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충격 빠진 삼성전자, 7년 만에 도요타에 시총 밀려...‘아시아 3위’로 추락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7년 만에 도요타 자동차에 밀렸다. 이로써 삼성전자의 시총은 아시아 기업 중 3위로 떨어졌다.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전날 도쿄증시에서 도요타의 주가는 0.1% 내린 3382엔(약 3만48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1.35% 내린 7만3000원에 장을 마쳤다.보도에 따르면 15일 종가 기준 도요타의 시가총액은 55조1772억엔(약 490조2274억원)이었다.435조7941억원을 기록한 삼성전자를 54조원 앞섰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아시아 기업 시총 2위 자리도 내주게 됐다.아시아 기업 시총 1위는 TSMC다. TSMC의 시가총액은 18조900억대만달러(약 768조원)다.도요타가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을 앞선 것은 약 7년 반 만이다. 삼성전자는 2011년 1월 28일 처음으로 도요타에 시가총약을 앞섰다. 이 때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164조3000억원, 도요타는 11조6887억엔(당시 환율로 환산시 157조1900억원)이었다.10년 뒤인 2021년 2월 1일에는 도요타의 두 배를 넘었다.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495조4920억원이었고, 도요타의 시가총액은 23조8003억엔(약 253조9611억원)이었다.그러나 이후 약 3년 만에 순위가 뒤집어졌다. 삼성전자의 주가가 지지부진하면서 시가총액이 60조엔 줄어드는 사이 도요타 시가총액은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결과다.도요타의 매년 실적이 개선되며 주가도 상승흐름을 보이고 있다. 지난 6일 도요타는 2023년 순이익이 4조5000억엔으로 전년보다 84% 증가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기존 전망치 보다 5500억엔 상향 조정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4.02.16 09:35:35

    충격 빠진 삼성전자, 7년 만에 도요타에 시총 밀려...‘아시아 3위’로 추락
  • 진격의 엔비디아, '시총 2조 달러·빅3' 눈앞…아마존도 위협

    실적 발표를 앞둔 인공지능(AI) 대장주 엔비디아가 12일(현지 시간) 미국 증시에서 장중 한때 시가총액 3위까지 오르며 '시총 2조 달러', '시총 빅3' 두마리 토끼를 잡을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름세를 이어간 엔비디아 주가는 장중 전 거래일보다 3% 이상 올라 746.11달러까지 상승했다.이에 따라 엔비디아의 시총은 1조8300억 달러로 불어나면서 구글 모회사 알파벳(1조8300억 달러), 아마존(1조8100억 달러)을 제치고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에 이어 3위에 올랐다.엔비디아가 아마존의 시총을 넘어선 것은 2002년 이후 22년 만으로, 당시 두 기업의 시총은 각각 60억 달러 수준이었다.다만, 이후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 폭이 줄어들며 주가는 0.16% 오르는 데 그쳤다. 시총도 1조7850억달러로 감소하며 다시 5위로 돌아왔다.알파벳 주가는 0.99% 내려 시총은 1조840억달러로 거래를 마쳤고, 아마존은 1.21% 하락해 시총이 1조7900억달러가 됐다.엔비디아는 생성AI 붐을 타고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CMBC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AI 반도체 시장에서 8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분기마다 시장의 예측을 뛰어넘는 매출과 이익을 발표하고 있다.올해에만 47% 주가가 급등했고 지난 12개월간의 주가 상승률은 223%에 달한다. 각각 15%, 7% 상승에 그친 아마존, 알파벳보다 성장률이 가파르다. 시장에서는 이 같은 상승세를 이어간다면 엔비디아가 '시총 2조 달러'와 MS, 애플에 이은 '시총 빅3' 진입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엔비디아는 오는 21일 지난해 4분기(10∼12) 실적 발표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AI 칩 시장에서 독점적 위치를 지키면서 매 분기 시장 예

    2024.02.13 09:17:07

    진격의 엔비디아, '시총 2조 달러·빅3' 눈앞…아마존도 위협
  • '코인 보다 더 하네' 엔비디아 올해 45% 상승...시총 한국 코스피보다 커져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 주가가 8일(현지시간) 700달러를 돌파하며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엔비디아는 미 월가에서 AI 특수의 최대 수혜자로 꼽히는 종목이다.CNBC 등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전장 대비 2.7% 상승한 주당 700.99달러에 마감했다. 장 중엔 최고 702.20달러까지 올랐다. 엔비디아 주가가 주당 700달러선을 뚫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7일 종가까지 45.53%가 상승했다. 지난 1년 간으로 범위를 넓혀보면 상승률은 215.69%에 달한다엔비디아의 현재 시가총액이 1조7300억 달러로, 아마존 1조7700억 달러를 바짝 뒤쫓으며 시총 4위 자리를 넘보고 있다. 엔비디아 시총 규모는 7일 종가 기준 코스피 시총(1조5986억달러)도 뛰어 넘는 수준이다.이홍표 기자 hawlling@hankyung.com 

    2024.02.08 10:48:20

    '코인 보다 더 하네' 엔비디아 올해 45% 상승...시총 한국 코스피보다 커져
  • “500만원 넘는데도 잘 팔리네”...비전프로, 애플 ‘신무기’ 될까?

    애플의 신제품 ‘비전 프로’가 2월 2일 공식 출시를 앞둔 가운데 1월 19일(현지 시간)부터 사전 판매에 돌입했다. 비전 프로는 애플이 9년 만에 내놓는 신제품이다. 출발은 나쁘지 않다. 초반 사전 판매량이 예상을 뛰어넘는 호조를 보이며 마이크로소프트(MS)에 빼앗겼던 시가총액 1위 자리도 탈환했다.애플은 1월 19일 오전 5시(미 서부 기준)부터 미국에서 온라인을 통한 비전 프로 사전 판매를 개시했다. 애플 전문 분석가 대만의 궈밍치 TF증권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사전 판매 시작 후 사흘이 지난 22일(현지 시간) 비전 프로의 판매량은 16만∼18만 대로 추정된다. 당초 궈밍치가 예상했던 비전 프로의 초기 판매 예상치인 6만∼8만 대를 2배 이상 웃도는 수치다.비전 프로의 사전 주문량이 많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현재 뉴욕증시에서 애플은 다시 MS를 제치고 뉴욕증시에서 시총 1위를 되찾았다. 애플은 지난 1월 12일 MS에 시총 1위를 빼앗기며 자존심을 구겼다.초기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비전 프로의 올해 판매가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을지 여부에도 이목이 쏠린다.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비전 프로의 올해 출하량을 50만∼60만 대 수준으로 전망했다. UBS의 데이비드 보그트 애널리스트도 비슷한 전망을 내놨다. 그는 비전 프로의 올해 출고량을 약 40만 대로 예상했다. 그는 “예상이 현실화할 경우 비전 프로의 2024년 매출은 약 14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다만 판매 호조가 계속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초기 수요는 신제품을 남들보다 빨리 사용해보려는 ‘얼리 어답터’와 ‘애플 마니아’들에게 집중됐다는 분석이 나온다.비전 프로가 이들을 넘어 일반인들

    2024.01.25 12:25:19

    “500만원 넘는데도 잘 팔리네”...비전프로, 애플 ‘신무기’ 될까?
  • 삼성전자, 상반기에만 시총 100조 증가했다

    올해 들어 상반기에만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이 370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 상승세가 전체 시총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13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올해 상반기 국내 증시 시총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조사 대상 종목 2599개의 시총은 올해 초 2011조원에서 6월 말 기준 2388조원으로 377조원(18.7%) 불어났다.상반기에 시총이 증가한 종목은 1769개(68.1%)로 였다. 이 중에는 시총이 1조원 넘게 늘어난 종목도 51개였다.코스피 시통 1위인 삼성전자의 경우 연초 시총이 331조3천229억원이었다. 6월 말에는 431조183억원으로 100조원 가까이(99조6953억원) 늘었다.시총 2위인 LG에너지솔루션(25조380억원↑)과 3위인 SK하이닉스(28조7천651억원↑)도 외형이 커졌다.이밖에도 에코프로(17조3천41억원↑), 에코프로비엠(15조2천178억원↑), 포스코퓨처엠(12조5천103억원↑), 기아(10조6천510억원↑), 현대차(10조1천353억원↑) 등이 시총 증가액이 큰 종목으로 꼽혔다.반면 상반기에 시총이 감소한 종목은 798개(30.7%)였으며, 32개(1.2%)는 변동이 없었다.시총이 줄어든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5조9074억원↓), LG생활건강(4조763억원↓), 엔씨소프트(2조9967억원↓), SK(2조8330억원↓), 아모레퍼시픽(2조1876억원↓) 등이었다.상반기에 시총 상위권 순위도 요동쳤다. 에코프로는 올해 1월 초 100위 안에도 들지 못했는데 6월 말에는 17위로 올라섰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3위에서 4위로 하락하고, SK하이닉스가 4위에서 3위로 상승했다.네이버는 8위에서 10위로, 카카오는 10위에서 15위로 각각 밀려났다. 반면 기아가 9위에서 8위로, 포스코홀딩스가 11위에서 9위로 올랐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07.13 12:19:56

    삼성전자, 상반기에만 시총 100조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