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78호 (2020년 05월 25일)

삼성전자, 평택에 1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생산 시설 구축

[위클리 이슈=기업]


삼성전자, 평택에 1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생산 시설 구축


[한경비즈니스=이현주 기자] 삼성전자가 평택에 대규모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생산 시설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5월 21일 경기도 평택사업장에 2021년 가동을 목표로 초미세 극자외선(EUV) 기반의 첨단 제품 수요에 대응하는 파운드리 생산 시설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삼성전자가 작년 4월 발표한 ‘반도체 비전 2030’ 관련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글로벌 1위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전략을 실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5월 평택 파운드리 라인 공사에 착수했고 2021년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삼성이 이번 투자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1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9년 화성 S3 라인에서 업계 최초로 EUV 기반 7나노 양산을 시작한 이후 2020년 V1 라인을 통해 초미세 공정 생산 규모를 지속 확대해 왔다. 여기에 2021년 평택 라인이 가동되면 7나노 이하 초미세 공정 기반 제품의 생산 규모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삼성전자는 생산성을 더욱 극대화한 5나노 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화성에서 먼저 양산한 뒤 평택 파운드리 라인에서도 주력 생산할 예정이다.



정은승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 사장은 “5나노 이하 공정 제품의 생산 규모를 확대해 EUV 기반의 초미세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전략적 투자와 지속적인 인력 채용을 통해 파운드리 사업의 탄탄한 성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haris@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78호(2020.05.23 ~ 2020.05.29)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5-25 1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