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현대백화점은 ‘임산부의 날’인 오는 10일부터 임산부 직원을 대상으로 ‘예비맘 배려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9일 발표했다.


여성 고객이 많은 백화점 업태의 특성상 여성 친화적 근무 환경 조성이 미래 성장을 위한 중요한 과제라고 판단해 임산부 직원에 대한 종합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하게 됐다는 것이 현대백화점의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근로기준법상 임신 후 12주 이내 또는 36주 이후에만 사용 가능했던 ‘임산부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임신기간 전체로 확대한다. 임신을 인지한 순간부터 출산시까지 2시간 단축근무를 적용해주는 제도다. 급여는 기존과 동일하다.


현대백화점은 또한 임산부 직원 전원에게 ‘예비맘 택시카드’를 지급한다. 월 10만원 한도 내에서 택시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제도로, 유통업계 최초로 도입한다.


현대백화점은 임산부 직원을 위한 각종 휴가 및 휴직 제도도 신설한다. 최대 2주간 쓸 수 있는 ‘초기 임산부 안정 휴가’를 비롯해 임신 기간 중 안정을 위해 임산부가 원할 때 기한 제한 없이 사용 가능한 ‘출산 준비 휴가’가 대표적이다. 인공 수정 등의 시술시 최대 60일까지 신청할 수 있는 ‘난임 치료 휴직’도 있다.
현대백화점, 임산부 직원 근무시간 2시간 단축한다
백부기 현대백화점 인사담당(상무)은 “임산부 관련 종합 지원 프로그램을 백화점에 우선 도입한 뒤 현대홈쇼핑 등 주요 계열사로 확대할 방침”이라며 “사회적 문제인 저출산 해결에 도움이 되도록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은 유통업계 최초 시간 단위 휴가제인 ‘반반차(2시간) 휴가제’를 비롯해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 임직원에게 가사 도우미 비용의 절반을 대주는 ‘워킹맘 해피아워’, 출산휴가 신청과 동시에 최대 2년간 자동으로 휴직할 수 있는 ‘자동 육아 휴직제’ 등을 운영 중이다.


현대백화점의 여성 직원 비율은 지난 2012년 33.2%에서 2015년 43.6%, 2016년 43.8%로 매년 늘고 있다.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