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연예가중계' 제작진이 故 임윤택 사망 관련 보도에 공식사과했다.

문제는 지난 16일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박은영 아나운서가 저지른 말실수였다. 박은영 아나운서는 故임윤택의 장례에 관한 소식을 전하다 "故 울랄라세션의 故 임윤택 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그룹명 앞에 '故'자를 붙이는 실수를 범했다.

이에 17일 제작진은 공식으로 “고의가 아니지만 확실한 실수인 만큼 잘못을 인정하며 말실수로 상처받았을 울랄라세션 멤버들에게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
생방송이니까 그럴 수 있다'며 관용을 보였다.



[사진출처= KBS 2TV 연예가중계 화면 캡처]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