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제 1280호 (2020년 06월 08일)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 “흑인 남성 사망으로 실업자들 분노 폭발”

기사입력 2020.06.08 오후 01:56

[위클리 이슈 = 이주의 한마디]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 “흑인 남성 사망으로 실업자들 분노 폭발”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미국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을 계기로 미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늘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아 ‘닥터 둠’이라는 별명이 붙은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현재 발생하고 있는 시위가 ‘흑인 사망’ 때문만은 아니다”고 분석했다.

루비니 교수는 6월 1일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미국 내 시위 사태와 폭력 양상은 백인 경찰이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강압적으로  체포했기 때문만은 아니다”며 “분노하고 있었을 실업자가 미국 내에 4000만 명이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이 숨진 사건이 실업 급증에 대한 분노 폭발의 방아쇠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루비니 교수는 5월 22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미국 내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는 굶주림과 재정적 어려움이 사회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루비니 교수는 닥터 둠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최근 수개월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초래할 심각한 경제 충격에 대해서도 경고해 왔다. 특히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국제 경제가 ‘대공황’에 빠져들 수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한눈에 보는 글로벌 주간 핫뉴스]



◆BBC
-스웨덴 “코로나19 집단 면역 실험 후회”

스웨덴 보건 당국 책임자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집단 면역 전략이 잘못됐다고 사실상 인정했다. 스웨덴은 코로나19 초기부터 국민들이 자체 면역력을 갖게 해 감염을 억제한다는 이른바 집단 면역 전략을 취해 왔다. 하지만 최근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데르스 텡넬 공공보건청장은 6월 3일 스웨덴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다시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이 발상한다면 우리가 취한 전략과 다른 나라들의 전략 사이 어디쯤에서 타협할 것”이라며 후회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
-미국 정부, 중국 항공사 여객기 취항 금지


미국 정부가 중국 항공사 여객기의 미국 취항을 막기로 했다고 뉴욕타임스가 6월 3일 보도했다. 미 교통부는 중국 여객기의 미국 운항을 금지하는 내용의 명령을 이날 내놓았다. 발효 시점은 6월 16일로 명시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택에 따라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고 교통부는 밝혔다. 에어차이나·중국동방항공 등 7개 중국 항공사가 대상이다.



◆NHK
-일본, 난폭 운전자 ‘엄벌’…최대 징역 5년


일본 정부가 난폭 운전자를 막기 위해 고강도 조치를 마련했다. 사고가 나지 않더라도 최대 징역 5년의 엄벌에 처하기로 한 것이다. 일본 중의원(하원)은 6월 2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로이터통신
-러시아·사우디, 하루 970만 배럴 감산 7월까지 연장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OPEC)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를 이끄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6월 말이 시한인 하루 970만 배럴 감산을 7월까지 한 달 더 연장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
-캐나다 통신사도 화웨이 5G 장비 배제

캐나다 통신업체들이 5세대 이동통신(5G) 파트너로 화웨이가 아닌 유럽 업체들을 선택했다.  벨(Bell)은 스웨덴 기업 에릭슨과 5G 장비 공급 계약을 했다. 텔러스(Telus)도 에릭슨과 핀란드 기업 노키아를 5G 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했다. 이들과 함께 캐나다의 3대 통신사로 꼽히는 로저스(Rogers)는 이미 에릭슨과 오랫동안 파트너십을 이어 오고 있다.
캐나다 정부가 아직 화웨이 보이콧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민간 기업이 먼저 화웨이를 밀어낸 모습이다.



enyou@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0호(2020.06.06 ~ 2020.06.12)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6-09 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