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매한 것을 정해주는 설문을 줄여서 ‘애정설’이다.
제목의 ‘애정’이라는 단어에서 ‘연애’ ‘사랑’ ‘러브’와 같은 개념어를 떠올리지 않길 바란다.

애정설 2탄은 ‘친한 친구 사이’를 다뤄보도록 한다.

개그콘서트의 ‘애정남’에서도 같은 주제를 다뤘었는데

거기서는 집에 놀러갔다 - 냉장고 문을 열었다 - 마음대로 꺼내 먹었다의

3단계로 설명하더라.

이에 애정설에서는 다른 각도로 접근, ‘연락 횟수’로 친한 친구 사이 기준을 제시하도록 하겠다.



트위터, 페이스북, 캠퍼스 잡앤조이 대학생 기자단 카페, 오프라인 설문 등 할 수 있는 방법을 총동원해서 딱 100명에게 물어본 결과
일주일에 1회 이상은 연락해야 친한 사이 라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니까 결론은,

‘일주일에 1회 이상 연락하면 그 사람 냉장고에서 마음대로 꺼내 먹어도 된다’라고

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