 소기업 전담 매니저·외환 딜러 금융 서비스

SC은행이 은행 내 소기업 금융 전담 매니저를 배치해 매출액 10억 원 이상 100억 원 이하 자영업자 및 소규모 법인 기업에 일대일 맞춤형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전담 매니저는 중소기업 금융만 담당하는 별도의 팀에 속해 신속한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이를 기반으로 자영업자나 소규모 기업 고객에게 환율·대출·예금 금리 등의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중소 수출·수입 기업에 큰 도움 돼
SC은행은 국내 시중은행이 대기업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외환 직거래 서비스’를 매출액 100억 원 이하 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들은 환율 거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수출·수입 기업을 지원하고 있어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만족도가 높다.
기존의 자영업자나 소규모 법인 기업들은 전담 외환 딜러가 없어 방문 지점의 은행원이 제공하는 환율로 외환을 거래했다. 하지만 ‘외환 직거래 서비스’ 도입 이후 중소기업 전담 외환 딜러와 전화 통화를 통해 환율을 결정하고 보다 쉬운 직거래가 가능해졌다.
서비스는 본점 외환 딜러가 소규모 기업 고객에게 시황을 전달하고 거래 시점을 추천하는 방식이다. 서비스를 받은 고객은 원하는 환율을 결정하고 거래를 신청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거래가 체결된 환율은 고정으로 적용돼 환율 변동성에 크게 영향을 받는 영세한 수출·수입 업체들에 유용하다.
SC은행은 전 세계 600여 명의 외환 트레이더와 딜러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신속한 시황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와 홍콩에 강한 기반을 두고 있어 중국 위안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최근 ‘위안화 절상’과 같은 변동이 발생할 때도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무료로 시황 정보를 제공한다.
SC은행 비즈니스 고객사업부 문승상 부장은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처럼 직접 내방하기 힘든 고객에게는 전화로 1차 상담 후 상담원이 직접 자영업자의 사업장을 찾아가 상세 상담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지점별 중소기업 대출 관련 세미나도 개최해 각 사업자에게 가장 적합한 대출 상품을 추천하고 기업별 자금 운용에 대한 컨설팅 서비스도 함께 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SC은행은 이와 함께 수출을 전담하는 기업에는 전 세계 170여 개국에 걸쳐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금융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글로벌 보험사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국내 은행들과 차별화된 수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대해 문승상 부장은 “대기업에는 당연하게 제공되는 금융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작은 규모의 기업들이 너무 많은데, 이러한 중소기업이 튼튼해야 한국 경제가 더욱 성장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은행으로서 갖고 있는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자영업자와 소규모 법인 사업자들도 소외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연 인턴기자 new911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