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2020 파워 금융인 30]
[파워 금융인 30]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카드업계 최고 수준 ROE 달성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지난해 5088억원의 순이익을 거둬들인 신한카드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 카드업계에 드리운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상’의 실적을 거뒀다는 평을 듣고 있다. 신한카드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8.6%로 동종 업계 평균 5.7%보다 확연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1986년 신한은행 행원으로 입사한 임영진(60) 사장은 2017년 신한카드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지난해 카드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순익 방어에 성공하며 셋째 연임을 확정 지었다.
[파워 금융인 30]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카드업계 최고 수준 ROE 달성
◆초연결·초확장·초협력 ‘일류 신한’ 드라이브

신한카드는 지난해 임영진 사장을 중심으로 신용카드업 이외의 신수익원 발굴, 할부 자산 5조원 달성, 렌털과 프리 비즈 상품 등 중계 플랫폼 사업 활성화, 신한베트남파이낸스 출범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또 정부의 혁신 금융 사업과 발맞춰 혁신 금융 서비스 6개를 인가받고 최초 신용카드 송금 서비스인 ‘마이송금’, 개인 사업자 신용 상품인 ‘마이크레딧’, 카드 결제 연계 국내외 주식·펀드에 투자되는 소액 투자 서비스, 안면 인식 결제 페이스페이, 부동산 월세 신용카드 결제, 렌털 중개 플랫폼 등 사업을 추진 중이다.

초개인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신한페이 FAN’은 가입자 1150만, 연간 결제액 10조원을 달성했다. 또 초개인화 맞춤 상품 ‘딥드림(Deep Dream) 카드’는 500만 장 발급을 넘어섰다.
신한카드는 사회 공헌 사업도 적극적으로 진행 중이다. 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기업의 선순환 역할을 강조하는 신한금융그룹의 ‘일류 신한’과 연계한 것이다. 2010년부터 ‘아름인 도서관’ 사업을 시작해 총 501개의 도서관을 개관했다. 이를 통해 총 60만 권의 도서를 지원했고 지금까지 8만 명 이상이 도서관을 이용했다. 또 글로벌 사업과 연계해 베트남·인도네시아·미얀마 등 해외에서도 총 6개의 아름인 도서관을 개관했다.

신한카드는 지역 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디자인 사업인 을지로3가 프로젝트를 중·장기 관점에서 기획했다. 을지로 고유의 지역 문화와 자산을 활용함으로써 새로운 방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 중이다.

이러한 노력을 기반으로 신한카드는 ‘대한민국 디지털 경영 혁신 대통령상’과 함께 금융사 최초로 8년 연속 ‘브랜드 가치 평가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하는 등 대외적으로 위상과 가치를 인정받았다.

임 사장은 올해 신한카드의 시장 지배력을 발판 삼아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의 경영 철학을 통해 1등을 넘어 ‘일류 신한카드’로 거듭난다는 전략을 그렸다. 이를 위해 지불 결제 리더십 강화, 멀티 파이낸스 가속화, 플랫폼 비즈니스 가치 창출, 핵심 역량 진화 등의 5개 어젠다를 설정했다.

임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신한카드가 주도하는 흐름과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시장 전체로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며 “어제의 신한카드를 뛰어넘어 ‘딥 웨이브’를 주도하고 1등에서 일류로 새롭게 변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약력 : 1960년생. 1986년 고려대 경영학과 졸업. 1986년 신한은행 입행. 2011년 신한은행 전무. 2013년 신한은행 부행장. 2013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신한은행 부행장·신한금융투자 부사장. 2016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2017년 신한카드 사장(현).

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커버스토리=2020 파워 금융인 30 기사 인덱스]
-‘카뱅 돌풍’…베스트 금융 CEO 1위 ‘윤호영 대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다음 승부수는 ‘디지털 혁신’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 세계 유례없는 초고속 성장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지난해 창사 이후 최대 순이익 달성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20년간 이어진 ‘정도 경영’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보유 고객 1000만 명 돌파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금융계 잡스'에서 '디지털 전도사'로
-권희백 한화투자증권 사장. 부동산·대체투자 공략 대성공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내실 경영’ 통해 강소 금융그룹으로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 ‘전문 경영인보다 더 전문적인 오너 CEO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보험업계 ‘판’을 바꾸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새 10년을 향한 핵심 키워드 던지다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디지털 역량 결집 '통합 앱 프로젝트' 성공
-박정림 KB증권 사장, 자산관리 급성장, 고객자산 30조 돌파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M&A로 '종합금융그룹' 도약 추진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 조직문화 혁신으로 보험의 미래 이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초일류 금융 그룹' 도약 시동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자기자본 3조원 '초대형IB' 도약 이끈다
-이현 키움증권 사장, 리테일 '부동의 1위' 지키며 사상 최대 실적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카드업계 최고 수준 ROE 달성
-장석훈 삼성증권 사장, 안정적 균형 성장으로 체질 개선 완성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4년째 증권사 순이익 '톱'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신시장 개척 가속 '아시아 1위 금융사' 노린다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2005년 계열분리 후 20배 성장
-지성규 하나은행 행장, ‘글로벌·디지털’을 성장 축으로'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 취임 후 한결같은 '고객 퍼스트' 철학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해외 법인 순이익 1000억원 돌파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 월가 출신 CEO의 '10년 뚝심'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 '은퇴 설계 전문 보험사'로 입지 탄탄
-허인 KB국민은행 행장, 혁신금융으로 리딩뱅크 위상 다진다
-한경비즈니스 선정 2020 파워 금융인 총괄표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66호(2020.02.29 ~ 2020.03.06)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