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7월 11일 토요일, D-0. 


그토록 고대하던 뉴질랜드로의 여정이 시작되었다. 대한민국에서 뉴질랜드까지는 장장 11시간. 11시간 동안 앉아있던 터라 비행 전에 먹은 밥이 아직 소화가 안된다. 시차 때문인지(?) 잠도 안 온다. 투덜투덜 하다 창문을 열었다. 


비행기의 조그만 불빛과 그믐달이 보인다. 고요하다.


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뉴질랜드도착 #새벽어스름 #이쁘다 #150712 #오클랜드공항

 

비행기에서 내릴 때쯤 창밖을 보니 빨간 노란 파란 어스름이 켜켜이 쌓여있었다. 아직 어두워서 밖이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이제야 뉴질랜드에 도착했다는 실감이 났다.


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고양이야 #내침대에서나와주겠니 #홈스테이집


공항에서 어학원으로 이동한 후, 각자 자신의 홈스테이 집으로 갔다. 내가 묵을 곳은 오클랜드의 북쪽에 위치한 Glenfield. 한 달 동안 내가 있을 방에는 큰 창문이 있는데, 글렌필드의 전경이 보인다.


정말이지 마음에 쏙 들었다. 


간단히 짐을 풀고, 홈마더 gillian와 홈파더 peter, 그리고 나보다 먼저 들어와있던 칠레 친구 니코nico와 타카푸나 해변에 갔다. 


식빵을 가지고 가서 새들한테 먹이를 줬다. 빵을 뿌리기가 무섭게, 우리나라에서라면 동물원에나 있을 법한 비주얼의 새들이 푸드덕하며 몰려들었다. 


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타카푸나해변 #날씨완전좋다 


홈마더와 홈파더는 친절하게 새 종류들의 영어 이름을 알려주었다. Seagull, coot, goose, pokeko, swan, pigeon 등등.. 


평범한 집 앞 공원에 이런 새들이 있다는 게 참 신기했다. 


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오클랜드 #그린맨 #퀸스트릿


 다음 날 버스를 타고 오클랜드 시내로 나갔다. 버스를 잡을 때는 반드시 팔을 가만히 올려야 한다. 멀뚱멀뚱 있으면 버스가 그냥 지나간다. 버스를 타고나서도 따로 안내방송이 나오지 않는다. 나는 구글지도를 켜서 내가 내릴 정류장 근처에서 버튼을 눌렀다. 다행히 무사히 퀸스트릿에 도착했다. 


횡단보도를 건너는데 옆에 초록색 쫄쫄이를 입은 사람들도 길을 건너고 있었다. 알고 보니 초록불일 때 길을 건너자는 캠페인 중이었다. 같이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갈 길이 바빠서 못 찍었다. ㅠ


정윤이의 사진일기 1화. 뉴질랜드를 보여드릴게요

#오클랜드맛집 #베스트어글리베이글 #킹살몬 #바삭바삭 #맛있다 


 대망의 점심시간. 우리는 유명한 맛 집인 베스트어글리베이글에 갔다. 좀 늦게 갔음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많았다. 앉을 곳도 없어서 서서 먹었다. 연어 베이글을 먹었는데, 양파가 있어서 느끼하지도 않고 맛있었다. 베이글도 그 자리에서 바로 구워내는 거라 바삭하고 맛있었다. (이곳은 3시에 문을 닫으니 일찍 가야한다!)

#마음이탁트이는느낌 #마운트이든 #인생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