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생생 토크

한나라당이란 이름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한나라당의 최고 의결 기구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1월 26일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한나라당은 1997년 11월에 설립돼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현존 정당 중 가장 오랫동안 이름을 유지해 온 정당이다.

한나라당 비대위는 당명 개정을 의결하고 1월 26일부터 29일까지 국민들로부터 새로운 당명을 공개 모집했다. 조동원 비대위 홍보기획본부장은 새 당명 선정 기준에 대해 “대표 정당으로서의 의연함과 개혁 의지의 직접적 표현, 2040세대의 감성적 공감대와 정책 소통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집권 여당인 한나라당이 당명까지 바꾸는 건 현재 한나라당의 이미지로는 올해 치러지는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하기 힘들다는 분석 때문이다. 우리나라 정당의 역사를 보면 이럴 때마다 정당 이름을 바꾸고 분당·재창당 등을 반복해 왔다.


‘지금의 이미지로 선거 치르기 어렵다’ 판단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나라당 쇄신파 의원들과 회동을 마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차에 오르고 있다.
20111214 국회사진기자단.....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나라당 쇄신파 의원들과 회동을 마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차에 오르고 있다. 20111214 국회사진기자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에 따르면 대통령 직선제를 시행한 1987년 민주화 이후 작년 말까지 선관위에 등록한 정당은 모두 113개였다. 이 가운데 국회의원을 보유했던 원내 정당은 40개였고 이들 원내 정당들의 평균 수명은 3년 8개월에 불과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이 20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미국이나 보수당과 노동당의 영국과는 비교하기도 부끄러운 수준이다.

국내 1, 2당을 차지하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이라고 해서 크게 다를 게 없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민주정의당과 김영삼 전 대통령의 통일민주당, 김종필 전 총리의 신민주공화당이 통합하며 출범한 민주자유당은 김영삼 대통령 시절 신한국당으로 개명했다가 1997년 11월 한나라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민주당은 더하다. 민주화 바람을 타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통일민주당에 맞서 평화민주당을 세웠고 이후 이 당은 민주당·새정치국민회의·새천년민주당·열린우리당·대통합민주신당·통합민주당을 거쳐 작년 12월부터 민주통합당으로 바뀌었다. 이 과정에 수많은 당명 변경과 재창당을 반복해 온 것이다.

이처럼 한국의 대표 정당들의 수명이 짧은 건 정당이 이념에 따라 자발적으로 이뤄진 모임이 아니라 권력자나 권력을 잡기 위해 정치인들이 집산을 반복하기 때문이란 지적이다. 노무현 정부 때 100년 정당을 표방하고 꾸려진 열린우리당은 정권이 끝나가자 중도개혁통합신당(1개월)·대통합민주신당(6개월)·중도통합민주당(8개월) 등으로 분당과 재통합을 반복한 게 대표적이다.
 결연한 의지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오전 한나라당 최고위원 3명의 동반사퇴 표명 후 당사에서 자신의 거취를 표명하는 기자회견을 하려고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1.12.7
    srbaek@yna.co.kr/2011-12-07 12:31:14/
결연한 의지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가 7일 오전 한나라당 최고위원 3명의 동반사퇴 표명 후 당사에서 자신의 거취를 표명하는 기자회견을 하려고 회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1.12.7 srbaek@yna.co.kr/2011-12-07 12:31:14/
한나라당도 7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인기가 떨어진 이명박 대통령의 색채를 지우고 기존 부자 당의 이미지를 떨치겠다는 게 이번 당명 개정의 의도다. 한나라당이 최근 전국 220명의 당협위원장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본 결과 당명 개정에 찬성 의견이 50%로 반대(38%)보다 많았다. 특히 서울과 수도권의 당협위원장들의 찬성 비율이 높았다.

하지만 한나라당의 당명 개정이 바람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당장 비대위 안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온 상황이다. 당명 개정에 반대 입장을 보였던 이준석 비대위원은 “단순히 당명만 바꾼다는 건 아직도 쇄신보다 정치공학적인 계산을 하고 있는 증거”라며 “당명 개정과 재창당을 반복해 온 정당의 모습을 더 구태의연하게 볼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재후 한국경제 정치부 기자 h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