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임상 1상 개시…내년 상반기 긴급 사용 신청 목표

에스티팜, 한국 최초 LNP 방식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한다
에스티팜(92,700 +0.22%)이 한국 최초로 지질나노입자(LNP) 약물 전달 기술을 적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mRNA 백신을 개발한다.

에스티팜은 코로나19 mRNA 백신을 개발한 모더나와 화이자 등이 사용하는 제네반트의 LNP 기술과 특허 출원한 ‘5프라임-캡핑(5’-capping)’ mRNA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수 있는 자체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1일 발표했다.

에스티팜이 개발하는 백신은 숙주 세포와 결합하는 바이러스 돌기인 스파이크 단백질 항원에 제2 항원을 보강하고 면역세포인 T세포의 반응을 증가시킬 수 있는 펩타이드 조각인 ‘T세포 에피토프’를 추가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을 단독 항원으로 개발한 기존 mRNA 백신보다 효능이 탁월하고 변이 바이러스 예방에도 높은 효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에스티팜의 설명이다.

에스티팜은 자체 발굴한 총 22개의 후보 물질 중 효능이 탁월한 3종(STP2104, STP2108, STP2120)을 선정한 상태다. 최종 후보 물질을 결정한 뒤 올해 안에 임상 1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빠른 속도로 개발할 수 있는 mRNA 백신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내년 상반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한다는 목표다.

에스티팜은 5월 말 mRNA 전용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GMP) 설비를 완공하고 mRNA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위한 시생산을 하고 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기준 연간 1억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 이상을 생산할 수 있도록 설비를 추가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에스티팜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mRNA 신약 개발은 물론 생산에 필요한 자체 캡핑 기술과 LNP 약물 전달 기술, 관련 원재료 생산까지 모두 가능한 회사”라며 “영국 및 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교차 중화 반응 유도를 타깃으로 개발해 코로나19 예방 효과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