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업체와 컨소시엄 이뤄 6100억원 규모 공사 따내
국내 최대 27만㎘급 저장 탱크 4기 건설 예정

(사진) 한국가스공사 당진 LNG기지 조감도. /두산중공업 제공
(사진) 한국가스공사 당진 LNG기지 조감도. /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20,650 +0.49%)이 당진 LNG기지 1단계 사업의 1~4호기 저장 탱크 건설 공사를 한국가스공사(41,850 +3.59%)에서 수주했다.

해당 사업은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수급의 안정성을 향상하기 위해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약 89만㎡ 부지에 보관 기지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계약 금액은 약 6100억원이다.

두산중공업한국가스공사 당진 LNG기지에 국내 최대 규모인 27만㎘(킬로리터)급 LNG 저장 탱크 4기와 초저온 펌프 등의 부속 설비를 공급한다.

두산중공업은 충청 지역 건설 업체인 구일종합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 경쟁 입찰에 참여해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컨소시엄 비중은 두산중공업 90%, 구일종합건설 10%다. 공사는 LNG 저장 탱크와 지면을 일자형으로 조성하는 지상식 건설 방식으로 진행한다.

두산중공업은 1997년 한국가스공사 인천기지 11·12호 저장 탱크를 시작으로 2007년 평택기지 18·19호와 통영기지 15·16호, 2010년 삼척기지 5~7호 등 총 9기의 LNG 저장 탱크를 수주한 바 있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 부사장은 “최근 발표된 ‘제14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 계획’에 따르면 국내 LNG 수요는 올해 약 4600만 톤에서 2034년 약 5300만 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LNG 저장 탱크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