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올여름 휴가는 ‘툰캉스’ 하세요

    [비즈니스 포커스]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다. 파도가 춤추는 푸른 바다로, 나무가 우거진 산으로 떠날 시기다. 어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세에 집에서 휴가를 계획하고 있기도 하다. 설레는 마음으로 시작하는 여름휴가, 이따금 친구가 될 웹툰 하나 챙겨 보는 것은 어떨까. 네이버와 카카오가 추천한 웹툰 10선을 공포‧스릴러, 판타지, 무협, 로맨스 판타지, 로맨스 코미디 등 장르별로 살펴보고 툰캉스(웹툰+바캉스)를 즐겨보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공포‧스릴러여름 하면 공포‧스릴러다. 오싹한 공포‧스릴러 웹툰으로 무더위를 날려보자.‘2022 스크롤금지’는 네이버웹툰이 29명의 웹툰 작가들과 협업해 선보이는 2022 여름맞이 공포 웹툰 단편선이다. ‘스크롤을 내리기 무서운 웹툰’을 콘셉트로 귀신·흉가·수학여행 등 다양한 소재의 공포 웹툰으로 구성했다. 일부 에피소드는 애니메이션·효과음 또는 배경음악(BGM) 등 특수 효과를 더한 ‘효과툰’으로 선보인다. 소리와 공간의 공포감을 극대화해 독자들의 오감을 자극할 예정이다. ‘옥수역 귀신’, ‘봉천동 귀신’ 등 공포 웹툰의 대가로 불리는 호랑 작가를 비롯해 김용키·랑또·원주민 작가 등 네이버웹툰의 인기 작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지금부터 속편이 시작됩니다’는 ‘성격의 역사’로 화제를 끌었던 최경민(글) 작가와 용성(그림) 작가가 만나 탄생한 스토리다. 세계적으로 크게 인기를 끈 드라마 ‘섬에서 온 소녀’의 원작 소설가 MIZI는 어느 날 팬카페에 ‘섬에서 온 소녀’ 속편을 예고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2022.08.03 06:00:06

    올여름 휴가는 ‘툰캉스’ 하세요
  • ‘기술과 만화의 융합’ 웹툰 시대 이룬 네이버·카카오의 비밀

    비즈니스 포커스]디지털화 시대 가장 빠르게 변한 곳은 만화 시장이다. 1020세대도 3040세대도 만화방에 가는 대신 스마트폰으로 웹툰을 본다.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으로 웹툰을 보며 낄낄대는 사람들의 모습이 이젠 전혀 낯설지 않다. 잠을 청하기 전 이불 안에서 요일별 웹툰의 꿀맛을 즐기는 것이 일상이 됐다. 플랫폼에 콘텐츠가 실리고 세로 스크롤 형태로 서비스되면서 웹툰은 포털 유입을 위한 서비스가 아닌 모바일 퍼스트 콘텐츠로 떠올랐다.웹툰 시장을 이끈 주인공은 네이버와 카카오다. 다음웹툰(현 카카오웹툰)이 2003년 플랫폼에 웹툰 콘텐츠를 올리며 시장의 포문을 열었다면 네이버웹툰은 크리에이터들이 독자의 평가를 받아 데뷔하고 성장하는 제작 환경을 구축했다. 웹툰 시장의 성장은 숫자로도 보인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2013년 1500억원 규모였던 웹툰 시장은 2017년 3799억원, 2018년 4463억원, 2019년 6400억원으로 매년 30% 이상 꾸준히 증가했다. 2020년에는 1조원을 넘어섰다. 성공 신화의 주역은 창작가들이다. 그들이 내보이는 스토리에 8000만 명이 넘는 독자들이 울고 웃는다. 그런데 숨은 주역도 있다. 네이버웹툰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의 개발자들이다. 정보기술(IT)은 창작자-플랫폼-이용자를 연결하고 작가들의 맛깔 나는 콘텐츠를 독자들이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배경 지우기, 기본 채색 등 과거 웹툰 작가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진행했던 부분을 IT로 단순화하거나 화면 속에 멈춰 있던 캐릭터가 짧은 애니메이션으로 살아 움직이는 효과를 주기도 한다.  아직은 낯설기만 한 웹툰과 IT의 조합. 웹툰 회사의 IT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개

    2022.08.02 06:00:04

    ‘기술과 만화의 융합’ 웹툰 시대 이룬 네이버·카카오의 비밀
  • 한국·일본 넘어 유럽까지 전선넓힌 네이버vs카카오 ‘웹툰 전쟁’

    [비즈니스 포커스]올해 네이버와 카카오는 조직 정비와 함께 글로벌 시장 확장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러한 해외 비즈니스의 선봉에 선 것은 콘텐츠, 그중에서도 ‘웹툰’이다.이는 웹툰이 해외에서 갖는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웹툰 시장 자체가 성장하는 것은 물론 웹툰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콘텐츠들도 해외 시장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올해 1월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 글로벌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드라마 ‘사내 맞선’의 원작은 각각 네이버와 카카오의 웹툰이다. 드라마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면서 원작인 웹툰의 조회 수도 다시 상승하고 있다. 유럽 시장 개척자 역할 도맡은 네이버 정보기술(IT)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는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 양 사가 가장 치열하게 신경전을 벌이는 분야는 ‘웹툰’이다. 특히 일본에서 양 사는 그야말로 엎치락뒤치락하는 경쟁을 벌여 왔다. 먼저 자리 잡은 곳은 네이버 웹툰이었다. 하지만 2020년 카카오픽코마가 일본 시장을 석권하면서 양 사의 경쟁이 달아올랐다. 세계 최대 만화 시장인 일본은 웹툰 플랫폼으로서는 절대로 포기할 수 없는 곳이기 때문이다. 둘째 격돌이 시작된 곳은 유럽이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프랑스를 시작으로 유럽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프랑스는 디지털 만화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일본 망가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며 “최근에는 한국 웹툰의 인지도와 인기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네이버웹툰은 상반기 내 프랑스에 유럽

    2022.04.11 06:00:04

    한국·일본 넘어 유럽까지 전선넓힌 네이버vs카카오 ‘웹툰 전쟁’
  • 긴 명절, 집콕용 콘텐츠 찾고 있다면

    2022년 가장 긴 명절인 설 연휴가 1월 29일부터 시작됐다. 올해에도 2020년부터 지속된 코로나19로 인해 외부활동 보다는 집에서 즐기는 시간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올해 설 명절에도 집콕용 콘텐츠가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방대한 세계관과 영상화 콘텐츠 원작이 더욱 더 독자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세계관 웹툰은 촘촘하고 체계적인 서사와 전개로 높은 수준을 자랑하는 만큼 탄탄한 마니아 층을 형성하고 있으며, 영상화 콘텐츠 원작의 경우 이미 영상화 작품에 대한 높은 평가와 함께 독자들의 원작 다시보기까지 이어지면서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세계관 웹툰은 기존 웹툰 작품들과 달리 광활한 컨셉과 무한 확장성, 탄탄한 서사 등으로 독자들을 순식간에 작품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이색적인 소재, 작품 간 캐릭터들의 연계성, 숨겨진 이스터에그를 찾는 재미 등을 준다는 점으로 웹툰 업계에서 이미 인기를 끌고 있다. 세계관을 중심으로 제작된 와이랩의 ‘슈퍼스트링’, ‘블루스트링’, ‘레드스트링’은 와이랩의 웹툰 주인공들을 모은 유니버스 웹툰 작품이며, 차별화된 이야기로 설날 연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히어로물 즐기는 독자라면 지난해 7월 연재를 시작한 네이버웹툰 ‘블랙 위도우’는 ‘마블 웹툰 프로젝트’의 첫 번째 시리즈로, 여성 슈퍼히어로인 러시아 스파이 출신 캐릭터 ‘나타샤 로마노프’의 과거와 현재를 다룬다. 마블 코믹스 특유의 압도적인 액션신은 물론 감각적

    2022.01.28 12:19:15

    긴 명절, 집콕용 콘텐츠 찾고 있다면
  • 네이버 vs 카카오, 달아오르는 웹툰 전쟁

    [비즈니스 포커스]“이번엔 ‘웹툰’이다.” 그간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경쟁을 지속해 온 네이버와 카카오가 최근에는 글로벌 웹툰 시장에서 맞붙고 있다. 한국은 웹툰을 산업으로 성장시킨 ‘웹툰 종주국’이다. 자존심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향후 웹툰에서 웹소설로 이어지는 거대한 지식재산권(IP) 생태계의 승자가 된다는 점에서 양쪽 모두 물러설 생각이 없다.한국을 넘어 해외 시장을 점령한 네이버는 웹툰과 함께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인수를 통해 IP 생태계를 확보하는 것에 몰두 중이다. 추격자 카카오도 만만치 않다. 일본에서의 활약은 이미 네이버를 뛰어넘었다. ‘마블’로 영화와 만화 시장을 점령한 디즈니처럼 이를 능가하는 IP를 확보하는 것이 양 사의 목표다.  ‘웹툰=네이버’ 공식 적용하며 급성장 2010년대 들어 독자적인 산업으로 성장한 ‘웹툰’을 키운 것은 한국의 양대 포털로 꼽히던 네이버와 다음이었다. 스마트폰의 보급과 함께 웹툰은 간편히 즐길 수 있는 스낵 컬처(과자를 먹듯 5~15분의 짧은 시간에 문화 콘텐츠를 소비한다는 뜻)로 빠르게 성장했다. 양 사는 콘텐츠에 대한 투자는 물론 신인 작가를 키우는 것에 몰두해 왔다.  2004년 한국에서 처음 론칭한 네이버웹툰의 해외 진출은 무서운 속도로 이뤄졌다. 네이버웹툰은 2013년 일본, 2014년 미국·대만·태국, 2015년 인도네시아에 이어 2019년 유럽·남미에 진출했다. 그간 보유한 IP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기반으로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월간 이용자 수 7200만 명을 돌파하며 ‘글로벌 넘버원’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다음은 네이버보다 한 해 이

    2021.06.10 07:01:01

    네이버 vs 카카오, 달아오르는 웹툰 전쟁
  • 일본 찍고 북미로... 웹툰 사업 몸집 불리는 카카오

    카카오가 엔터 영역에서 몸집을 불리고 있다. 핵심 콘텐츠는 ‘웹툰’이다. 카카오 내 엔터산업을 도맡고 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카카오재팬이 선봉에 섰다. 올해 1분기, 카카오의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8% 증가한 5892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거래액은 일본 만화시장 1위인 ‘픽코마’를 앞세운 카카오재팬의 성과가 주효했다. 여기에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을 합병한 ‘카카오엔터테인...

    2021.05.22 06:58:04

    일본 찍고 북미로... 웹툰 사업 몸집 불리는 카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