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이 배우 박정수와 영화감독 정을영이 동거중인 사실을 밝혀 화제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강심장' 에 출연한 김부선은 "2월에 출연했던 '강심장'에서 정을영 감독에게 영상편지를 보냈더니 전화가 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부선은 "감독님한테 난방비 문제로 전단지를 붙이고 다닌다고 하니 감독님이 '좋은 일 하고 있다, 잘한다'며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이에 감독에게 감동을 받은 김부선은 "'감독님 결혼하셨어요? 총각? 이혼?'을 물었다. 그랬더니 정을영 감독님이 '너 나 모르냐. 나 박정수랑 산다. 남편이다'고 대답했다"며 실명을 거론해 스튜디오를 혼란에 빠뜨리기도 했다.

감독의 대답에 김부선은 "'내가 정수언니보다 더 섹시하고 젊다. 나랑 살자'고 말했다"며 "하지만 난 남의 남자는 탐하지 않는다. 그 뒤로 감독과 전화 한 적 없다"고 밝혔다.

사실 김부선의 발언은 이미 과거에도 나온 이야기다. 과거 박정수는 2009년 SBS '한밤의 TV 연예'에 출연해 정을영 감독과의 동거사실을 인정한 바 있었다. 하지만 김부선의 발언으로 다시 한 번 화제가 된 것이다.

김부선의 발언에 시청자들과 누리꾼들은 "김부선 쿨하다", "그래도 저건 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옹달샘 유세윤 장동민 유상무 이기우 김빈우 유인영 한혜린 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