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울산의 고려아연 온산제련소. 고려아연 제공
사진=울산의 고려아연 온산제련소. 고려아연 제공
고려아연(611,000 -2.55%)은 호주 신재생 에너지 개발 전문 업체 에퓨런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 매수 계약(SA)을 체결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에퓨런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의 개발과 인허가를 비롯해 설계·구매·시공(EPC)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관련한 모든 업무를 원스톱으로 진행하는 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이번 계약은 고려아연의 호주 자회사 아크에너지를 통해 이뤄졌다. 고려아연은 에퓨런 지분 인수 금액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아크에너지는 지난 2월 호주 퀸즈랜드의 최대 풍력 발전 사업 중 하나인 매킨타이어 풍력발전소 지분 30%를 인수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은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개발 역량은 친환경 소재 및 에너지 전문 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필수 요소”라며 “이번 인수가 향후 고려아연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가속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