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간편대출·결재·투자’ 금융시장 판 뒤엎는 스타트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불과 몇 년 새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지형이 ‘핀테크’를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쉽게 온라인에 접속할 수 있는 길이 열렸고, 간편송금, 간편결제 등을 앞세운 핀테크 기업들이 등장해 기존 금융의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해소해주고 있다. 특히 자체 기술력과 아이디어를 무기로 핀테크 시장을 앞장서는 차세대 유망 스타트업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윙크스톤, 최적화된 분야별 특화 신용평가모델로 차별성최근 천편일률적이었던 P2P금융 시장의 위험성과 비효율성을 개선하며, 새로운 대출 패러다임을 열어가고 있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그 중 윙크스톤은 대출 사각지대에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최적화된 중금리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며, 대출 시장에서 새바람을 불어 넣고 있다. 특히 투자상품 분야별로 특화된 신용평가모델(CSS)를 구축한 윙크스톤은 모든 투자 대상이 사업군별, 상황별로 형형색색 다른 점을 반영해 맞춤형 평가시스템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윙크스톤은 금융권에서 10년 이상 근무한 금융 및 기술 전문가들이 모여 리스크관리 노하우를 기반으로 상환재원 통제, 담보 설정 등 여러 안전장치를 통해 리스크를 낮추며, 투자자 보호를 우선시하고 있다. 한편, 윙크스톤은 지난해 11월 신한금융투자로부터 20억원 규모의 시리즈 A투자를 이끌어낸 바 있다.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 국내 기업 최초 자체 ETF 상품 출시뉴욕증권거래소에 인공지능(AI) 기반의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시킨 스타트업도 있다. 국내 금융 AI 스타트업 크래프트테크놀

    2022.03.11 11:53:16

    ‘간편대출·결재·투자’ 금융시장 판 뒤엎는 스타트업
  • 국경 간 전자상거래 활발...핀테크 기업도 분주

    편집자 주 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국경 간 전자상거래 활발...핀테크 기업도 분주 국경 간 전자상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핀테크 업체들이 이와 관련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글로벌 서비스형 핀테크 기업인 래피드(Rapyd)가 발표한 ‘국경 간 상거래 글로벌 현황(Global State of Cross-Border Commerce)’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국경 간 상거래 규모는 매년 5%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올해는 153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조사 대상 기업 중 절반 이상(51%)은 단순히 경쟁 업체들을 따라잡기 위해 국경 간 상거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유로는 기존 시장 외부의 새로운 기회에 대한 인식(57%), 현재 시장 밖의 유망주들의 요청(42%), 기존 시장 완전 침투(33%), 기존 시장 매출 감소(26%), 경기 둔화 경험(24%) 등이 있었다.규모와 산업에 따라 많은 조직들이 국제 시장에 진입하려 하지만 수많은 장벽을 맞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의 36%는 신규 고객 확보가 가장 큰 운영상의 과제로 꼽았고, 35%가 리스크 관리를 들었다.의사결정자들은 국경 간 상거래를 성장시키기 위해 데이터 보안 위험 관리(52%)와 현지 결제 수용 능력(49%)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아리크 시틸만(Arik Shtilman) 래피드 최고경영자(CEO)는 “국경 간 상거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성장을 위해 리스크 관리를 위해 글로벌 핀테크 기업 27%만이 필요한 솔루션을 완벽하게 구현했다”고 말했다.특히 이 보고서에서는 국경 간 상거래를 위해서는 디지털 경험을 현지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2022.02.25 11:22:23

    국경 간 전자상거래 활발...핀테크 기업도 분주
  • [알기쉬운 금융]‘핀테크’ 아니라 ‘테크핀’ 시대?

    최근 미디어에서 ‘핀테크(Fin-Tech)’ 대신 ‘테크핀(Tech-Fin)’이라는 용어가 많이 등장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대형 IT 기업)의 금융업 침투가 가속화되면서다. 우선 두 용어의 차이를 짚어보자. 핀테크는 금융의 Finance와 기술의 Technology의 합성어다. 2015년 토스(간편 송금 플랫폼)가 나타난 이후 많이 쓰이기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케이뱅크·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과 토스, 삼성페이(결제 플랫폼), 웹케시(솔루션 업체) 모두 ‘핀테크’란 단어로 묶을 수 있었다. 이들의 공통점은 모바일로 금융 관련 활동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플랫폼이란 점이다.테크핀은 기술(Technology)과 금융(Finance)의 앞부분을 따서 만든 단어다.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이 단어의 첫 시작은 중국이다. 중국 알리바바그룹 창업자 마윈 회장이 2016년 한 세미나에서 ‘테크핀’이란 단어를 사용했다. 현재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 앤트테크놀로지(옛 앤트파이낸셜)는 해외송금, 알리페이, 공과금 납부 등 서비스를 제공하며 테크핀 분야의 선두 주자를 달리고 있다. 미국의 구글, 아마존, 애플 등도 테크핀 기업으로 통한다.한국은 어떤 기업이 테크핀일까. 일단 한국에선 테크핀과 핀테크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다. 다만 몇 년 전만 해도 광범위하게 쓰였던 핀테크의 범위가 좁아졌다. 먼저 금융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을 핀테크로 묶는다. 또 한편으로는 KB국민?신한 등 ‘전통 금융기업’이 제공하는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핀테크, 카카오·네이버·토스 등 빅테크가 카카오뱅크·카카오페이·네이

    2022.02.02 06:00:08

    [알기쉬운 금융]‘핀테크’ 아니라 ‘테크핀’ 시대?
  • 글로벌 핀테크 트렌드 5선

    편집자 주/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 글로벌 핀테크 트렌드 5선글로벌 핀테크 산업계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산업 트렌드도 이에 맞춰 급변하고 있다.핀테크 솔루션 기업 벅지 페이먼츠(Buckzy Payments)사는 "새로운 금융 서비스 접근과 사용법에 대한 소비자들의 지속적인 니즈로 인해 기존 금융 사업자들이 완전한 변신을 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글로벌 핀테크 기업들의 산업 트렌드를 모아봤다.1. 디지털 네오뱅크 부상그동안 은행은 시장 진입장벽이 높아 독점적인 지위를 누려 왔다. 그러나 세계 각국에서 진행된 금융 규제 완화를 통해 네오뱅크(Neo Bank: 오프라인 지점 없이 모바일이나 인터넷만으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가 주도권을 잡으며 ▲낮은 수수료 ▲편리한 모바일 뱅킹 ▲점포 내 뱅킹을 없애는 등 개선된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들을 유치하고 있다.한편 업계에서는 네오뱅크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네오뱅크의 가치는 2020년 300억 달러(약 33조 원) 이상으로 평가됐으며 향후 8년간 매년 47.7%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2. 실시간 해외 결제 서비스조사기관 레벨 리서치(Levvel Research)에 따르면 미국 대기업의 약 40%가 이미 실시간 결제 방식을 도입했으며 해당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전 세계 국가 및 지역에서는 약 50개의 실시간 결제 제도가 가동되고 있다.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지불결제 신속성, 결제 실패 위험 감소, 현금흐름 효율성 향상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3. 오픈뱅킹 서비스오픈뱅킹은 표준 응용프로그램 인

    2022.01.26 11:17:38

    글로벌 핀테크 트렌드 5선
  • 로보어드바이저 성적표 살펴보니…사람보다 믿을 만한 AI?

    [비즈니스 포커스] ‘쉽고 간편한 투자’를 앞세우는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이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재테크 비밀 병기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요즘처럼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질 때면 아무리 재테크에 관심이 많아도 직접 투자를 결정하고 실행하는 모든 과정이 복잡하고 어렵기만 하다. 이 모든 과정을 ‘인공지능(AI)이 알아서’ 자산을 불려준다는 한국의 대표 로보어드바이저 업체들을 살펴봤다. ‘더 쉽고 간편한 투자’로 MZ세대 눈도장2016년 한국에 첫 등장한 로보어드바이저는 2020년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이후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 투자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며 한국에서도 빠르게 시장 규모를 불리고 있다. 코스콤이 운영하는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센터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한국의 로보어드바이저 가입자 수는 총 41만여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약 24만 명) 약 2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총 운용 규모 역시 2020년 11월 1조3000억원에서 지난해 11월 기준 1조9000억원까지 불어났다. 하나은행은 한국의 로보어드바이저 시장 규모가 2025년 30조원으로 급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로봇’과 ‘어드바이저’의 합성어인 로보어드바이저는 컴퓨터 알고리즘을 사용해 고객과 금융 데이터를 분석한 뒤 투자를 도와 주는 금융 서비스를 일컫는다. 크게 ‘투자 자문’과 ‘투자 일임’으로 나뉜다. 투자 자문은 고객에게 투자 상품을 ‘추천’해 주고 고객이 직접 투자를 실행하는 방식이고 투자 일임은 AI 알고리즘이 투자 상품의 추천은 물론 투자 실행까지 알아서 운용까지 맡아 주는 방식을 말한다. 한

    2022.01.12 06:00:05

    로보어드바이저 성적표 살펴보니…사람보다 믿을 만한 AI?
  • 미리보는 유망 산업별 AI와 스타트업

    헬스케어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뉴로핏, 제이엘케이-뇌질환 진단 및 예후 예측루닛, 딥바이오, 임프리메드코리아, 코어라인소프트-암 진단 및 항암치료 반응 예측메디픽셀, 뷰노-심혈관 및 심전도 분석쓰리빌리언-유전자 정보 분석전 세계적으로 가장 성장 가능성이 높은 AI 분야로 자리 잡은 '헬스케어' 신약 개발과 질병 진단, 환자 정보 분석 및 예측, 맞춤형 건강관리, 의료 행정 지원에 이르기까지 헬스케어 산업 전반에 AI가 적용되고 있어요.특히 신약 개발의 경우, AI가 R&D 생산성 향상에 응용되며 문헌 정보수집과 후보물질 발굴 분야를 시작으로 최근에는 임상 설계, 임상환자 모집, 데이터 분석에 이르기까지 신약 개발 전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죠.교통교통 분야 스타트업서울로보틱스-3D 비전 기술을 활용한 공간정보 분석-독일 메르세데스-벤츠, BMW, 스웨덴 볼보, 일본 완성차 업체 3사와 파트너십 체결토르드라이브-2015년 서울대 자율주행팀 출신 6명 창업 -2019년 캘리포니아 당국이 발표한 업체별 자율주행시험 ‘랭킹 16위’ (자율주행 신뢰도, 안전도에서 도요타나 닛산보다 뛰어난 성적)스트라드비젼-딥러닝 기반의 컴퓨터 화상인식 기술에 특화된 기업 -현재까지 전 세계 누적 1300만 대 차량에 자사 소프트웨어 공급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 해외 매출교통 분야 AI는 자율주행기술로 함축돼요. '지능형 자율주행차’는 AI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AI 스타트업의 역할도 클 수밖에 없어요. 이로 인해 글로벌 상용차 그룹들은 앞다퉈 자율주행 AI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제휴 협력을 추진해왔어요.금융&보험 산업암호화폐 자산관리 분야 스타트업업라이즈-디지털자

    2022.01.06 16:36:08

    미리보는 유망 산업별 AI와 스타트업
  • 일본, 서비스 형 ‘디지털 화폐’ 첫 시험 발행

    FINTECH NEWS 편집자 주 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일본 주요 은행과 대기업 등 74곳이 참여하는 협의체인 ‘디지털화폐포럼(Digital Currency Forum)’이 디지털 화폐인 ‘DCJPY(가칭)’를 시험 발행하고 이르면 2022년 하반기에 실용화한다는 계획이다.일본 디지털화폐포럼에 따르면 참여 기업에는 일본의 메가뱅크 미쓰비시(UFJ)은행, 미즈호은행 등 금융기관과 일본을 대표하는 통신사업자인 NTT그룹, JR동일본(철도), 일부 지방자치단체 등이 포함됐다.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DCJPY’는 은행 예금을 기초로 발행되며 기업 간 송금과 결제, 전력 거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제적으로 실험이 진행될 예정이다.이처럼 대기업이 적극적으로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려는 데는 기존 기업 간 결제의 비효율성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다.일본은 기업 간 거래에서 은행을 통한 송금 등을 온라인으로 간소화했지만 여전히 디지털화가 크게 뒤처져 있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거래 이후 실제 현금의 인출까지 많은 기간이 소요되고, 기업의 자금 회전과 운용에 대한 어려움이 가중되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디지털화폐포럼은 ‘DCJPY’를 ‘엔화 기준, 민간이 발행하는 2층 구조를 가진 디지털 화폐’라고 정의했다. 또한 이는 ‘서비스형 결제(Digital Payment as a Service)’를 위한 출발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디지털화폐포럼 관계자는 “‘DCJPY’가 현재 세계 각국에서 선보이거나 준비하고 있는 스테이블 코인(Stablecoin)이나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 화폐(Central Bank Digi

    2021.12.27 12:35:48

    일본, 서비스 형 ‘디지털 화폐’ 첫 시험 발행
  • 나스닥에서 ‘떡상’한 핀테크 스타 업스타트

    [비즈니스 포커스 ] 최근 미국의 나스닥에서 ‘차세대 빅테크 종목’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기업이 있다. 구글과 아마존 등 빅테크 기업들이 호령하는 나스닥에서 1년여 만에 주가가 10배 이상 오르며 이른바 ‘떡상(어떤 수치 등이 급격하게 오르는 것을 의미하는 은어)’에 성공한 핀테크 기업 ‘업스타트홀딩스(Upstart Holdings)’다.2012년 설립돼 2020년 12월 나스닥에 상장한 업스타트홀딩스(이하 업스타트)는 상장 당시 26달러였던 주가가 꾸준히 우상향하며 한때 390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지난 11월 이후 하락세를 보이며 12월 8일 현재 19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그런데 아이로니컬하게도 업스타트에 대한 관심은 11월 주가가 소폭 하락한 이후 더 높아지는 분위기다.지나치게 달아오른 주가가 소폭 조정 받으며 지금이 오히려 업스타트에 투자하기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앞으로 업스타트가 시장에서 성장해 나갈 여지가 더욱 크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텐배거(10배 이상의 수익률을 얻을 수 있는 주식 종목) ’의 가능성을 품고 있는 업스타트에 대해 알아봤다.‘대출 절벽’ 없애는 AI 신용 평가 모델업스타트는 인공지능(AI) 신용 평가 모형을 기반으로 대출을 혁신하고 있는 P2P 금융 기업이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미국에서도 은행이나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개인의 크레디트 스코어, 바로 ‘신용 점수’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신용 점수 중 하나인 FICO 점수가 대표적이다. 피코(Fair Isaac Corp.)라는 신용 평가 회사가 매긴 미국 국민의 개인 신용 점수로, 미국 금융회사들이 대출 심사를 할 때 가장 신뢰하는

    2021.12.17 06:00:01

    나스닥에서 ‘떡상’한 핀테크 스타 업스타트
  • 꾸준한 핀테크 성장주 인튜이트

    [돈 되는 해외 주식]스몰 비즈니스(소상공인·자영업자), 중소기업,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회계·세금 신고, 결제, 자산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인튜이트의 주가는 올해 들어 71% 상승하며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대비 41%포인트 아웃퍼폼했다.구조적으로 커지고 있는 분야의 강자로 성장하며 한편으로는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 영역을 넓히고 추가로 성장 동력을 확보해 전체 시장 규모(TAM : Total Addressable Market)를 키우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스몰 비즈니스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회계·세무·결제 솔루션인 퀵북스(Quickbooks), 개인 고객 세금 신고, 환급 솔루션 터보택스(TurboTax)가 인튜이트의 대표 제품이다. 2009년에는 신용 평점 조회, 재무·예산 관리 등 개인 종합 자산 관리(PFM : Personal Finance Management)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트(Mint)를 인수하며 사업 영역을 넓혔다.인튜이트 또한 지난해 말 개인 신용 평점 조회·관리 서비스 기반의 미국 최대 개인 종합 자산 관리 핀테크 기업 크레디트카르마(Credit Karma)를 인수했다. 지난 9월 13일 메일침프(Mailchimp)를 M&A할 것이라고 발표했고 11월 1일 인수를 완료했다.2001년 설립된 메일침프는 e메일 마케팅 솔루션 회사로 출발해 스몰 비즈니스·중소기업을 위한 인공지능(AI) 기반의 마케팅과 고객 상호 작용 플랫폼의 리더로 성장한 기업이다.인튜이트는 메일침프 인수를 통해 비즈니스를 온라인화하고 고객 관계 관리 지원과 통찰력을 제공해 고객의 사업 성장에 기여하려는 전략을 갖고 있다. 스몰 비즈니스·중소기업들이 창업부터 성장까지 안심하고 할 수 있도록 메일침프와 퀵북스를

    2021.12.11 06:00:11

    꾸준한 핀테크 성장주 인튜이트
  • '新 금융' 온투업, 2022년 도약 준비 완료... ‘1.5금융’ 날개 펼까

    [비즈니스 포커스]제도권 금융에 새롭게 편입된 온라인 투자 연계 금융업(온투업)계가 ‘1.5금융’을 표방하며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 중이다. 온투업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투자자와 차입자를 연결하는 대안 금융 서비스를 일컫는 말로, 기존에는 P2P(개인 간) 금융으로 불렸다. 2020년 8월 ‘온라인 투자 연계 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이 시행되면서 금융 당국의 감독을 받는 제도권 내 새로운 금융 산업으로 자리 잡게 됐다. 시행 후 1년간의 등록 유예 기간을 거쳐 올 6월 한국의 첫 온투업 등록 업체가 발표된 후 현재까지 36개 업체가 ‘온투업 기업’으로 정식 등록을 마쳤다. 제도권 금융으로 새롭게 첫걸음을 뗀 만큼 2022년을 계기로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 중이다.‘1.5 금융’의 탄생, 세계 최초 P2P 금융법온투업은 한국 금융권에서는 2002년 대부업 이후 약 20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금융업이다. 다시 말해 기존의 P2P 금융이 ‘온투법’을 통해 정식 금융 산업으로 인정받았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온투법’은 한국의 금융권은 물론 핀테크업계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금융과 정보기술(IT)의 결합을 기본으로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핀테크는 기존의 금융 규제만으로는 해석이 어려운 부분이 존재할 수밖에 없다. 온투법은 말하자면 이와 같은 핀테크 분야 중에서도 한국 최초로 ‘온투법’이라는 새로운 금융 산업을 탄생시켰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면서 더욱 건전한 ‘신 금융 산업’의 발전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온라인을 통해 대출과 투자를 연결하는 핀테크 서비스를 말하는 P

    2021.12.07 06:00:11

    '新 금융' 온투업, 2022년 도약 준비 완료... ‘1.5금융’ 날개 펼까
  • 뜨거운 'NFT', 3분기 매출 규모 12조 원

    편집자 주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 혁신 기술과 금융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 세계적으로 대체 불가능한 토큰 (Non-fungible token, NFT)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암호화폐 사업자들의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이 빠른 속도로 확대하고 있다.NFT는 블록체인 기술로 만들어진 디지털 아이템의 하나다. NFT는 블록체인상에서 토큰으로 존재하는데 이는 다른 암호화폐와 마찬가지로 매매가 가능하다. 이 때문에 누구나 NFT를 다양한 분야에서 거래할 수 있는 전용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블록체인 기술 관련 데이터 제공 업체인 블록데이터(Blockdata) 전문 정보 제공 사업자인 댑 레이더(Dapp Radar)자료에 따르면 2021년 3분기 NFT 매출액은 107억 달러(약 12조5600억 원)에 달했다. 이는 2분기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상위 10개 NFT 시장이 전체 거래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이들은 ▲오픈시(Open sea) ▲엑시 인피니티(Axie infinity) ▲NBA 톱샷(NBA Top Shot) ▲라리블(Rarible) ▲슈퍼레어(SuperRare) ▲소레어(Sorare) ▲파운데이션(Foundation) ▲아베고치 바자(Avegotchi Bazaar) ▲디센트럴랜드(Decentraland) ▲힉 에트 눈크(Hic et Nunc) 등이다.이 보고서는 현재 시장을 주도하는 NFT 시장은 다소 차별화된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어떤 곳은 예술에 초점을 맞추고 다른 곳은 수집품에만 집중하는 식이다. 이 관계자는 “NFT 생태계는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벌써부터 시장점유율을 위한 쟁탈전이 시작되고 있다”고 전했다.암호자산 거래 업체인 코인베이스(Coinbase)는 연내 개인 간(P2P) 방식의 NFT 거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암호화폐 거래소인

    2021.11.25 11:22:26

    뜨거운 'NFT', 3분기 매출 규모 12조 원
  • “저평가된 고객에게 합리적 중금리 제공”

    혁신 기술로 무장한 핀테크 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금융과 기술의 환상적인 만남, 핀테크 시대. 미래 금융은 무엇이며, 이 세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핀테크 기업을 만나는 시간. 이달의 핀테크 리더는 이호성 8퍼센트 부대표다.온라인투자연계금융 서비스 8퍼센트를 운영 중인 주식회사 에잇퍼센트가 지난 10월 실리콘밸리 투자사 BRV캐피털매니지먼트(이하 BRV) 등으로부터 453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BRV는 20년 이상의 글로벌 투자 실적 및 네트워크를 활용해 페이팔(PayPal), 캐비지(Kabbage), 프리덤페이(FreedomPay), 어펌(Affirm) 등 글로벌 핀테크 플랫폼에 투자해 왔다. 업계 이목을 이끈 건 8퍼센트가 BRV의 첫 번째 한국 핀테크 기업의 투자 사례가 됐다는 것이다.이효진 대표와 함께 8퍼센트를 이끌고 있는 이호성 부대표는 “8퍼센트는 국내 금융기관이 장기간 도외시했던 중금리 시장을 적시에 공략해 왔다”며 “그 과정에서 금융 데이터를 방대하게 축적해 탄탄한 자체 신용평가 모형을 구축함으로써 결과적으로 대출자에게는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공급하고 투자자에게 더 높은 수익을 제공해 왔다”고 소개했다.이어 그는 “새 시대에 맞는 디지털뱅킹 서비스로 진화하고 대출, 투자를 넘어 다양한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합리적인 사람들의 필수품, ‘머스트 해브(must have) 서비스’로 거듭나 기존 저축은행, 캐피털의 고객을 8퍼센트가 흡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8퍼센트를 소개해 달라."2014년 11월 설립된 국내 1호 중금리 전문 핀테크 기업이다. 8퍼센트는 중금리를 상징하는 네이밍이다. 중금리는 시중은행의 연 3~5% 대출을 이용하는 고

    2021.11.24 12:06:04

    “저평가된 고객에게 합리적 중금리 제공”
  • K-콘텐츠·푸드·팝···다음은 K-OOO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K-드라마, K-푸드 등 K 시리즈의 바람이 전 세계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K-핀테크가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삼정KPMG의 '2020 한국 핀테크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주요 5개국(호주·홍콩·일본·싱가포르·한국) 가운데 투자 규모 면에서 현재 호주가 최대 수치를 자랑하고 있지만, 연간 성장률 측면에서는 국내 핀테크 산업이 267%로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했다.2012년 76개에 불과했던 국내 핀테크 기업 수가 2019년 기준 345개로 크게 증가했고, 해가 거듭할수록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어 잠재적 성장 가능성은 더욱 높게 평가되고 있다. 최근 정부에서도 핀테크 기업 육성을 위한 법안을 추진하는 등 산업의 성장 틀이 갖춰지고 있는 시점에 기업들은 시장을 어떻게 키워 나가야 할지에 대한 고민에 집중하고 있다. 그 중 해외 우수사례를 참고해 국내 상황에 맞게 벤치마킹하며 시장 활성화는 물론, 산업의 혁신을 이끄는 핀테크 기업들이 있다.한국판 펀딩소사이어티스 '윙크스톤파트너스', 연체율 0% SME 금융상품 통해 중금리시대 연다온투업(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서비스 '윙크스톤'을 운영 중인 윙크스톤파트너스는 신용이나 담보가 부족한 중소상공인(SME) 대출자에 대한 중금리 상품 개발에 나서면서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사업자들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실제 윙크스톤파트너스가 내놓는 사업자 대상의 중금리 투자상품들은 출시되는 족족 완판되며, 대기 투자자 수요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윙크스톤은 2019년 첫 금융상품을 선보인 이후 10월 기준 누적상환액 615억원을 달성하기까지 단 한 건의 원금 손실 없이 모두 상환해 '연체율 제로(0%

    2021.10.28 17:06:22

    K-콘텐츠·푸드·팝···다음은 K-OOO
  • 핀테크 기업 250곳, 올해 48조 투자 유치

    핀테크 뉴스 (FINTECH NEWS)/편집자 주 매일 달라지는 금융의 신세계를 조명함으로써 혁신 기술과 금융 산업이 만난 이달의 핀테크 관련 국내외 뉴스를 소개한다. 핀테크 CB인사이츠 시장조사 업체가 올해 가장 많은 투자를 유치한 핀테크 기업 250곳을 선정해 최근 ‘핀테크 250 투자 리스트’를 발표했다.이 투자 리스트에 따르면 250개 핀테크 기업 중 회사 규모가 10억 달러(약 1조1900억 원) 가치가 있다고 평가되는 유니콘 기업이 118곳(47%)으로 나타났다. 이들 250곳의 프라이빗 기업들이 조달한 총 금액은 2021년 9월 기준 403억 달러(약 47조9600억 원)에 달했다.2020년 이후 단일 거래로 1억 달러(1190억 원) 이상이 투자된 메가 라운드(Mega-round: 스타트업 기업이 1회 1억 달러(약 1190억 원) 이상의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말함)는 178건이며 이번 ‘핀테크 250’ 리스트에 포함된 기업들은 138건에 달했다.‘핀테크 250’에 속한 기업의 36%는 미국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영국(25곳), 인도(12곳)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 프랑스, 브라질, 독일, 인도네시아 등의 핀테크 기업들을 포함해 전체 26개 국가에서 ‘핀테크 250’ 기업을 배출했다.‘핀테크 250’ 기업에 가장 활발하게 투자한 벤처캐피털은 리빗 캐피털(Ribbit Capital)로 나타났다. 리빗 캐피털은 2012년 설립된 미국 글로벌 벤처캐피털로 유명 투자 플랫폼인 로빈후드의 투자사이기도 하다. 2019년에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세운 토스뱅크에도 일부 투자했다. 이 투자사는 지난 2016년부터 현재까지 총 62건의 투자를 진행했다고 알려졌다.여기에는 워런 버핏이 투자한 브라질 최대 인터넷전문은행 누뱅크(Nubank), 우알라 브렉스(Uala Brex), 인공지

    2021.10.25 11:06:42

    핀테크 기업 250곳, 올해 48조 투자 유치
  • 글로벌 ‘핀테크 강자’로 부상한 브라질

    [스페셜]글로벌 리서치·분석 회사인 핀덱서블(Findexable)은 ‘글로벌 핀테크 인덱스’를 통해 전 세계 국가 중 핀테크 생태계가 잘 갖춰진 도시들의 ‘글로벌 핀테크 랭킹’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 7월 발표한 최근 순위에 따르면 실리콘밸리·런던·뉴욕에 이어 전 세계 4위 핀테크 도시로 꼽힌 곳은 바로 브라질의 상파울루다. 참고로 서울은 31위에 그쳤다. 글로벌 금융 시장의 변방으로 여겨졌던 브라질이 최근 새로운 ‘핀테크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전 세계 700여 개가 넘는 글로벌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분야가 핀테크(fintech)다. 그중 100여 개 기업이 핀테크 업체다. 금융과 정보기술(IT)을 결합해 ‘새로운 금융’을 만들어 가는 핀테크는 스타트업 분야 중에서도 글로벌 투자가 가장 활발한 곳이기도 하다. 기존의 질서를 뒤바꾸는 ‘혁신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핀테크업계에서 최근 브라질이 새로운 강자로 주목받고 있다.글로벌 핀테크 허브’로 성장한 브라질중남미에 자리한 브라질은 낙후된 금융 시스템으로 글로벌 금융 시장의 변방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핀테크 기업들 대부분이 바로 이 브라질에 뿌리를 두고 있다. 실제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이 지난해 골드만삭스의 주식을 대거 매도한 뒤 투자를 선택한 핀테크 기업 ‘스톤코’는 브라질 결제 시장의 떠오르는 핀테크 기업이다. 버핏 회장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올 6월 또 한 번 브라질의 인터넷 은행인 누뱅크에 5억 달러(약 5800억원) 투

    2021.10.18 06:01:02

    글로벌 ‘핀테크 강자’로 부상한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