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친족상(喪) 겪었는데 대표는 조문 안 와···” CTO가 밝힌 스타트업 폭로글 논란

    한 스타트업의 퇴사예정자가 자신이 다닌 회사의 사내문화에 대한 폭로글을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 올려 논란이다. 자신을 쿠키플레이스의 파운딩 멤버이자 CTO라고 밝힌 A씨는 사내문화에 대한 회의감에 곧 퇴사를 예정하고 있다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채용공고를 보고 조금 하고 싶은 말이 생겼고, 앞으로는 채용공고에 적힌 내용 그대로의 회사가 되길 기원하는 마음”이라며 글을 작성하는 심경을 전했다. 그는 ‘쿠키플레이스에서 함께 성장하실 동료를 찾습니다’라는 공고에 적힌 문구를 하나씩 반박했다. 우선 ▲‘매달 개인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법인카드를 지급해요’라는 문구에 A씨는 “현 대표는 작년 말 동료들에게 법인카드로 점심과 커피 등을 계속 사주면 버릇이 나빠진다며 제게 법인카드를 그만 사용할 것을 요구한 적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는 직접 쓰신 공고대로 구성원들에게 조금 더 베풀 줄 아는 회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일에는 축하와 함께 케이크 및 유급 반차를 지급한다’는 문구에 A씨는 “1년 넘는 기간 동안 생일에 유급반차를 지급받은 동료는 없었다”고 주장하며 “앞으로는 공고대로 전구성원에게 지급하리라 믿는다”고 언급했다.▲경조사를 챙겨준다는 문구에 그는 한 달 전 친족상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조문으로 마음을 표해주신 다른 모든 동료들과는 달리 대표는 조문조차 오지 않았다”며 “(회사에서) 경조사비 지원 또한 없었다. 앞으로는 임직원의 경조사를 챙기는 회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A씨는 “제가 처음부터 만든 프로덕트고 제가 직접 세운 회사이기에 애착도 크고 회사 내부의 일을 밖으로 꺼내고 싶

    2023.06.26 09:28:05

    “친족상(喪) 겪었는데 대표는 조문 안 와···” CTO가 밝힌 스타트업 폭로글 논란
  • [Start-up People] 윌로그, IBM 왓슨연구소 출신 이준영 박사 신임 CTO로 선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윌로그가 미국 IBM 왓슨연구소 출신 인공지능 전문가 이준영 박사를 신임 CTO로 선임했다. 이준영 CTO는 서울대학교 공대를 졸업하고 美버지니아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미국 IBM 왓슨연구소에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개발을 수행한 인공지능(AI) 전문가다. IBM의 마스터 인벤터(Master Inventor)로 100건 이상의 특허를 등록했으며, 유명 학술회의와 저널에 100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했다. 이후 삼성테크원(현, 한화테크원) R&D 센터장을 역임하고, 넷마블 Chief AI Officer, 씨젠 정보과학연구소장 등을 거치면서 AI기술을 응용한 빅데이터 AI플랫폼 도입과 이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모델, 제품별·국가별 사업 전략 등을 제시했다.  윌로그는 이준영 CTO를 중심으로 내부 개발조직을 개편하고, 자사 제품단위별 컨디션 모니터링 솔루션을 통해 수집되는 운송과정의 제품상태 데이터를 빅데이터화 하는 한편,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산업분야의 물류프로세스를 중장기적 관점에서 혁신할 수 있는 방안을 시장에 제시할 계획이다. 이준영 CTO는 “함께 하면 세상을 바꿀 수 있고 유의미한 작업을 할 수 있는 곳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합류하게 되었다”며 “그동안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윌로그가 물류시장의 혁신을 견인하는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윌로그는 원자재, 반도체, 의약품, 식품 등 다양한 화물을 운송할 때 출고시점부터 반품까지 물류 전 과정에서 적재공간이나 운송수단이 아닌 제품단위별로 온도, 습도, 충격 등 다양

    2023.01.11 16:16:09

    [Start-up People] 윌로그, IBM 왓슨연구소 출신 이준영 박사 신임 CTO로 선임
  • 하늘의 별 따는 ‘기술 리더 구하기’…뺏고 뺏기는 CTO 영입전

    [비즈니스 포커스]개발자 인력난에 ‘구인 전쟁’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기업의 기술 비즈니스를 책임질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더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혁신 없이 기업의 백년대계를 가늠할 수 없는 상황에 CTO의 수요 폭발로 몸값이 치솟고 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중심으로 증가하던 CTO의 수요는 이미 디지털 전환에 사활을 건 금융업계나 일반 대기업, 조(兆) 단위로 기업 가치를 평가받는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에서도 급증하고 있다. 뺏고 뺏기는 CTO 영입전을 들여다봤다.전방위로 확산되는 기술 리더 수요  기술을 통해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는 기업들이 최근 CTO 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네카라쿠배당토직(네이버·카카오·라인·쿠팡·배달의민족·당근마켓·토스·직방)’이라고 불리는 개발자를 선호하는 정보기술(IT) 기업뿐만 아니라 금융권, 유통 대기업, 유니콘 기업, 스타트업까지 CTO 모시기에 나선 것. 이들 기업은 연봉 인상에 더해 각종 보너스와 스톡옵션 그리고 다양한 복지 혜택 등을 내걸며 CTO를 영입하고 있다. 롯데는 최근 순혈주의를 깨고 외부 인재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CTO도 그중 한 명이다. 롯데쇼핑은 유통군 HQ 디지털혁신센터장(부사장)에 현은석 전 이베이코리아 부사장 겸 CTO를 영입했다. 오라클과 이베이코리아 출신인 현 부사장은 온라인과 디지털에 사활을 건 롯데쇼핑의 조직 문화를 개선할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SK텔레콤도 최근 CTO에 변화가 있었다. 김윤 전 CTO가 지난해 말 사임하면서 이상호 커머스사업부장

    2022.04.19 06:00:58

    하늘의 별 따는 ‘기술 리더 구하기’…뺏고 뺏기는 CTO 영입전
  • 무신사, ‘배민’ 출신 개발자 조연 씨, CTO로 영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무신사는 3월 조직 개편을 통해 CTO(Chief Technology Officer· 최고기술책임자) 직책을 신설하고 이 자리에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 베트남법인에서 CTO를 지낸 조연 씨를 선임했다. 무신사의 첫 CTO가 된 조연 CTO는 엔지니어 경력만 17년 이상으로 국내에서 모바일·웹 개발 프로젝트를 다수 이끌고, 미국으로 건너가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까지 공동 창업한 ‘베테랑 개발자’다. 경력의 대다수를 IT·게임·모바일 플랫폼 등의 기술 기반 기업에서 쌓아왔다.조 CTO는 카카오의 전신인 ‘다음’에서 개발자로서 커리어를 시작했고,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엔씨소프트에서 다수 게임의 웹·모바일 프로젝트에 참여했다.2015년 영국 런던에서 이메일 기반의 업무용 메시징 서비스 ‘메인프레임(Mainframe)’ 초기 작업을 맡았던 조 CTO는 미국 뉴욕으로 건너가 ‘래디쉬 미디어(Radish Media)’ 공동 창업자 겸 CTO로 합류했다. 미국, 영국 등 영미권 웹소설 기반 플랫폼으로 성장한 래디쉬 미디어는 지난해 카카오에 인수됐다.이후 조 CTO는 2018년 8월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로 합류해 동남아 진출 교두보 역할이었던 베트남 현지법인의 CTO를 역임했다. 조 CTO가 베트남에 머물렀던 3년 5개월여의 시간 동안 10명 내외였던 개발자 인력 규모는 한국인과 현지인을 합쳐 60여명으로 증가하기도 했다.조연 CTO는 “글로벌 플랫폼을 개발해본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1위 패션 플랫폼인 무신사가 해외 무대로 진출하는 과정에서 많은 기여를 하고 싶다”면서 “이를 위해 역량있는 개발자들이 함께 할 수 있

    2022.03.04 15:49:29

    무신사, ‘배민’ 출신 개발자 조연 씨, CTO로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