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임시 주총서 ‘지주사 체제 전환’ 안건 가결
최정우 회장 “지속 성장과 주주 가치 제고에 최선”

사진=서울 대치동 포스코 사옥. /김병언 한국경제 기자
사진=서울 대치동 포스코 사옥. /김병언 한국경제 기자
포스코(238,500 +3.70%)가 2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임시 주주 총회를 열고 지주회사 체제 전환 안건을 가결했다.

이번 임시 주총에는 의결권이 있는 주식 수 기준 75.6%의 주주가 의결권을 행사했으며 출석 주주 89.2%의 찬성률로 가결됐다.

이에 따라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는 상장사로 3월 2일 새롭게 출범한다. 포스코홀딩스는 그룹의 미래 포트폴리오 개발, 그룹 사업 개편과 시너지 확보, 그룹 전반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물적 분할 후 신설되는 철강 사업회사는 지주사의 100% 자회사인 비상장법인으로 포스코 사명을 그대로 사용한다.

포스코그룹은 지주사 체제 전환에 따라 기존 철강사의 꼬리표를 떼고 친환경 소재 기업으로 변신한다는 목표다. 철강과 2차전지 소재, 리튬·니켈, 수소,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등을 그룹의 핵심 기반 사업으로 선정해 지주사를 중심으로 각 사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저탄소·친환경 시대로의 대전환, 기술 혁신 가속화, ESG 경영 강화 등 급변하는 환경 속 그룹의 균형 성장과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지주사 체제로의 전환은 필수적이었다”며 “지난 반세기의 도전과 성공을 토대로 포스코그룹 모든 임직원이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100년 기업 포스코의 지속 성장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