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286호 (2020년 07월 20일)

신동빈 회장, “70% 경제가 뉴 노멀…본업 효율성 높여라”

기사입력 2020.07.20 오후 04:04

[위클리 이슈 : 인물]

신동빈 회장, “70% 경제가 뉴 노멀…본업 효율성 높여라”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내년 말까지 2019년의 70% 수준으로 경제 활동이 위축되는 상황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롯데 그룹사들의 본업 효율성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신 회장은 7월 14일 2020 하반기 가차 창출 회의(VCM : Value Creation Meeting)를 열고 “애프터 코로나가 곧 올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코로나19와 함께하는 위드 코로나(With Corona)가 내년 말까지는 계속될 것 같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특히 신 회장은 코로나19가 외환 위기(1998년)와 금융 위기(2008년)보다 심각하다고 걱정했다. 그는 “(당시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또한 국제 무역과 세계화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국내 투자를 언급했다. 국제 정세가 불안정한 시기인 만큼 해외 사업을 진행할 때 현재와는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신 회장은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 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해외 이전 기업의 국내 복귀)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아직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최근 사업장을 돌며 느낀 문제점도 지적했다.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5월 초 귀국해 2주간 자가 격리를 마친 뒤 주말마다 전국의 사업장을 방문하고 있다.

그는 “직접 가 보니 잘하는 것도 있지만 부족한 점도 보였다”면서 “디지털 전환(DT)을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 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지 재확인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wy@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6호(2020.07.18 ~ 2020.07.24)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7-20 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