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환자 등록·투약 시작…고려대 안암병원 등 24개 기관 참여

사진=서울 서초구 일동제약 본사. 일동제약 제공
사진=서울 서초구 일동제약 본사. 일동제약 제공
일동제약(40,450 +0.37%)이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개발 중인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S-217622’의 한국 내 임상 2·3상 시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일동제약은 1월 초 한국에서 첫 환자 등록을 마친 뒤 다수의 환자에게 투약을 진행 중이다.

일동제약은 19세 이상 70세 미만 환자 200명 이상을 목표로 한국에서 임상을 추진하고 있다. S-217622는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싱가폴, 베트남, 유럽 등 14개국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거나 준비 중인 상태다. 글로벌 임상의 전체 규모는 약 2000여 명이다.

일동제약은 경증 및 중등증뿐만 아니라 무증상 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SARS-CoV-2) 감염 확진자를 대상으로 S-217622를 1일 1회, 5일간 반복 투여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검증하고 있다. 통상 임상 시험은 2상과 3상 시험을 순차적으로 진행하지만 이번 임상은 2상과 3상을 하나로 통합해 진행 중이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등 10여 개 임상 기관의 등록이 최종 완료돼 환자 모집과 투약을 진행하고 있고 나머지 기관도 조만간 등록을 완료할 예정이다. 임상 참여 병원은 총 24곳이다.

차봉기 중앙대의료원 교육 협력 현대병원 교수(시험 책임자)는 “국내 의료 현장에도 코로나19 치료제의 도입이 이뤄지고 있어 기대도 크지만 적용 대상의 제한과 부작용의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보다 다양한 치료제를 개발하고 확보하는 것이 코로나19와 관련한 여러 변수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말 시오노기와 협약을 맺고 한국 내 임상을 주도하고 있다. 개발에 성공할 경우 기술 이전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자체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