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최우선 추천주는 SK하이닉스·네이버·대한항공”

[스페셜 리포트] ‘리서치 1위’ 증권사의 증시 전망
사진=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1969년생. 1995년 카이스트 전산학과 졸업. 1997년 카이스트 전산학 석사. 1995년 삼성전자 기간네트워크사업부 통신 시스템 설계. 2002년 현대증권(현 KB증권) 애널리스트. 2008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 2019년 하나금융투자 글로벌 리서치 총괄. 2021년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현). 서범세 기자
사진=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1969년생. 1995년 카이스트 전산학과 졸업. 1997년 카이스트 전산학 석사. 1995년 삼성전자 기간네트워크사업부 통신 시스템 설계. 2002년 현대증권(현 KB증권) 애널리스트. 2008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 2019년 하나금융투자 글로벌 리서치 총괄. 2021년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현). 서범세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2021년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조사에서 베스트 리서치 1위 자리를 지켜냈다. 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올해 코스피 밴드는 2890~3480 정도로 예상된다”며 “경기 정상화 국면에서는 주식 시장의 기대 수익률도 낮아지는 것이 일반적인 만큼 이익 개선이 뚜렷한 업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올해 한국의 증시가 궁금합니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종료와 기준금리 인상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코스피지수는 2890까지 떨어질 수 있습니다. 과거 Fed의 통화 정책 변화 시 코스피는 고점 대비 저점까지 평균 마이너스 11%의 가격 조정이 발생했죠.

다만 올해 유가증권시장 기업들의 영업이익 추정치가 매우 높은 점과 최근 3개월 합산 한국 수출 금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점을 감안하면 코스피지수가 3480까지 상승할 여력은 있다고 봅니다.”

어떤 업종이 유망해 보입니까.

“반도체와 게임·미디어·엔터테인먼트입니다. 공급 부족 우려 속에 반도체 업종의 2022년 영업이익 하향 조정은 지난해 11월 이후 바닥을 다지는 양상입니다. 수급도 이를 반영해 작년 11월 이후 기관과 외국인의 순매수세가 정보기술(IT) 업종(반도체·가전)과 소프트웨어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또한 게임 업종은 다른 테마와 비교할 때 주가 레벨 부담이 아직까지 높지 않습니다. 또한 게임 업종이 속한 소프트웨어는 지난해 10월 이후 외국인 투자 비율이 가장 높게 감소한 만큼 성장성을 감안한 추가 자금 유입 가능성을 고려해 볼 만합니다.”

유망 종목을 추천해 주세요.

SK하이닉스(120,500 +6.17%)·네이버(310,000 +2.31%)·대한항공(28,300 +6.19%)입니다. 유가증권시장 시가 총액 2위인 SK하이닉스는 2022년 순이익 추정치 하향 조정이 가장 먼저 빠르게 진행됐어요. SK하이닉스의 주가순자산배율(PBR)은 지난해 10월 0.94배까지 하락한 이후 최근 1.03배까지 상승했습니다. 2010년 이후 PBR 하단이 1.23배라는 점을 감안하면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은 종목이죠.

네이버는 공격적 쇼핑 사업 확대 전략과 광고 매출 상승이 돋보이는 종목입니다. 제페토·크림·케이크 등 신사업의 가치도 부각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하반기 국제 여객 수요의 부진에도 화물 운송의 호황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기록하기 어려운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올해 국제 여객은 단거리보다 장거리 위주의 회복이 예상되고 한동안 화물 수요의 호조도 지속될 전망인 만큼 항공사들 가운데 영업 실적이 가장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계 경제는 어떻게 흘러갈까요.

“글로벌 경제는 코로나19 제어와 정책 변화를 기반으로 회복 사이클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다만 가파른 성장 모멘텀은 약화할 가능성이 높아요. 향후 경제의 성장 속도는 공급망 차질과 인플레이션, 단계적 경제 정상화 정도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압력은 Fed의 목표를 크게 웃돌고 있어요. 서비스 대비 상품 물가 상승이 두드러진 모습이죠. 다만 올해 상반기 중 공급망의 정상화와 국제 유가가 안정되면 공급 측 물가 상승의 압력이 점진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미국 증시 전망은 어떻습니까.

“과거 Fed 자산의 증가가 없었던 해를 돌아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내 총 24개 업종 중 주당순이익(EPS) 증가 상위 8개 업종의 주가수익률은 18% 증가를 기록했습니다.

중위 8개(10% 증가)와 하위 8개(9% 증가) 업종, S&P500지수(13% 증가) 대비 높은 수익률을 보였죠. 올해 S&P500 업종 중 EPS 증가율 상위 8개 업종은 운송, 에너지, 자동차·부품, 자본재, 소프트웨어, 내구 소비재·의류, 미디어, 상업 전문 서비스로 전망됩니다.”

미국의 유망 주식도 추천해 주십시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가속화에 따른 수혜가 기대되는 종목입니다. 애플은 글로벌 5세대 이동통신(5G) 도입 가속화 속에서 탄탄한 교체 수요를 바탕으로 아이폰13의 판매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 것으로 기대됩니다.

세일스포스는 기업들이 고객 관계 관리(CRM)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이전하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나이티드렌탈은 미국의 1조 달러 규모의 공공 인프라 투자 확대 프로젝트가 본격화하면 건설 장비 대여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수혜를 볼 것으로 예측됩니다. 캐터필러도 미국 건설 지표 회복과 함께 정부의 공공 인프라 건설 프로젝트가 시작되면 실적 전망치가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진=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서범세 기자
사진=황승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 서범세 기자
최근 유럽 주식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올해 유럽 증시의 이익 증가율은 4%로 미국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해요. 미국 대비 기대 수익률도 절반 정도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올해 유럽 증시에서 이익 증가율이 높은 업종은 글로벌 명품 브랜드를 포함한 경기 소비재 섹터죠. 14% 내외의 EPS 증가율이 예상됩니다. 배당 수익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금융으로 5%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미국 금융 섹터 2.0% 대비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습니다.”

중국의 증시는 어떨 것 같습니까.

“올해 중국 증시 전망은 매우 낙관적입니다. 상반기의 기회가 하반기보다 클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간 기준 중국 본토 증시가 홍콩 증시보다 여전히 매력적이에요. 본토 CSI300지수와 상하이 과창판지수, 업종은 신재생·테크·소비재를 최선호로 추천합니다.

중국 경기와 기업 실적의 ‘상저하고’ 패턴 아래 정책 스탠스의 안정 전환이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중국은 지난해 선제적 긴축 정책을 시행한 만큼 올해는 과감한 부양책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아요. 지난해 중국의 통화·재정·산업 규제가 모두 이례적으로 타이트했지만 올해는 반대의 상황이 연출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의 유망 주식도 추천해 주세요.

“바이두는 중국 자율주행 시장 팽창의 가장 큰 수혜 기업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2030년 중국의 로보 택시 상용화가 본격화하면 소수의 상위 업체들이 시장을 독과점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그중 1위 업체가 바이두입니다. 시장점유율을 최대 40%까지 확보할 것으로 보입니다.

고어텍은 메타(구 페이스북)와 소니 등의 가상현실(VR) 헤드셋을 독점하는 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입니다. 2020년 기준 글로벌 VR 헤드셋 조립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요. 고어텍은 VR 헤드셋의 수요 증가로 관련 사업 매출이 올해까지 매년 전년 대비 100%씩 성장해 2023년 최대 사업 부문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CIMC엔릭은 수소 운송과 저장 영역에서 현지 선두 기업이에요. 수소의 생산·운송·저장·충전 관련 장비를 생산하는 곳이죠. 글로벌 수소 산업 확장의 수혜주로 분류됩니다.”

올해 전반적인 투자 전략은 어떻게 짜는 게 좋을까요.

“경기 정상화 국면에서는 위기 극복 국면과 달리 각국 중앙은행 중심으로 유동성 공급이 확대될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 투자 자산 가격의 기대 수익률이 낮아지는 것이 일반적이에요. 시중 금리의 상승은 기업 측면에서 보면 고정비 상승에 따른 마진 하락 압력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지수 레벨의 강한 상승에 베팅하기보다 이익 개선이 뚜렷한 퀄리티 업종에 집중하는 전략이 유효해 보입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