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플라자]
사진=현대제철의 초고강도 냉연 강판을 적용한 전기차 콘셉트카 /현대제철 제공
사진=현대제철의 초고강도 냉연 강판을 적용한 전기차 콘셉트카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32,850 +2.34%)이 친환경 자동차용 강판 개발에 성공하며 유럽과 미주 철강사들이 독점하던 초고강도 냉연 강판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최근 ‘1.5기가파스칼(GPa) 마르텐사이트(MS) 강판’ 개발을 완료했다.

기가파스칼은 재료의 압축 강도와 인장 강도를 측정하는 단위다. 1GPa은 ㎟ 면적당 100kg 이상의 하중을 견디는 정도를 뜻한다. 마르텐사이트는 철의 여러 미세 조직 중 가장 강한 강도를 가진 조직으로 급속 냉각을 통해 만들 수 있다.

현대제철이 개발한 1.5GPa 마스텐사이트 강판은 기존 동일 규격 강판 대비 평탄도와 내균열성을 개선한 제품이다. 현대제철은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를 위해 ‘프리미엄 1.5GPa 마르텐사이트 강판’이라고 이름 붙였다.

1.5GPa 마르텐사이트 강판은 강도 확보를 위한 제조 공정인 급속 냉각 과정에서 강판의 평탄도가 저하되고 제품 사용 중 수소 침투로 인한 균열이 발생하는 등 품질 확보가 어려워 자동차 소재로 상용화하는 경우가 제한적이었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재 제작 단계에서부터 합금 원소의 조합을 최적화했다. 급속 냉각을 대체하는 열처리 기술과 균열의 주요 발생 원인인 수소의 침투를 최소화하는 기술도 개발해 제조 공정에 적용했다. 제품의 강도를 1.5GPa로 유지하는 동시에 3mm 이하의 평탄도를 실현한 프리미엄 1.5GPa 마르텐사이트 강판 생산에 성공한 비결이다.

현대제철은 제품이 기존 동일 규격 강판의 장점은 유지하고 단점은 보완한 특성을 바탕으로 전기차의 배터리 케이스와 범퍼, 루프 사이드 보강재 등에 적용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완성차 업계가 주목하는 강판의 핵심 기술은 주행 거리를 늘리기 위한 차체 경량화와 외부 충격 시 탑승자와 배터리를 보호하는 내구성”이라며 “현대차·기아는 물론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도 제품 공급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