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뉴스

금과 은의 국제 가격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치솟고 있다. 금값은 국내 가격의 기준이 되는 영국 런던금시장협회(LBMA) 고시가격 기준으로 온스당 1300달러를 처음 돌파했으며, 은값도 지난 주말 사상 최고가에 오른 뒤 최고 기록을 연일 갈아치우고 있다.

LBMA는 9월 29일(현지 시간) 금 현물가격을 전날보다 1.0% 오른 온스당 1307.5달러로 고시했다. LBMA 고시가격이 1300달러를 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금 국제 가격은 9월 한 달 동안 11번에 걸쳐 사상 최고 가를 경신하며 4.9% 올랐다.

최근 본격적인 상승을 시작한 지난 7월 28일에 비해 13.0% 뛰었다. 올 들어 상승률은 18.4%에 이른다. 미국 뉴욕상품거래소에서는 지난 9월 28일 온스당 1300달러를 넘어선 뒤 이날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12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이 전날보다 0.2% 오른 온스당 1310.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은값 상승 곡선은 더 가파르다. LBMA는 지난 9월 29일 은값을 전날보다 3.3% 오른 온스당 2187센트로 고시했다. 이는 9월 한 달간 15.8% 오른 것이다. 본격적인 반등을 시작한 지난 8월 24일과 비교하면 22.3%, 올 들어선 28.7% 급등했다. 은값은 9월 22일 사상 최고가를 2년 6개월여 만에 경신한 뒤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달러 약세에 따른 금 투자 선호가 원인
금값 급등

신한은행 종로3가지점 골드존에서 한 직원이 골드바를 정리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misaeon@ 20100609..
금값 급등 신한은행 종로3가지점 골드존에서 한 직원이 골드바를 정리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misaeon@ 20100609..
금값의 상승 릴레이는 안전자산 선호 현상과 달러화 약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금은 이전부터 가장 안전한 투자 상품으로 인식돼 왔다. 최근 경기 회복세가 둔화되며 투자 자금이 금시장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달러화 가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오는 11월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국채 매입 방침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연일 하락하고 있다.

금값 상승에 베팅하는 기관투자가들은 금 투자를 늘리고 있고, 자금을 굴릴 데가 없는 일반인들은 금 상장지수펀드(ETF) 등 금 관련 금융 상품에 투자하고 있다. 최대 규모의 금 ETF인 ‘SPDR골드트러스트’는 1년 전보다 약 30% 상승했다.

여유 자금이 있는 개인들은 금 사재기에 나섰다. 올 들어 8월까지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선물 만기가 끝난 금을 사들인 물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1%나 늘었다. 국제 가격이 급등하면서 9월 30일 서울 종로귀금속시장 등에서 거래된 은 3.75g 도매가격은 3223원으로 9월 들어 5.7% 상승했다. 올 들어 상승률은 23.1%에 달한다.

금 3.75g 도매가격도 19만7540원 선으로 다시 20만 원에 바짝 다가섰다. 이는 9월 들어 1.2%, 올 들어 15.8% 오른 것이다. 국내 귀금속 가격은 런던 시장을 중심으로 한 국제 시세에다 매일 변동하는 원화 환율을 감안해 책정된다.

금값의 천정부지 상승과 관련, 시장에서는 금값의 한계점에 대한 다양한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금값이 1300달러를 훌쩍 넘어서며 전문가들이 예상하는 최고가도 한층 더 높아지고 있다. LBMA가 실시한 최근 귀금속 생산 업체 관계자, 시장 분석가 등을 대상으로 한 금값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전문가들은 금값이 1년 안에 온스당 145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온스당 금값이 저금리에 힘입어 올 연말에 1350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도이체방크는 2012년에 160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생산량의 절반 이상이 산업용인 은은 경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중국 수요까지 가세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단기 상승 폭이 더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메릴린치는 은 국제 가격이 중기적으로 온스당 2500센트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진원 기자 zinon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