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탕후루·마라탕 인기, 벌써 식었나? 브랜드 검색량 '뚝'

    올해 7~8월 정점을 찍은 탕후루 인기가 최근 한풀 꺾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검색 분석 플랫폼 아하트렌드가 검색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탕후루 브랜드들의 2023년 10월 검색량이 전월에 비해 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 조사는 검색 분석 플랫폼 아하트렌드에서 포털 네이버 검색량을 기본으로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4,500개의 명칭과 주요 유사어를 분석한 결과다. 가장 대표적인 ‘왕가탕후루’가 9월 대비 -47%로 거의 절반 가까이 검색량이 감소했으며 그 뒤를 따르는 '대단한 탕후루', '황제 탕후루', '왕(王)코미네 탕후루', '보석 탕후루', '하마 탕후루' 역시 9월 대비 6%~47% 감소했다. 10~20대 사이에서 유행한 탕후루 전문점들은 지난 1년 동안 우후죽순 생겨났다. 그 중에서 가장 많은 검색량을 차지하고 있는 ‘왕가 탕후루’는 불과 9개월만에 검색량이 34배 증가할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후발주자로 나선 ‘대단한 탕후루’, ‘황제 탕후루’, ‘왕(王)코미네 탕후루’, ‘보석 탕후루’ 등도 짧은 시간에 소비자의 관심을 모으며 검색량이 급상승했다. 그러나 지난 7월과 8월을 정점으로 이들 탕후루 브랜드에 대한 관심은 일단 한풀 꺾인 것으로 보인다. 7월까지 매월 큰 폭으로 상승하던 탕후루 브랜드 검색량은 8월 67만 7천 건으로 정점을 찍었으며 이후 9월에는 57만 8천 건으로 첫 하락을 겪었고 10월에는 32만 8천 건으로 전월 대비 크게 하락한 수치를 보였다. 탕후루만큼 드라마틱한 급등락은 아니지만 10대들이 좋아하는 마라탕 브랜드 역시 인기가 예전 같지 않다. 조사 대상 프랜차이즈 가운데 ‘마라탕’ 브랜드 52개의 검색량을 조사한 결과 10월 검색량이 전년 동월 대비 20% 감

    2023.11.09 13:16:54

    탕후루·마라탕 인기, 벌써 식었나? 브랜드 검색량 '뚝'
  • “아프니까 사장이다”…녹다운 자영업자 [벼랑 끝에 선 자영업]

    [커버 스토리 : 벼랑 끝에 선 자영업] “코로나19 사태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어요. 밤 10시 시간 제한 때보다 상황이 심각해요. 지금 다 녹다운이에요.” 경기도 고양시에서 식당을 하는 장은영(42) 씨는 하루하루 피가 마를 지경이라고 했다. 요식업 10년 차 잔뼈가 굵은 베테랑이지만 최근 가게 사정은 최악이다. 그는 “적자를 감수하고 문을 여는데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PART1) 9월 위기설 끝난 게 아니다? 자영업자들이 벼랑 끝에 몰렸다. 정부가 나서 ‘9월 자영업자 대란설’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못 박았지만 체감은 다르다. 자영업자 140만여 명이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하루에도 몇 건씩 폐업 관련 글이 올라온다. “이제 장사 그만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주 고비입니다”, “6년 카페 폐업합니다”, “매출이 점점 더 떨어집니다. 무섭습니다”…. 지난 9월 자영업자 대란설, 이른바 ‘9월 위기설’은 정부가 코로나19 지원 대책으로 각종 대출에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를 해준 조치들이 9월이면 종료돼 잠재된 부실이 한꺼번에 폭발할 것이라는 우려에서 불거졌다. 정부는 우려를 일축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6월 13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상환 유예 차주의 98%가 상환 계획서 작성을 끝냈다”며 “이에 속하지 않는 일부 부실 가능성이 있는 차주는 30조원 정도의 기금을 통해 재무 조정을 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또한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출의 경우 전체 대상 채무가 당초 100조원에서 76조원으로 감소하는 등 연착륙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9월

    2023.10.09 07:13:48

    “아프니까 사장이다”…녹다운 자영업자 [벼랑 끝에 선 자영업]
  • '이 정도면 꿀 알바' vs '절대 하지마' 月 375만원 탕후루 알바에 시끌

    최근 강남역 인근의 탕후루 가게 구인글이 화제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탕후루 프랜차이즈의 강남역점 구인글이 확산했다.구인글에 따르면 담당 업무는 탕후루를 만드는 일이며, 6일 근무, 1년 이상, 요일협의, 근무시간은 11시~23시까지다. 월급은 375만원이었다. 시급으로 환산하면 약 1만3000원 수준이다. 구인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정도 월급이면 내가 지원한다” “내년 최저시급보다 훨씬 많다” 등의 반응이 있었던 반면, “저 정도 시간이면 무슨 일이든 저 정도 번다” “탕후루 가게 줄이 엄청 길어 쉴 수 가 없을 듯” “절대 가지 마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최근 탕후루가 인기를 얻으면서 전국적으로 프랜차이즈 매장이 늘어나고 있다. 한 탕후루 프랜차이즈는 올 초 50여개에서 7월 300개로 늘어나기도 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08.01 08:11:00

    '이 정도면 꿀 알바' vs '절대 하지마' 月 375만원 탕후루 알바에 시끌
  • “방과 후 떡볶이 말고 탕후루” Z세대 대표 간식 된 탕후루 [김민주의 MZ 트렌드]

    탕후루를 즐겨 먹는 Z세대가 늘었다. 10대 사이에서는 방과 후 학교 앞에서 탕후루를 사 먹는 것이 일과로 자리 잡았고, 직접 탕후루를 만드는 과정이나 먹는 모습을 담은 이른바 ‘탕후루 먹방’을 촬영해 SNS에 올리는 게 유행이 됐다. 인스타그램에 ‘탕후루’를 검색하면 11만 개가 넘는 게시글이 쏟아진다. 탕후루는 중국 화북 지역 대표 간식으로, 과일을 꼬치에 꽂아 끓인 설탕을 입혀 먹는 음식이다. 산사나무 열매에 설탕을 입힌 것이 전통 방식이지만 최근에는 딸기와 포도, 토마토 등 다양한 과일을 사용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한창일 때 ‘집에서 탕후루 만드는 법’을 다룬 게시글이 SNS에서 화제를 모았고, 이후 챌린지 형태의 탕후루 영상이 쏟아졌다. 유명인들까지 합세해 탕후루 인증 사진을 공유하며 본격적으로 인기를 얻어 지금의 국민 간식으로까지 입지를 굳히게 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탕후루가 올해 상반기 냉동·간편조리식품 부문에서 10대가 가장 많이 검색한 제품 1위를 차지했다. 또 썸트렌드 분석 결과,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3일까지 기준 ‘탕후루’ 검색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무려 1288% 증가했다. 네이버 포털 내 ‘탕후루’ 키워드를 검색한 횟수는 월 51만 4천 건에 이른다. 탕후루 전문 프랜차이즈 매장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탕후루 프랜차이즈 전문점 ‘왕가탕후루’는 5개월 만에 지점이 6배 급증해 현재는 전국 매장 수가 300개를 넘어섰다. 서울 지역에만 탕후루 전문점이 60개 이상으로 집계된다. 공정거래위원회 등록 자료에 따르면 한 탕후루 프랜차이즈 전문점의 월평균 매출은 2022년 기준 1150만 원이다. 이에 탕후

    2023.07.31 10:11:00

    “방과 후 떡볶이 말고 탕후루” Z세대 대표 간식 된 탕후루 [김민주의 MZ 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