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제 1284호 (2020년 07월 06일)

“국내외 기업 로펌 평가 1위…비결은 정직하고 효율적인 서비스죠”

기사입력 2020.07.06 오후 01:59

[스페셜리포트 : 재계 해결사로 주목 받는 6대 로펌 화우]

-정진수 화우 대표변호사 인터뷰
-“코로나19는 로펌업계에 위기, 기업과 고통 분담 방안 고민 중”

정진수 화우 대표변호사 약력 : 1961년생. 서울대 법학과 졸업. 사법연수원 22기. 1993년 서울민사지방법원 판사. 2003년 하버드 로스쿨 Visiting Scholar. 2005년 대법원 재판연구관. 2007년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2012년 화우 경영담당 변호사. 2018년 화우 대표변호사(현). 2019년 법원 감사위원회 부위원장(현).


정진수 화우 대표변호사 약력 : 1961년생. 서울대 법학과 졸업. 사법연수원 22기. 1993년 서울민사지방법원 판사. 2003년 하버드 로스쿨 Visiting Scholar. 2005년 대법원 재판연구관. 2007년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2012년 화우 경영담당 변호사. 2018년 화우 대표변호사(현). 2019년 법원 감사위원회 부위원장(현).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결과를 받아보고 저도 놀랐습니다. 내부 구성원들에게 ‘우리가 진짜 1등이 맞느냐’고 수차례 물어봤죠.”

올해로 대표 3년 차를 맞은 정진수 법무법인 화우 대표변호사(사법연수원 22기)가 7월 1일 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먼저 건넨 얘기다.

화우가 최근 세계적인 법률 전문지 ‘아시아로(Asialaw)’의 평가에서 막강한 경쟁사들을 제치고 국내 로펌들 중 ‘최고’라는 평가를 받은 것에 대해 만족감을 보였다.

정 대표는 그간 화우가 펼친 활약에 비해 대내외적으로 저평가받는 것 같아 늘 아쉬웠다. 그는 “국내외 기업들을 상대로 한 이번 조사 결과로 이런 아쉬움을 떨친 것 같다”며 “계속해 고객 서비스를 강조하며 급변하는 기업 법무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이 점차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취임 3년 차를 맞았습니다. 그간 로펌업계의 흐름이 어떻게 달라졌는지요.

“주요 고객인 기업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일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사내 변호사들을 채용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자연히 로펌에 요구하는 수준이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높아졌죠. 실제로 요즘 고객들을 만나면 단번에 대답할 수 있는 쉬운 질문들은 거의 하지 않아요. 이미 그들도 법률 전문가이기 때문에 웬만한 내용들은 다 알고 있어요. 지금 로펌을 찾는 기업 고객들은 어려운 질문을 하고 여기에 로펌이 빠른 대답을 해주는 것을 원합니다. 자연히 평판 관리도 어려워졌죠. 로펌 출신 변호사들도 사내 변호사로 활약하는 이가 많아 몇 마디만 나눠도 이 로펌이 제대로 일하고 있는지, 혹은 아닌지 단번에 알아차려요.”



-이런 상황에서 화우는 어떻게 대응해 왔습니까.

“변호사가 아닌 고객을 위한 로펌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를 위해 구성원들에게 고객에 대한 연구와 이해, 즉 ‘전문성’ 강화를 특히 강조하고 주문했어요. 이제는 고객이 속한 산업에 대한 이해를 넘어 해당 산업에서 고객이 갖고 있는 위치나 전략까지 세심하게 파악해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 특정 산업에서 법적인 이슈가 발생할 때 그로 인한 전후방 효과를 예상하고 해결할 수 있는 능력도 갖춰야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시대입니다.”   



-화우가 재계의 대형 사건들을 잇달아 수임하는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고객 만족을 위한 노력도 있었지만 최근 규제·분쟁과 관련한 기업들의 법률 수요가 늘어난 것 역시 이런 성과에 한몫했다고 봅니다. 화우는 규제와 분쟁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로펌입니다. 이 분야에서 뛰어난 전문성과 경험을 가진 최고의 인력들이 화우에 대거 포진해 있습니다. 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고문이나 전문 인력들 역시 뛰어나죠. 실제로 규제와 분쟁 업무는 화우에 가면 해결된다는 분위기가 기업들 사이에서 널리 퍼져 있다고 들었습니다. 앞으로도 해당 분야에서의 법률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전문 인력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올해는 전년과 비교할 때 상황이 어떤지요.

“현재 진행 중인 사건들이라 낱낱이 밝힐 수는 없지만 최근 재계에서 벌어진 다양한 사건들을 맡아 정말로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최근에 급격하게 바빠진 이유 중 하나는 금융 규제 때문인데, 화우가 6개 대형 로펌 중 가장 많은 금융회사들을 대리, 또는 변호하며 규제에 관한 대응을 해주고 있습니다. 사건들 하나하나가 업무량이 상당합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여러 굵직한 사건들을 맡다 보니 쉴 새 없이 바쁘지만 그만큼 화우의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을 보며 위안을 삼고 있습니다. 올해도 작년과 비슷하게 10% 이상의 매출 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시아로 평가 결과에 상당히 만족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 결과가 주는 의미는 무엇입니까.



“로펌의 서비스를 실제로 받고 있는 기업들에 로펌들이 얼마나 니즈에 맞춰 관리해 주고 있는지, 자문료는 적절하고 투명한지, 업무가 체계적이고 산업의 이해도를 갖고 있는지 등을 평가해 순위를 매긴 결과입니다. 한국에서는 화우를 포함해 4곳이 여기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는데 총점을 보니 그중에서 화우가 1등을 했습니다. 화우보다 규모가 더 크고 외국계 회사들과의 관계가 좋은 로펌들이 많은데 이런 결과가 나오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죠. 특히 화우는 경쟁 로펌들보다 업력이 짧다 보니 상대적으로 확보한 국내외 고객 수도 적을 수밖에 없어요. 화우가 펼친 활약만큼 대내외적인 평가가 좋지 않게 나와 아쉬웠는데 이번 평가로 이런 아쉬움을 단번에 떨쳐냈습니다. 고객에게 정직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울였던 노력들이 좋은 평가로 이어진 것 같아 뿌듯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로펌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까.



“주요 고객이라고 할 수 있는 수많은 기업들이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로펌들 역시 관심을 기울일 수밖에 없어요. 코로나19가 장기적으로 경제·산업계에 어떠한 영향과 변화를 가져올지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기업들의 법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도 있습니다.

“최근 현금 흐름이 나빠지면서 투자나 M&A, 비용 절감을 위한 노사 관계 정비 등과 관련한 법률 수요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로펌들은 코로나19 시대에도 고객 수요를 끌어안으며 성장할 수 있을 겁니다. 다만 기업들의 실적 악화에 따른 비용 절감이라는 이슈로 로펌들 역시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로펌업계가 코로나19로 수요를 창출하기보다 기업들의 자금 압박으로 인해 어려움에 빠질 가능성이 조금 더 높다고 봅니다. 고객인 기업과의 고통 분담을 위해 내부적으로 다양한 방안들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입니까.



“화우의 대표변호사로 취임하면서 목표로 했던 것 중 하나가 ‘구성원들이 행복한 로펌을 만들자’였습니다. 구성원들이 행복하려면 우리가 더욱더 성장하는 로펌이 되고 분배를 그만큼 잘해야 된다고 늘 생각합니다. 모두를 만족시키는 일이 쉽지 않겠지만 민주적인 절차를 원칙으로 하며 많은 구성원이 만족할 수 있게 화우를 운영하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입니다. 다음 세대를 위한 계획도 차근차근 준비 중입니다. 내부에 ‘2030위원회’를 구성한 것을 예로 들 수 있죠. 약 10년 후인 2030년 화우는 어떤 고객들과 일하고 있을지 고민하기 위해 만들어진 조직입니다.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선 끊임없이 다음 세대가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계속 고민해야 해요. 세대교체가 항상 화두가 되는 로펌을 만들기 위해서도 노력을 이어 갈 계획입니다.”



enyou@hankyung.com

[법무법인 화우 스페셜리포트 관련 기사 인덱스]
-굵직한 기업 사건 도맡으며 ‘재계 해결사’로 주목받는 화우
-화우, 신산업 주목하며 ‘미래 준비’ 한창
-이명수 경영담당 변호사, 화우 금융그룹 성장 이끈 주인공
-정진수 화우 대표변호사 “국내외 기업 로펌 평가 1위…비결은 정직하고 효율적인 서비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84호(2020.07.04 ~ 2020.07.1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7-08 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