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잡앤조이=남민영 / 한종욱 대학생 기자] 대학에서 수업을 듣다 보면 특정한 날에 많은 남학생들이 다 같이 수업을 빠지는 광경을 볼 수 있다. 몇몇 교수님들은 출석을 부르면서 남학생들이 무더기로 빠지는 것에 당황하기도 한다. 혹시 그들이 수업을 듣기 싫어서 단체로 결석을 한 것일까. 그것도 아니라면 어떤 이유에서 많은 남학생들이 수업에 빠진 것일까.


이들에게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군 휴학을 마치고 돌아온 복학생이라는 것이다. 군에서 전역하거나 공익근무를 마친 이들은 8년간 예비군으로 편성된다. 대학생도 예외는 없다. 다만 학생 신분으로 예비군 훈련을 받게 되면 2박 3일간의 동원 훈련이 아닌 하루만 훈련을 받는다. 학기 중에 수업을 빠지며 가게 되는 이 훈련이 바로 ‘학생 예비군 훈련’이다. 각 학교별로 시행되는 날짜는 다르며 1, 2학기 중 한 번만 가면 된다.




학생 예비군, 경쟁을 통해 퇴소 순서 정해

학생 예비군의 아침은 대학에서 아침 수업을 위해 등교하는 것만큼 분주하다. 도착 시간이 9시가 넘게 되면 입소를 못하기 때문이다. 특히 예비군 훈련장은 서울 외곽에 위치한 경우가 많아 교통편이 열악하다. 따라서 학생 예비군들은 학교에서 운영하는 셔틀버스나 개인차를 타고 훈련장으로 간다. 입소 전에 미리 군복과 군모 혹은 베레모, 군화를 갖춰야 입소가 가능하다. 10명이 1개 조로 등록을 할 수 있으며 각 조의 1번 혹은 10번이 분대장을 맡는다. 또한 등록할 때 점심 식사권, 스마트 워치와 허리에 두르는 탄띠를 보급 받는다.


입소 마치게 되면 안보교육관에서 교관의 사전 설명을 듣는다. 올해 진행되었던 훈련의 경우 작년과는 다르게 입소 순서대로 퇴소하는 방식이 아닌 경쟁을 통해 각 훈련에서 높은 점수를 얻는 팀 순서대로 퇴소하게끔 바뀌었다. 조별로 7개 과목(안보교육, 개인화기 사격, 영상 모의 사격, 시가지 교전, 야지 교전 훈련, 수류탄 훈련, 구급법)을 이수하고 훈련 점수를 받게 되며, 각 과목별로 얻은 점수를 합산해 경쟁하게 된다. 여기서 유의할 점은 각 과목당 100점으로 잡고 7과목 700점 기준으로 85%에 해당하는 595점을 넘어야 한다. 595점을 넘지 못하는 경우 추가로 ‘경계’ 과목을 이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점심시간에 휴대폰 사용 가능해져

교육을 이수할 때는 코스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오전에 빠르게 많은 과목을 이수하면 오후에 편해지기 때문에 ‘어떤 훈련부터 시작하느냐’가 관건이다. 안보교육의 경우 교육시간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이 시간에 맞춰 나머지 훈련을 계획해야 한다. 대부분 실제로 총을 쏘는 개인화기 훈련과 영상에 나오는 적을 물리치는 영상 모의 사격을 마친 뒤 점심시간 전에 배정된 안보교육을 듣는다. 수류탄 훈련과 구급법의 경우 난이도가 쉬워 언제든 마칠 수 있다. 다만 훈련장에 따라 대기 열의 차이가 있어 유연한 코스 수정도 필요하다.



△ 학생 예비군들이 훈련장 앞에서 훈련을 기다리고 있다.



오전 훈련시간이 종료되면 학생 예비군들은 예비군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다. 작년까지는 예비군 훈련 중 휴대폰의 사용이 금지되었지만 이제는 현역병들도 사용하게 하는 방침에 따라 점심시간 후 안보교육관에서만 12시부터 13시까지 사용할 수 있다. 다만 그 외의 시간에 휴대폰을 사용하다 적발되면 퇴소 조치를 당하게 된다.


슈팅 게임 떠올리게 하는 시가지 전투 훈련

13시 이후에는 다시 훈련이 진행된다. 주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구간은 시가지 전투장과 야지(野地) 교전훈련장이다. 시가지 전투의 경우 유명한 FPS 게임 ‘서든 어택’과 비슷하게 진행된다. 조 별로 2팀이 서로 모의 전투를 통해 승패를 겨루는데, 레이저 장비를 착용한 채 훈련을 하게 된다. 야지 교전훈련의 경우 비탈진 언덕이나 산등성에서 훈련이 진행되며, 고지를 탈환하는 내용의 훈련이 주가 된다. 오전부터 이 훈련을 받게 된다면 체력적으로 지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오후에 훈련을 진행하는 것을 추천한다.


훈련을 진행하면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서는 실제 상황과 같이 행동해야 한다. 열심히만 훈련에 임한다면 595점 이상을 받을 수 있다. 많은 조들이 15:40분 안으로 모든 훈련을 종료하고 안보교육관에서 대기하며 퇴소를 기다린다. 퇴소할 시에 처음에 받았던 스마트 워치와 탄띠를 반드시 반납해야 하기 때문에 개인 물품 보관에 유의해야 한다. 이렇게 모든 과정을 마치면 훈련비 13,000원을 받는다. 마지막으로 퇴소하는 학생 예비군들은 조별로 포토 존에서 사진을 찍으며 훈련을 기념하곤 한다.



△ 포토 존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예비군들.



현재 예비군 훈련은 체계적인 과학 시스템의 도입을 통해 예비군들에게 훈련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훈련 성과를 높이고 있다. 학생 예비군 훈련의 과거와 현재의 차이점에 대한 물음에 박동진 (서경대 4, 28) 씨는 “과거 예비군 훈련은 지금과 같이 체계가 명확히 잡히지 않았고 그냥 시간만 보내는 내용의 훈련이 많았다”며 “FPS 게임을 방불케 하는 장비의 도입으로 예비군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이 긍정적이다”고 답했다. 또한 학생 예비군 훈련에 처음 참가한 김태연 (서경대 3, 25) 씨는 “학교 동기들, 선후배들과의 협동을 통해 훈련을 하는 과정이 즐거웠다”며 “특히 시가지 전투, 영상 모의 사격과 같은 과학화 훈련을 통해 실제 전시 상황을 체감하는 것 같아 유익했다”고 말했다.


moonblue@hankyung.com

[사진=한종욱 대학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