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요양 사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 도모
-사회복지사 고용 200명 달성…업계 최대 규모
-전국에서 요양보호사·간호조무사 등 전 직군 수시 채용…지역 일자리 창출 기여

요양 서비스 케어링, 하반기 사회복지사 두 자릿수 채용 나선다
요양 서비스 스타트업 케어링(대표 김태성)이 장기요양 사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올 하반기 사회복지사 두 자릿수 채용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회복지사직은 장기요양 사업의 핵심 직무로,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 개인 환경에 맞는 케어 컨설팅을 제공하고, 정기적으로 방문해 어르신의 상태 변화를 살피는 역할을 한다. 이번 채용은 전국 단위의 수시 채용으로 진행되며, 해당 지역의 대학교 졸업자 또는 졸업예정자를 우선 선발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케어링 소속 사회복지사는 200여 명에 달하며 2025년 100개의 통합재가 인프라 구축이 완료 시 사회복지사 채용 규모는 지금보다 2배 이상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케어링은 전국 통합재가 인프라 구축의 일환으로 올 상반기 70여 명의 사회복지사를 채용한 바 있다.

케어링은 사회복지사 외에도 전국에서 요양보호사, 간호사, 간호조무사, 작업치료사, 조리원, 운전원 등 전 직군에서 수시 채용을 진행, 지역 내 채용 인원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직무별 상세한 모집 요강은 케어링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태성 케어링 대표는 “돌봄 종사자의 전문성이 곧 돌봄 서비스의 퀄리티로 연결되기 때문에 양질의 요양 서비스 제공을 위해 우수 인재 영입 및 양성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며 “요양 산업을 혁신하며 함께 성장할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케어링은 지난 4월 광주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성과를 인정받아 ‘일자리 창출 유공기업’ 광주시장 표창을 수상한 바 있으며 강남대학교, 부산가톨릭대학교와 채용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지역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진호 기자 jinho23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