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099호 (2016년 12월 21일)

‘회장단 20인’엔 재계 총수들 대거 포진

[커버스토리 = 전경련 '존폐 기로' : 전경련을 이끄는 사람들]
경영·경제학 전공자 85%…‘회장단 회의’ 통해 재계 현안 조율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구심점은 회장단이다. 한국 경제를 쥐락펴락하는 재계 총수들 대부분이 회장단에 포진해 있다.

회장과 상근부회장 및 18인의 비상근 부회장 등 총 20인으로 구성된 회장단은 정부의 경제정책과 재계 전반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한다. 재계 10대 그룹의 총수를 비롯해 한국 경제를 이끌어 온 기라성 같은 기업인들이 모두 자리하고 있다.

개개인의 능력과 영향력만으로도 입이 떡 벌어지는 인물들이 한자리에 모였으니 회장단의 위세가 대단할 수밖에 없다.
‘회장단 20인’엔 재계 총수들 대거 포진


◆ 오너가 2~3세가 대거 포진한 회장단

현재 전경련 회장단에는 허창수 GS 회장(전경련 회장),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류진 풍산 회장,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등 20명이 올라 있다.

지난해 2월 10일 제54회 정기총회까지만 하더라도 전경련 회장단은 총 21명이었지만 현재현 동양그룹 전 회장과 강덕수 STX그룹 전 회장이 그룹 와해를 이유로 탈퇴하고 그 대신 이장한 회장이 새로 합류하면서 20인으로 꾸려졌다.

현재 전경련 회장단은 선대에 이은 오너가 2~3세들이 대부분을 자리하고 있다. 전문 경영인인 권오준 회장과 이승철 부회장을 제외한 18명의 오너가 구도를 살펴보면 12명이 오너가 2세다. 박영주·김준기 회장만이 오너가 1세로 자리를 지키고 있었고 구본무·허창수·박용만·김윤 회장 등 4명은 3세다.
‘회장단 20인’엔 재계 총수들 대거 포진



◆ 평균나이 67세…최태원 회장이 최연소

회장단 20인의 평균나이는 67세이며 최고 연장자는 정몽구 회장과 이준용 명예회장이 1938년생으로 78세다. 최연소자는 1960년생인 최태원 회장이다.

이들 회장은 명문고 출신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다. 경기고 출신이 6명으로 전체의 30%를 차지한다. 이어 경복고 3명(15%), 서울사대부고·신일고·유학파 등이 각각 2명(10%)씩이다.

출신 대학으로는 서울대·고려대가 각각 5명(25%)씩, 유학파 5명(25%), 연세대 2명(10%), 한양대 2명(10%), 인하대 1명(5%)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장단들의 대학 전공은 기업인답게 경영학과 출신이 10명으로 절반을 차지했고 경제학과 출신도 7명(35%)이다.

전경련 회장단 회의는 부회장이 된 순서와 기업 규모를 고려해 좌석을 배치한다. 허창수 회장을 제외하고 부회장 입회 순으로 보면 이건희 회장(1987년), 구본무 회장(1989년), 김승연 회장(1991년), 조양호 회장(1996년), 정몽구 회장(1997년) 순이 된다.

하지만 매출과 연륜을 모두 감안하다 보니 몇 년째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하고 있는 이건희 회장을 제외하고 정몽구 회장이 전경련 회장 옆자리에 앉을 때가 많다.

이준용 명예회장과 이웅열 회장은 1999년부터, 신동빈·박영주·김윤·류진 회장은 2001년부터 전경련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고 사무국을 총지휘한다. 재계 현안이 생길 때마다 대기업 총수들과 관료들을 수시로 찾아다니며 의견을 조율하기도 한다. 이를 통해 청와대를 비롯한 정·관계와 재계의 연결 고리 역할을 해왔다.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2013년 2월부터 이승철 상근부회장이 활동하고 있다.

cwy@hankyung.com

['위기의 전경련' 커버스토리 기사 인덱스]
- '존폐 기로'에 선 전경련
- '해체냐 대통합이냐' 격랑 속으로
- 삼성·SK·LG 이어 은행까지 '탈퇴'
-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해체 여론에 '임기' 맞물려 '속앓이'
- 경제 초석 다지고 경제성장 발판 마련
- '회장단 20인'엔 재계 총수들 대거 포진
- 600여 개 회원사 둔 순수 민간단체
- 9대 정권과 함께한 전경련 55년史
- 전경련, 헤리티지 같은 ‘싱크탱크’ 변신 유력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6-12-20 1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