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부터 기술 개발…농식품부 협업 통해 9년 만에 결실”

사진=이성희(왼쪽부터)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16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우분 고체 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제철 제공
사진=이성희(왼쪽부터)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16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우분 고체 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32,800 -1.80%)이 우분(소의 배설물)으로 고로 연료를 대체하는 친환경 기술을 제철 공정에 적용한다.

현대제철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이성희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로에 투입하는 고형 연료로 우분을 재활용하는 ‘우분 고체 연료의 생산 및 이용 촉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협약에 따라 우분의 고체 연료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과 품질·이용 확대를 추진한다. 농협중앙회는 우분 고체 연료의 생산과 공급을 담당한다. 현대제철은 제철소 내 이용 확대를 위한 기술 협력을 맡는다.

현대제철은 협업을 통해 내년부터 우분 고체 연료를 대탕도(쇳물배출용 통로) 내화물 건조용 열원으로 사용하고 조업 테스트를 거쳐 향후 고로 연료로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우분은 한국에서 매년 2200만 톤 정도 발생하지만 대부분 퇴비로 활용돼 연간 200만 톤 이상의 온실가스(CO2)를 발생시켜 왔다.

1톤의 우분 고체 연료를 활용하면 4톤의 축산 폐기물을 재활용해 1.5톤의 온실가스(CO2)가 줄어드는 환경적 효과와 함께 수입 원료 대체 등의 부수적 경제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는 게 현대제철의 설명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2년 우분을 제철소 연료로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2014년 관련 특허를 출원하고 같은 해 실증 평가를 거쳐 용도 다변화를 위한 개발을 진행해 왔다.

우분의 수거와 경제성 등을 이유로 상용화가 지연됐지만 주무 부서인 농식품부의 지원으로 9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됐다는 게 현대제철의 설명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가축 분뇨 신재생 에너지 이용 확대와 온실가스 발생 저감에 기여하고 정부의 탄소 중립 정책과 농식품부의 미활용 가축 분뇨 감축에도 일조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