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제 1284호 (2020년 07월 06일)

화우, 신산업 주목하며 ‘미래 준비’ 한창

기사입력 2020.07.06 오후 01:56

[스페셜리포트 : 재계 해결사로 주목 받는 6대 로펌 화우]

화우의 ‘4차 산업혁명팀

화우의 ‘4차 산업혁명팀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화우는 지금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한 단계 더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가고 있다. 그 일환으로 화우는 2018년부터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팀’을 만들어 미래를 준비 중이다.

TMT(Technology·Media & Telecommunications)팀의 팀장인 이광욱 변호사(연수원 28기)가 리더를 맡고 있는 이 팀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스마트카·바이오기술·공유경제 등 새롭게 떠오르는 산업 영역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새로운 기술 영역이 문제될 때마다 2~3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수시로 구성해 법적 이슈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규제 트렌드를 상시 모니터링하며 대응하고 있다.

화우 관계자는 “특히 AI는 향후 우리 산업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매우 큰 점을 감안해 법인의 미래 먹거리로 설정하고 내부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대형 로펌들 간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nyou@hankyung.com


[법무법인 화우 스페셜리포트 관련 기사 인덱스]
-굵직한 기업 사건 도맡으며 ‘재계 해결사’로 주목받는 화우
-화우, 신산업 주목하며 ‘미래 준비’ 한창
-이명수 화우 경영담당 변호사, 금융그룹 성장 이끈 주인공
-정진수 화우 대표변호사 “국내외 기업 로펌 평가 1위…비결은 정직하고 효율적인 서비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4호(2020.07.04 ~ 2020.07.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7-08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