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전자, 상반기에만 시총 100조 증가했다

    올해 들어 상반기에만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이 370조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 상승세가 전체 시총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13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올해 상반기 국내 증시 시총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조사 대상 종목 2599개의 시총은 올해 초 2011조원에서 6월 말 기준 2388조원으로 377조원(18.7%) 불어났다.상반기에 시총이 증가한 종목은 1769개(68.1%)로 였다. 이 중에는 시총이 1조원 넘게 늘어난 종목도 51개였다.코스피 시통 1위인 삼성전자의 경우 연초 시총이 331조3천229억원이었다. 6월 말에는 431조183억원으로 100조원 가까이(99조6953억원) 늘었다.시총 2위인 LG에너지솔루션(25조380억원↑)과 3위인 SK하이닉스(28조7천651억원↑)도 외형이 커졌다.이밖에도 에코프로(17조3천41억원↑), 에코프로비엠(15조2천178억원↑), 포스코퓨처엠(12조5천103억원↑), 기아(10조6천510억원↑), 현대차(10조1천353억원↑) 등이 시총 증가액이 큰 종목으로 꼽혔다.반면 상반기에 시총이 감소한 종목은 798개(30.7%)였으며, 32개(1.2%)는 변동이 없었다.시총이 줄어든 종목은 삼성바이오로직스(5조9074억원↓), LG생활건강(4조763억원↓), 엔씨소프트(2조9967억원↓), SK(2조8330억원↓), 아모레퍼시픽(2조1876억원↓) 등이었다.상반기에 시총 상위권 순위도 요동쳤다. 에코프로는 올해 1월 초 100위 안에도 들지 못했는데 6월 말에는 17위로 올라섰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3위에서 4위로 하락하고, SK하이닉스가 4위에서 3위로 상승했다.네이버는 8위에서 10위로, 카카오는 10위에서 15위로 각각 밀려났다. 반면 기아가 9위에서 8위로, 포스코홀딩스가 11위에서 9위로 올랐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3.07.13 12:19:56

    삼성전자, 상반기에만 시총 100조 증가했다
  • 흠잡을 곳 없는 패션주 F&F[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에프앤에프(F&F)는 흠잡을 데 없는 패션주다. F&F의 라이선스 브랜드 MLB의 매출은 이미 휠라를 넘어섰다.F&F의 중국 매출은 휠라홀딩스 대비 올해 377%, 2022년 528%, 2023년 660%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F&F는 확장 속도에서도 우월하다. 중국 사업 3년째인 2022년 소매 판매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타스포츠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한 지 9년 만에 소매 판매 1조원을 기록한 휠라 대비 3배 빠르다. F&F가 현재까지 출점한 중국 현지 매장 수는 150개다(휠라 2036개).F&F의 중국 매출 증가 속도는 한국 화장품주들과 비교해도 우월하다. 성장성은 4배 빠른 반면 주가수익률(PER)은 절반에도 못 미친다.F&F의 중국 매출은 진출 3년째인 2022년 5000억원 수준(456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F&F는 2019년 MLB 브랜드로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이는 2002년 ‘라네즈’ 브랜드로 중국 시장에 들어가 2014년 4670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아모레퍼시픽과 2006년 ‘후’로 현지 시장에 진입해 2018년 5460억원의 매출을 거둔 LG생활건강이 각각 12년을 소요한 것과 비교하면 ‘5세대 이동통신(5G)급’ 속도다.한국 사업 구조도 ‘탄탄’F&F는 한국 사업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애슬레저룩(일상복과 운동복을 결합한 패션)의 강세와 레저 활동의 확산에는 디스커버리(Discovery)로, 스트리트 캐주얼의 인기에는 MLB로 대응한다. 아동복 수요는 키즈 카테고리가 흡수하고 있다. 품목 다각화에 대한 노력이 빛을 발하면서 잡화 비율이 높아지기도 했다.F&F는 수익성 지표도 최고다. 올해 영업이익률은 19.4%로 시가 총액 24조원의 LG생활건강(15.9%)과 로열티를 수

    2021.06.07 09:05:11

    흠잡을 곳 없는 패션주 F&F[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 [알쓸신JOB] 대기업 신입공채 4년 연속 감소세…수시모집은 증가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알아두면 쓸데 많은 신박한 JOB 정보 ‘알쓸신JOB’. 지금 가장 이슈가 되는 잡 뉴스와 관련 기사를 한데 모아 소개합니다.대기업 대졸 신입 공채 모집 비율이 4년 연속 줄어들고 반대로 수시모집 비율은 해마다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크루트가 알바콜과 함께 ‘2021년 대졸 신입 채용 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조사에 참여한 기업은 총 705곳으로 ‘대기업(종업원 수 1,000명 이상~)’ 104곳, ‘중견기업(종업원 수 300명~999명)’ 157곳, ‘중소기업(종업원 수 299명 이하~)’ 444곳이 포함됐다.먼저 이들 기업에 ‘2021년 신입사원을 1명이라도 뽑을 계획이 있는지’ 묻자,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며 ‘채용인원 및 일정에 대해서 확정한 기업’은 38.7%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밝힌 신입사원 채용 방식은 ‘공개 채용(30.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수시 채용(49.9%)’, ‘인턴 후 직원 전환(20.0%)’ 순으로 집계됐다.특기할 점은 대졸 신입 공채 모집 비율이 연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였다는 점이다. 2019년 하반기 조사 당시 49.6%에 달하던 공채비율이 지난해 하반기 39.6%로 10.0%p 줄어들었고, 올해 역시 9.5%p 줄며 비슷한 감소 폭을 기록했다.반대로 수시 비율은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9년 하반기 30.7%에 머물던 대졸 수시 모집 비율은 지난해에 들어 41.4%로 10%p 이상 늘었고, 올해는 전년 대비 8.5%p 증가했다.MZ세대 취준생 62% “첫 직장 정년 안 바라”(2020.12.16.)“평생직장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는 가운데, 20~30대 ‘MZ세대’ 신입 취준생 10명 중 6명 이상은 첫 직장에서 정년까지 다니는 것을 목표로

    2021.01.29 17:36:45

    [알쓸신JOB] 대기업 신입공채 4년 연속 감소세…수시모집은 증가
  • [현장이슈] 늘어난 정부 창업지원 예산, 창업 열기 이어갈까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할인을 매개로 소비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플랫폼을 개발한 최모(30) 대표는 올해 청년창업사관학교에 도전할 예정이다. 2019년 창업한 최 대표는 “청년창업사관학교의 교육과 프로그램이 매력적이어서 올해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연초부터 창업자를 위한 지원이 잇따른다. 첫 시작은 청년창업사관학교 모집이다.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1065명을 모집한다.청년창업사관학교는 우수 창업자를 발굴해 창업 전 단계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종 선발된 창업자는 총 사업비의 70% 이내에서 최대 1억원의 창업 사업화 지원금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사무공간, 시제품 제작 관련 인프라, 창업교육· 지도, 판로개척 등 초기 창업기업에 필요한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청년창업사관학교는 2011년부터 현재까지 4798명의 청년창업가를 배출했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출신 기업들이 4조7822억원의 누적 매출성과와 1만3718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토스’와 같은 유니콘 기업 대표도 청년창업사관학교 출신이다.올해는 세종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신규 개소해 18개 지역의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개교 이래 가장 많은 총 1065명을 모집한다. 2021년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 모집은 2월 8일까지다.정부 창업지원 사업 사업명 일시 민관공동창업자발굴육성사업 1월 재도전 성공패키지 1월 청년창업사관학교 1월 글로벌창업사관학교 2월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2월 창업기업 지원서비스 바우처 사업 2월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2월 사내벤처 육성 2~3월

    2021.01.29 13:36:13

    [현장이슈] 늘어난 정부 창업지원 예산, 창업 열기 이어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