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302호 (2020년 11월 11일)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눈독’…포항에 리튬 등 회수 시설 조성

기사입력 2020.11.09 오후 06:07


[커버스토리=위기의 건설사, '친환경'에서 미래 찾는다]
-건설사 그린 신사업 : GS건설


(사진) 포항 영일만 4 일반산업단지. /GS건설 제공

(사진) 포항 영일만 4 일반산업단지. /GS건설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GS건설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2차전지)를 재활용하는 신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7월 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대기업 중 처음으로 관련 투자를 시작한 상태다.


GS건설은 지난 1월 9일 포항 영일만 4 일반산업단지 내 재활용 규제자유특구의 약 12만㎡ 규모의 부지에 2차전지의 재활용 및 관련 사업을 위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GS건설은 1차로 2022년까지 약 1000억원을 투자해 2차전지에서 연간 4500톤의 니켈·코발트·리튬·망간 등의 유가 금속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조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300여 명 규모의 지역 일자리 창출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눈독’…포항에 리튬 등 회수 시설 조성
GS건설은 이어 2차 투자로 연간 1만여 톤 규모로 사업을 확대하고 전후방 산업으로의 진출도 고려할 계획이다.


GS건설은 배터리 재활용 시설을 통해 사용된 2차전지에서 니켈·망간·코발트·리튬 등 핵심 소재를 회수해 자원 낭비와 환경 오염을 방지한다는 목표다. 특히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는 소재를 확보해 소재 국산화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선진국에서는 차세대 유망 사업으로 각광 받고 있는 분야다.


미국 경제 주간지 블룸버그에 따르면 2040년 신차의 절반 이상, 전 세계 차량 중 3분의 1을 전기차가 차지한 것으로 전망된다. 2050년께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은 약 6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 전기차 보급과 배터리 교체 주기와 관련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4년 연간 1만 대, 2031년 연간 10만 대, 2040년 연간 69만 대 등 2차전지 배터리 발생량이 약 576만 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배터리의 핵심 소재 원가 비율이 전체의 약 40% 정도를 차지하고 있어 리사이클링 산업의 사업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GS건설은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관련 사업에 대한 투자로 신성장 동력의 한 축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GS건설에 따르면 전체 직원의 약 90%가 엔지니어이고 그중 전기전자·화학·기계·소재 분야의 엔지니어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사진)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이 포항종합운동장 실내 체육관에서 지난 1월 9일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사진)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이 포항종합운동장 실내 체육관에서 지난 1월 9일 열린 ‘포항 규제자유특구 GS건설 투자협약식’에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GS건설 제공

GS건설 관계자는 “관련 인적 자원과 함께 업계 최고의 화공 플랜트 시공 경험으로 기술력까지 갖춘 만큼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며 “사업 성패의 핵심은 배터리에서 회수하는 금속의 순도를 얼마나 높일 수 있느냐에 달려 있는 만큼 이 부분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GS건설은 또한 1차 투자로만 300여 명 규모의 양질의 지역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향후 투자 확대에 따라 고용이 증가돼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병용 GS건설 부회장은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최고의 공정 기술과 제품을 확보해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동시에 배터리 소재의 수입 의존도를 줄일 것”이라며 “GS건설은 풍부한 인적 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로 신사업을 확장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커버스토리=위기의 건설사, '친환경'에서 미래 찾는다 기사 인덱스]
-에너지 생산하고 농사짓고…'그린 신사업'에 빠진 건설사
-현대건설, 아파트 단지에 'H클린팜'조성…친환경 고화재 등 녹색 기술 개발 '가속'
-SK건설, 친환경 연료전지 생산…환경 플랫폼 기업 인수도
-롯데건설, 폐수로 바이오 가스 만든다…롯데월드타워엔 수열에너지 활용
-GS건설, 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눈독'…포항에 리듐 등 회수 시설 조성
-호반건설, '국내 최대' 새만금 태양광 발전소 수주…스마트 팜 등 유망 스타트업 투자도[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02호(2020.11.09 ~ 2020.11.15)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1-11 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