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10월 공급 시작…계약 금액 최대 7382억원

(사진) 코로나19 항원 신속 진단 키트 ‘디아트러스트’. /셀트리온 제공
(사진) 코로나19 항원 신속 진단 키트 ‘디아트러스트’.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214,000 -1.15%)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 신속 진단 키트 ‘디아트러스트’가 미국 국방부에 공급된다.

셀트리온의 미국 자회사 ‘셀트리온USA’는 최근 미 국방부 산하 조달청(DLA)이 진행한 구매 사업에서 코로나19 진단 키트 공급 업체로 최종 선정됐다. 계약 기간은 내년 9월 16일까지다. 계약 금액은 미국 현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최대 7382억원까지 증가할 수 있다. 이는 이번에 선정된 공급 업체 중 가장 큰 액수라는 게 셀트리온의 설명이다.

디아트러스트는 셀트리온이 체외 진단 전문 기업 휴마시스와 공동 개발한 제품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단백질과 S단백질에 각각 결합하는 두 가지 항체를 적용해 민감도와 특이도를 개선했다. 민감도 93.3%, 특이도 99.0%의 정확성을 보인다는 게 셀트리온의 설명이다. 검사 후 감염 여부를 15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용 허가에 따라 전문가용과 가정용으로 나뉜다.

셀트리온USA는 이르면 10월 1일부터 DLA가 지정한 군 시설과 지역 검사소 등 미국 내 2만5000개 조달처에 디아트러스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4월 16일 긴급 사용 승인한 전문가용 제품을 공급한다.

셀트리온은 이번 입찰에 ‘바이 아메리칸 법’이 적용된 속에서도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기존 코로나19 신속 진단 키트 공급 계약은 미국 생산 제품 등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미국산 우선 구매법’에 따라 현지 일부 다국적 제약사가 선점해 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기준이 까다로운 미 국방부 조달 사업에 공급 업체로 참여한 것만으로도 기술력과 공급 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 만큼 공급 계약의 이행에 집중해 제품의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