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94호 (2020년 09월 16일)

대한항공, 기내 좌석 뗀 개조 화물기 첫 운항

기사입력 2020.09.15 오전 02:31

[위클리 이슈 : 기업]

대한항공, 기내 좌석 뗀 개조 화물기 첫 운항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춰 선 여객기 2대를 화물 전용기로 개조했다. 늘어나는 항공 화물 수요에 대응하고 화물 수익을 극대화해 실적을 방어한다는 전략이다. 


대한항공은 9월 8일 화물 수송을 위해 좌석을 떼어내는 개조 작업을 거친 보잉777-300ER 기종을 처음 화물 노선에 투입했다. 보잉777-300ER 여객기는 일반적으로 항공기 하단의 화물 적재 공간에 약 22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다. 여기에 승객이 탑승하던 항공기 상단의 객실 좌석(프레스티지 42석, 이코노미 227석)을 제거해 약 10.8톤의 화물을 추가로 실을 수 있게 됐다고 대한항공은 밝혔다.


대한항공이 여객기를 개조한 화물 전용 항공기 KE9037편은 지난 9월 8일 밤 10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 시간으로 같은 날 밤 10시 미국 콜럼버스 리켄베커공항에 도착했다.


대한항공은 8월 20일 국토교통부에 여객기 좌석을 제거하고 객실 바닥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도록 하는 개조 작업 승인을 신청했다. 국토부는 제작사인 보잉의 사전 기술 검토와 항공안전감독관의 적합성·안전성 검사를 거쳐 9월 1일 개조 작업을 승인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앞서 코로나19로 운휴 중인 보잉777-300, 보잉787-9, A330-300 등 여객기의 밸리(하부 화물칸) 수송을 적극 활용하며 화물 시장 수요에 대응해 왔다.


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94호(2020.09.14 ~ 2020.09.2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9-15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