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희애가 남편 이찬진과의 결혼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김희애는 남편 이찬진 드림위즈 대표이사와의 만남부터 결혼까지의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김희애는 이찬진과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하며 "형부하고 남편이 선후배 사이라 소개받았는데 애들 아빠가 뭐하는 사람인지 몰랐고, 지금도 잘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결혼 과정에 대해 "소개 받고 3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했다. 스포츠신문에 열애설 기사가 먼저 났다"며 "어쩔 수 없이 기자회견을 먼저 한 뒤 상견례를 했다. 시댁 어른들은 여행 중이셨는데 갑자기 귀국하셨다"고 밝혔다.

김희애의 남편 이찬진은 서울대학교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수재로, 드림위즈와 터치커넥트의 대표이사다. 1989년 '한글워드프로세서 아래아한글'을 개발했으며, '한글과 컴퓨터' 대표 이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또한 제15대 한나라당 전국구 국회의원에 선출되는 등 화려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이찬진 김희애 부부의 결혼 스토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찬진 김희애 부부, 잘 어울려" "이찬진 김희애 부부, 3개월 만에 결혼까지? 신기하다" "이찬진 김희애 부부, 환상의 커플이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