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설 연휴 낀 2월 둘째 주, 서울 전세가격 ‘주춤’

    8개월간 올랐던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이 설 연휴를 맞아 약세를 보였다. 매매가격은 일부 지역에서 상승했지만 전반적인 시장 침체를 반전시키기에는 효과가 미미했다.16일 부동산R114가 발표한 2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매매가 0.00%로 보합, 전세는 –0.01%로 하락했다.2월 2주차는 설 연휴로 인해 이사 등으로 인한 주택수요가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이에 따라 매매가격은 5주 연속 보합으로 나타난 반면, 상승세를 이어가던 전세가격은 하락전환했다.지역별로 보면 매매는 광진과 은평에서 각각 0.02%, 0.01% 상승한 반면, ▲용산(-0.03%) ▲송파(-0.02%) ▲구로(-0.01%) ▲양천(-0.01%) ▲영등포(-0.01%) 등에서 하락했다.전세가격은 송파와 영등포에서 각각 0.08%, 0.05% 떨어졌다. 그러나 ▲구로(0.05%) ▲용산(0.04%) ▲광진(0.04%) ▲강동(0.01%)에서 상승하며 하락폭은 크지 않았다.경기·인천에서는 매매가 서울과 마찬가지로 보합을 나타낸 한편, 전세가격은 0.01% 상승했다. 매매는 화성과 안산에서 각각 0.02%, 0.01% 올랐고 고양에선 0.03%, 의정부에선 0.01% 떨어졌다.전세는 ▲수원(0.04%) ▲화성(0.03%) ▲이천(0.02%) ▲인천(0.01%) 등에서 올랐다.수도권 주택시장은 당분간 이 같이 큰 변화 없는 흐름을 이어갈 전망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최근 교통 호재(GTX, 지하철 연장 등)나 개발 이슈(업무지구, 정비사업 등)에 따라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지역 위주로 국지적 움직임들이 감지되지만 서울과 수도권 전체 시장 분위기를 이끌지는 못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윤 연구원은 “신설된 신생아특례대출이나 보금자리론 등 정부 정책자금 상품들도 과거 대비 대상층이 크게 축소된 상황이어서 수

    2024.02.16 15:44:37

    설 연휴 낀 2월 둘째 주, 서울 전세가격 ‘주춤’
  • 아파트 매매 시장 찬바람…거래 회전율 2년 연속 5% 밑돌아

    국내 아파트 거래시장이 빠르게 식고 있다. 고금리가 장기화하고 경기둔화 우려까지 있는 데다, 매수자와 매도자 간 거래 희망가격의 간극이 켜지며 주택 구매심리가 급속히 위축되는 분위기다. 4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 회전율은 3.04%로 2022년 2.28%에 비해 0.76%P 상승했다. 하지만 실거래 신고가 최초 도입된 2006년(8.82%) 이래로 아파트 매매 거래 회전율이 5%이하를 기록한 경우는 2022년과 2023년 뿐이다. 올해는 역대 최저를 기록했던 지난해(2.28%)에 이어 두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2006년 최고치인 8.82%에 비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수준이기도 하다. 아파트 거래 회전율은 아파트 재고 세대수(준공 후 기존 아파트, 총세대수 30세대 미만단지 제외) 대비 실제 매매 거래된 아파트 거래량의 비율을 뜻한다. 이 수치가 과거보다 낮아진다는 것은 거래 빈도가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그만큼 주택 구입수요가 줄어 매매시장 활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양적완화 조치로 저금리 장기화가 시현된 2020년 7.9%까지 상승한 아파트 매매 거래회전율은 2021년 5.36%로 낮아진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미분양 적체와 수요부족으로 올해 상반기 가격 회복세에서 빗겨난 지방권역은 상황이 더 어렵다. 아파트 매매 급감에 따라 거래 회전율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지역도 상당하다. 충청남도의 2023년 아파트 매매 거래 회전율은 4.27%로 지난해 4.51%보다 0.24%P 하락해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이어서 강원특별자치도(4.02%), 경상북도(3.87%), 전라남도(3.77%), 전라북도(3.7%), 경상남도(3.44%), 제주특별자치도(2.53) 등도 올해 가장 낮은 거래회전율을 기록했다

    2023.12.04 15:09:44

    아파트 매매 시장 찬바람…거래 회전율 2년 연속 5% 밑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