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303호 (2020년 11월 18일)

현대자동차,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 추진…로보틱스 사업 탄력 받는다

기사입력 2020.11.16 오후 02:42

[위클리 이슈 -기업]

현대자동차,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 추진…로보틱스 사업 탄력 받는다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현대자동차가 ‘로봇 개’로 유명한 미국의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11월 10일 소프트뱅크그룹이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최대 10억 달러(약 1조1350억원)에 현대차에 매각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경영권을 포함한 지분을 넘기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보스턴다이내믹스는 1992년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분사해 설립된 업체로 2013년 구글에, 2017년 소프트뱅크에 인수됐다. 2015년 로봇 개 ‘스폿’을 만들어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이후에도 이족·사족 보행 로봇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차 측은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는 현대차가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면 로보틱스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그룹 핵심 사업 분야로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와 로보틱스를 제시한 바 있다. 지난해 임직원 타운홀 미팅에서 “앞으로 미래에는 자동차가 50%, 30%가 개인용 비행체(PAV), 20%는 로보틱스가 될 것”이라며 “그 안에서 서비스를 주로 하는 회사로 변모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 로보틱스팀을 신설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42’와 미국 로봇 스타트업 리얼타임로보틱스에 투자했다.

또 2019년에는 미국에서 열린 세계 가전 전시회(CES)에서 걸어 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 카를 최초 공개해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엘리베이트’는 현대차의 로봇·전기차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이동 수단이다.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다. 기존 이동 수단으론 접근이 어려운 지역이나 상황에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mjlee@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03호(2020.11.16 ~ 2020.11.22)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1-16 1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